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인 밀집지역" 광주 원경로에서 꽃피는 중한문화교류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7.05일 11:08



  어둠이 내리깔리자 중국 광주시 백운구에 위치한 원경로의 상점들이 시끌벅적해졌다. 손님들이 가게 안에 들어서니 식탁 위에 고기 굽는 연기가 난다. 길가에 중국어 간판을 못봤다면 마치 한국에 와 있는 것만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설화(雪花)'라는 이름의 이 고깃집 인기가 뜨겁다. 가게 사장이자 광주 수한(秀韩)료식업회사 책임자인 한국인 권수한씨는 중국에 산 지 20년 가까이 됐다. 그는 "한국인은 물론 광주 중국인들도 정통 한식을 먹으려면 원경로에 와야 한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광주 생활에 대해 권 사장은 "광주에서의 무역사업 기회로 여기 남게 됐다"고 밝혔다.

  담민(谭敏) 광주시 백운구 당경가(棠景街)커뮤니티건설판공실 주임은 중국 개혁·개방의 전초 기지였던 광동성의 지리적 리점 때문에 1990년대 적지 않은 한국인들이 광주에 와서 의류·화장품 사업을 펼쳤다고 전했다. 특히 원경로가 광주공항에서 가까이에 있어 한국인들이 선호했다는 설명이다.

  광주에 정착한 한국인들은 처음에는 현지 음식에 적응하지 못했다. 이에 원경로에 한식당과 한국 제품을 파는 마트가 생겼다. 그러면서 원경로는 일찍이 한인 밀집지역에서 이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장소로 변모했다.

  원경로의 길이는 1㎞에 불과할 정도로 짧다. 하지만 도로 량옆에는 한글로 적힌 매장이 빼곡히 들어섰다. 이들 가게의 주인과 료리사, 종업원들은 대부분 한국인이며 중국 조선족도 이곳에서 일하고 있다.

  권 사장도 원경로 한국인들과 비슷했다. 2003년 광주로 건너가 5년 가까이 무역 관련 일을 한 그는 한식사업 기회를 포착하고 원경로에 그의 첫 번째 매장인 한식당을 오픈했다. 현재 권 사장은 광주와 주변 지역에 치킨집 30여 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그의 가게 '설화' 고깃집은 원경로의 인기 맛집이 됐다.

  그는 "광주에 있는 한국 기업 직원들도 우리 식당을 자주 찾는다"고 소개했다. 이어 목재부터 돌멩이와 같은 작은 부분까지도 인테리어에 신경을 써 한식당의 느낌을 최대한 살렸다며 손님들에게 제대로 된 한식 체험을 선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달 9일 권 사장(왼쪽에서 첫째)이 매장에서 손님을 맞이하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중·한 무역회사인 심천시 위호실업(伟昊实业)의 왕전(王电) 사장도 그의 한국인 친구들과 식사를 하기 위해 이 가게를 찾았다. 왕 사장은 "한국인 친구들을 저녁 식사에 초대하거나 혼자 먹고 싶을 때 이곳에 종종 온다"고 밝혔다.

  2020년 광주의 첫 야간경제시범거리구역에 선정된 원경로는 야간 분위기를 조성해 오래된 거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었다. 시대중국(时代中国)그룹을 필두로 글로벌 외식 프랜차이즈도 잇따라 원경로에 들어서 한식당과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있다.

  김관식 광주한국인상공회 회장은 원경로에 현재 한국인 약 2천 명이 살고 있으며 대부분이 물류·무역·의류 등 업종에 종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한 량국의 문화 교류가 깊어지면서 점점 더 많은 사람이 '한국 거리'를 알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우리 상공회가 광주 내 여러 곳을 옮겨 다녔지만 결국 원경로가 가장 한국적인 곳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돼 다시 이곳으로 이사를 왔다"면서 "여기에서 중국과 한국 간 민간 비즈니스 활동이 끊임없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올해 광주한인상공회 등 단체는 중·한 수교 30주년을 맞아 기념행사를 기획하고 있다. 중국 화남(华南) 지역에서 가장 핵심적인 한국문화특색상업거리인 원경로도 새로운 발전의 기회를 맞고 있다.

  담 주임은 "앞으로 원경로는 디테일한 개발, 생활환경 개선, 주차 공간 확보 등을 통해 관광객에게 더욱 편리한 관광 체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신화넷

  편집: 장성복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축구협회: 심판이 경기를 조작하는 것을 엄금

중국축구협회: 심판이 경기를 조작하는 것을 엄금

18일, 중국축구협회 사이트는 를 발표했다. 통지에서는 심판의 축구도박, 경기조작 등 불법행위를 엄금하여 중국축구협회, 지방 성시운동회에서 진행되고 있는 각급 각종 축구경기의 공평하고 공정하며 질서 있는 진행을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통지에서는 각종 경기의

몸무게가 270.4g…와룡신수평기지서 슈퍼 자이언트 판다 출생

몸무게가 270.4g…와룡신수평기지서 슈퍼 자이언트 판다 출생

'슈퍼 우량아' 자이언트 판다가 최근 중국에서 태여났다. 중국 자이언트 판다 보호연구센터에 따르면 판다 취취(翠翠)는 최근 중국 자이언트 판다 보호연구센터 와룡 신수평기지에서 암컷 새끼를 낳았다. 새끼 자이언트 판다의 몸무게는 270.4g으로 전 세계 포획된 새

흑룡강성 제3회 소수민족전통스포츠종목경기대회 성대히 개막

흑룡강성 제3회 소수민족전통스포츠종목경기대회 성대히 개막

환호성, 박수 소리, 노랫소리 가장 시끌벅적하고, 가장 즐겁고, 가장 정채로운 장면들이 모두 이곳에서 펼쳐진다 흑룡강성 제3회 소수민족전통스포츠종목경기대회가 치치할시 매리스다우르족구에서 성대히 개막했다. 흑룡강성 제3회 소수민족전통스포츠종목경기대회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