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자동차
  • 작게
  • 원본
  • 크게

전국 66개 도시 자동차 보유량 100만대 초과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09일 09:51
[북경=신화통신] 7일, 공안부에 따르면 2019년말까지 전국 66개 도시의 자동차 보유량이 100만대를 초과하고 전국 자가용차 보유량은 2억대를 돌파했다.



집계에 따르면 전국 자동차 보유량은 2억 6000만대로서 2018년말에 비해 8.83% 성장했다. 그중 자가용차 보유량은 2억 700만대에 달하고 최근 5년간 년평균 1966만대씩 늘어났다. 전국 66개 도시의 자동차 보유량은 100만대를 넘었섰고 30개 도시는 200만대를 넘었으며 그중 북경, 성도, 중경, 소주, 상해, 정주, 심수, 서안, 무한, 동관, 천진 등 11개 도시의 자동차 보유량은 300만대를 넘어섰다. 2019년말까지 전국 신에너지자동차 보유량은 381만대에 달하여 신에너지자동차 증가량이 련속 2년간 년간 100만대를 넘어 빠른 성장세를 보여주었다.

2019년말까지 전국의 운전자수는 4억 3500만명에 달하며 그중 자동차운전자가 3억 9700만명에 달하여 총 운전자수의 91.26%를 차지했다. 2019년 전국 신규 운전자수는 2943만명이다. 이외 2019년 전국의 공안교통관리부문은 기동차 이전등록업무 2574만건을 취급했으며 그중 자동차 이전등록업무는 2444만건이다. 최근 5년간 자동차 이전등록과 등록업무량의 비례는 0.59에서 0.95로 상승했는데 이는 중고자동차 교역시장이 날로 활기를 띠고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천하종횡]한일관계 재차 소용돌이 속으로, 이번엔 왜?

요즈음 력사적 문제로 좀처럼 진정되지 않던 한국과 일본이 재차 충돌했다. 일각에서는 두 나라간에 새로운 외교와 경제전이 폭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그럼 그 원인은 무엇일가? 2018년 10월 30일, 한국 근로자 배상청구안이 승소했다. 강제징용 로동자 배상안건에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8월 15일은 일본이 무조건 투항을 선포한 날

1945년 8월 14일, 일본정부는 미국, 영국, 쏘련, 중국 등 4개 나라를 조회하고 〈포츠담 선언〉을 접수한다고 선포했다. 8월 15일, 일본 천황 히로히토는 라지오를 통해 일본이 무조건 투항한다고 정식으로 선포했다. 사진은 1945년 9월 9일 오전 9시 남경에 위치한 중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조립견 미국 부장을 향해 호되게 직설

8월 12일,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정례 기자회견을 사회했다. 회의에서 기자는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미국 위생및공공봉사부 부장 에이자(阿扎)는 11일, 대만대학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 내용을 보면 중국 공산당은 세계에 전염병에 대해 경고 및 공동 예방 할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