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국제론평: 이른바 “미국의 국가안전”에는 모든것을 내포할수 있는것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6.12일 00:00
강철과 알류미늄 제품, 자동차와 그 부품의 수입으로부터 외국기업과 직접투자에 이르기까지, 외국류학생과 학자로부터 비자 신청자의 소셜 네트워크 계좌에 이르기까지 현재 워싱톤은 “미국 국가안전에 대한 위협”이라는 딱지를 함부로 붙이고 있다. 미국의 부분적 인사들은 “미국 우선”의 패권주의 사유를 고집하면서 “국가안전”을 방패로 삼고 무역동반자를 함부로 타격하는것으로 미국의 절대적 리익을 확보하려 애쓰고 있다. 이는 미국이 백년불우의 대변혁에 적응할수 없다는것과 신흥경제체와 발전도상국가의 궐기를 접수할수 없다는 립장을 폭로한다. 미국은 타국의 경제발전과 기술진보의 합리적 요구를 의심하면서 불안한 심리를 드러내고 있다. 미국은 “국가안전”의 개념을 람용하면서 무역동반자에 피해를 가져다주었을뿐만아니라 국제무역 질서와 신임을 충격하고 있으며 피해를 자초하고 있다. 미국은 “국가안전”을 자주 거론하는 과정에 일단 이같은 주장에 마비된다면 기필코 진정한 위협을 감지할수 있는 능력을 상실할것이며 이야말로 미국 “국가안전”이 직면할수 있는 최대의 위협이 될것이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미, 30여명 조선인과 중국인 기소...중국 외교부 미국에 경고

(흑룡강신문=할빈) 미국 법무부가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30여 명의 조선인과 중국인을 무더기 기소했다. 미국이 기소한 조선의 제재 위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미 현지 언론들은 28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조(朝)의약사업 추진, 민족무역·민족상품 기업 지지 강화 필요"

박송렬 대표(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주임) (흑룡강신문=할빈) 13기 전국인대 대표인 길림성민족사무위원회 박송렬 주임은 조의약사업의 발전을 추동하고 민족무역과 민족상품 기업에 대한 지지강도를 높여야 한다는 등 두가지 건의를 제기하였다. 민족지역 경제사회의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주한중국대사관, 중국 방역에 성금 보낸 동아일보 하종대 부국장에 감사장

(흑룡강신문=할빈) 형해명(邢海明.56) 주한 중국대사(사진 오른쪽)로부터 28일 감사장을 받았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가 창궐할 때 1000위안을 성금으로 낸 적이 있었는데 그에 대한 감사의 표시네요. 제가 성금을 낼 당시(1월 말)는 우리나라는 거의 환자가 없고 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