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IMF "중남미 경제 2024년에야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16일 15:10
  "올해 중남미 성장률 전망치 4.6%…신흥국 평균보다 낮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중남미 경제가 다른 신흥국보다 더디게 회복될 것이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이 전망했다.

  IMF는 15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중남미•카리브해 지역의 1인당 국민소득이 오는 2024년에야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인구 대비 코로나19 감염자와 사망자가 많은 중남미 지역은 지난해 평균 경제 성장률이 -7%를 기록했다. 지난해 전 세계 평균 경제 성장률 -3.3%보다 훨씬 큰 폭의 후퇴다.

  중남미의 올해 경제 성장 전망치는 4.6%로, 중국을 제외한 신흥국 평균 5.8% 보다 낮다고 IMF는 설명했다.

  IMF는 최근 브라질, 칠레, 파라과이, 페루, 우루과이 등의 코로나19 재확산과 대부분 국가에서 느리게 진행되는 백신 접종 탓에 중남미 경제의 "단기 전망이 어둡다"고 말했다.

  국가별로는 브라질의 경우 2022년 코로나19 이전 수준의 경제를 회복하고, 일부 중미 국가들도 미국의 경기 부양책에 따른 무역•송금 수익 증가로 2022년엔 회복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멕시코는 미 경기 부양책 수혜에도 불구하고 자체 재정 지원이 미미하고 투자도 살아나지 않아 2023년에야 회복되겠으며, 관광 의존도가 높은 카리브해 국가들은 가장 늦은 2024년에 경제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IMF는 예상했다.

  장기적인 전망도 어둡다.

  IMF는 "중남미의 대면수업 중단이 다른 지역보다 길어진 탓에 팬데믹이 인적자원에 지속적인 손상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10∼19세 학생들의 학업 손실이 보전되지 않으면 이들의 평생 기대소득이 4%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IMF는 중남미의 빈곤층이 코로나19 전보다 1천900만 명 늘어나고, 지니계수로 측정한 불평등도 5% 심화했다고 추정했다.

  /련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5월 9일부터 15일까지는 제30번째 전국 도시 물절약 홍보주간이다. 올해의 주제는 ‘새로운 발전 리념을 관철하며 절수형 도시를 건설' 하는 것이다. 물은 생명의 원천이자 발전의 근원이다. 우리는 물을 절약하고 보호하는 량호한 습관을 키우고 생활의 세세한 부분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최근 흑룡강해사국이 발표한 2021년 봄철 마지막 해빙 보고에 따르면, 흑룡강성내 5528킬로미터 하천들의 얼음이 모두 풀렸고 40일동안 걸린 해빙기의 수상교통 안전감독도 마무리됐으며 수상교통 안전이 전체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겨울 결빙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5월 9일, 전국 각지에서는 다채로운 활동을 열고 "어머니의 날"을 맞이했다. /신화넷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