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안해 25명 둔 캐나다의 일부다처 지역 지도자등 2명 유죄판결

[기타] | 발행시간: 2017.07.25일 14:19
캐나다의 고립된 일부다처 지역사회의 전 지도자 2명이 24일(현지시간) 브리티시 콜럼비아주 법원에서 10년간의 법정투쟁 끝에 유죄판결을 받아 앞으로 캐나다의 중혼금지법의 헌법 적합성 여부 재판에 영향을 미칠 판례를 남기게 되었다.

브리티시 콜럼비아 대법원은 25명의 여성과 결혼한 윈스턴 블랙 모어, 5명과 결혼한 제임스 올러에 대해 중혼 증거가 명백하다며 유죄판결을 내렸다.

블랙모어는 그 동안 종교적 신념 때문이라며 중혼을 했다고 주장해왔다. 또 자신이 유죄판결을 받을 경우 캐나다의 중혼금지 법의 위헌성을 따지는 법정 투쟁을 계속하겠다고 예고했다.

이번에 2명이 기소된 것은 1990년대 캐나다 지방정부가 처음 출범시킨 중혼 가정에 대한 일제 단속의 결과이며 앞으로 재판 결과에 따라 형량이 결정된다. 이들이 속한 단체의 원래 중심지는 미국 내 유타주와 애리조나주 접경지대의 조그만 마을이다.

이들의 중혼 증거는 주로 텍사스주의 한 교회에서 압수 수색한 서류들과 결혼 증서 등에 포함되어 있었으며 재판부가 그 증거능력을 인정하고 채택함으로써 유죄판결이 가능했다.

하지만 재판이 오랜 세월 끌어온 것은 중혼에 대한 캐나다의 법에 애매모호한 부분이 있어서였다. 그러나 2011년 이 문제의 헌법 위반 여부가 대법원에까지 올라간 뒤 중혼금지법은 유효하며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아니라는 판결이 나와 이후 유죄판결이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외신

출처: 료녕신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7%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14%
60대 0%
70대 0%
여성 43%
10대 0%
20대 0%
30대 29%
40대 14%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1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일부 25처제는 몰라도 일부2처제는 바람직하지 않을까?
답글 (0)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지평 연다

주정무봉사및디지털화건설관리국에서는 발빠르게 성의 ‘세가지 틀어쥐기’동원대회 정신을 전면 관철, 시달하고 세가지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해 정무봉사 및 디지털화 건설의 새로운 국면을 개척하고 있다. 빅데이터 발전 조합 조치를 잘 시행하고 디지털연변 건설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연길 도시관리 수준 향상에 알심을

20일, 해당 부문에서 알아본 데 따르면 연길시는 올해 계속하여 도시관리 수준을 제고하기 위해 환경위생청결작업차량 22대를 새로 증가하고 전 시 61개 사회구역에 물업봉사소을 세우며 무료 주차자리를 증설해 도시기능을 완벽화하고 도시면모를 크게 개선시킬 예정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왕청현 동진촌 정신적 빈곤해탈에 주력

지난 13일, 왕청현 왕청진 동진촌 촌부에 들어서니 단층집 높이로 일매지게 늘어선 태양광발전 판넬이 한눈에 안겨왔다. 재작년에 도입해 현재 규모가 5킬로와트, 년간 수익이 4만원에 이르는 태양광발전 판넬은 동진촌을 빈곤에서 해탈시키는 데 일익을 담당한 ‘효자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