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씀씀이 도시 못지 않네" 중국 3∙4선 도시 소비 잠재력 주목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2.22일 15:53
산서성 운성(運城)시 신장(新絳)현에 위치한 루이싱(瑞幸)카페 앞에 줄이 길게 늘어서 있다. 추운 날씨도 커피를 사려는 사람들의 열정을 막을 수 없다.

몇달 전 여러 커피 프랜차이즈가 자리 잡으면서 커피는 어느새 이 작은 도시 청년들의 새로운 생활 방식으로 자리 잡게 됐다.



카페에서 독서모임을 즐기는 사람들. (자료사진/신화통신)

대도시의 상징으로 여겨지던 카페가 소도시 어디에서나 볼 수 있게 됐다. 이런 점에서 중국 소비의 거대한 잠재력을 엿볼 수 있다.

향후 중국의 소비 잠재력은 어디서 방출될가? 스타벅스 최근 통계에서 그 답을 찾을 수 있다. 중국 약 3천개의 현급 행정구 중 스타벅스 매장이 있는 곳은 857개에 달한다.

랙스먼 내러시먼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중국 현급 시장의 신규 매장들이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며 "하침시장(下沉市場, 중국 3∙4선 도시 및 농촌 지역) 진출에 속도를 내 중국의 더 많은 현성에 신규 매장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몇년 전 소도시 청년 관객층 덕분에 중국 영화관이 살아났다는 전설과 같은 이야기에서 최근 소도시 청년들이 불러일으킨 현성 카페 붐에 이르기까지 영화관, 음료, 단거리 려행, 에어프라이어, 신에너지차 등 새로운 소비 시나리오를 중심으로 하침시장의 소비 잠재력이 뿜어져 나오고 있다.

이에 '하침시장 공략'은 커피를 비롯한 수많은 소비 업종의 정설이 됐다. 기관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대형 프랜차이즈 카페가 현 지역 시장에 신규 오픈한 매장은 5454개에 달한다. 그중 3700개가 지난해 오픈했다. 현 지역 시장의 1인당 평균 커피 소비액 증가률은 1선 시장을 훨씬 웃도는 등 각급 시장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주단봉(朱丹蓬) 중국 식품산업 애널리스트는 최근 수년간 1선 도시에 거주하던 인재들이 현 지역으로 돌아가 커피 시장 발전을 가속화시키고 있다면서 카페가 지역 소비자에게 새로운 휴식과 만남의 장소로 활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역마다 새로운 체험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들이 현지 소비 트렌드를 주도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0월 25일 귀주성 대강(台江)현에 위치한 '마을 프로롱구(BA)' 테마 음료 매장을 지나고 있는 관광객. (사진/신화통신)

한편 중국 경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도시화가 진척을 보임에 따라 현 지역과 대도시 간 소비 격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여기에 소셜미디어가 빠르게 발전하면서 새로운 사물∙리념∙트렌드가 탄생과 동시에 바로 지역이나 집단 구분 없이 곳곳에 전파되고 있다.

무엇보다 하침시장의 소비 력량은 사람들의 상상을 뛰어넘는 수준이다. 소비 연구에 집중해온 투자 기관 흑의(黑蟻∙BA캐피털)자본이 발표한 '2022년 현 지역 시장 청장년 소비 트렌드 연구'에 따르면 소득 수준이 대도시 주민에 못 미칠지라도 현성 소비자들의 가처분소득 중 소비성 지출의 비중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물류 등 인프라 개선 역시 현지 주민의 소비 업그레이드 수요를 충족시키는 데 일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전자상거래 플랫폼 통계를 보면 칠레 체리, 태국 두리안, 베트남 파인애플 등 수입 과일의 팬매 증가폭이 가장 큰 지역은 1인당 임금이 높은 1선 도시가 아니라 3∙4선 도시였다. 속옷 전용 세탁기, 빌트인 오븐, 스마트 샤워헤드, 스마트 건조기 등 업그레이드형 가전제품이 현 지역 시장에 물밀듯 공급되고 있다. 올해 음력설 맞이 용품 구매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배 이상 증가했다.

미국 경영 컨설턴트 회사 맥킨지는 보고서를 통해 중국 개인의 소비 수준이 2030년에 65조 3천억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중 증가분의 66% 이상이 3선 이하 도시, 현·향 등 하침시장에서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소비 시장을 렬차에 비유하자면 1·2·3·4·5선 도시가 각각 한량의 객차가 되여 중국 경제 발전을 함께 이끌고 있다는 평가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8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법치길림 법치정부 법치사회 일체화 건설 견지하고 전면 의법치성 제반 사업 더욱 큰 성과 이룩하도록 추동해야 4월 18일, 길림성 당위 서기, 성당위전면의법치성위원회 주임 경준해가 제12기 성당위 전면의법치성 위원회 2024년 제1차 전체(확대)회의 및 법치잽행보고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하고 싶은 말 많지만" 서예지, 김수현 소속사 결별 후 '근황 사진' 공개

"하고 싶은 말 많지만" 서예지, 김수현 소속사 결별 후 '근황 사진' 공개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수현이 tvN '눈물의 여왕'으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배우 서예지의 근황도 언급되고 있다. 눈물의 여왕에서 김지원과 부부로 출연 중인 김수현은 이번 드라마에서도 찰떡 케미를 자랑하며 수많은 과몰입 팬들을 양산하고 있다. 출연했

“3주간 쉽니다” 결혼 앞둔 이선영 아나운서, 남편 누구?

“3주간 쉽니다” 결혼 앞둔 이선영 아나운서, 남편 누구?

이선영(35) 아나운서 이선영(35) 아나운서가 다음주 결혼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결혼식 이후 3주간 휴가를 떠난다고 밝혔다. 이선영 아나운서는 최근 방송된 ‘MBC 라디오 정치인싸’를 통해 결혼식을 올린 뒤 3주간 다른 진행자가 대신 자리를 맡게 된다고 설명했다.

“헐리우드 진출합니다” 김지훈 버터플라이 출연 확정

“헐리우드 진출합니다” 김지훈 버터플라이 출연 확정

배우 김지훈(44) 드라마 ‘이재, 곧 죽습니다’에서 사이코패스 사업가로 변신해 이목을 끌었던 배우 김지훈(44)이 헐리우드에 진출한다. 김지훈의 헐리우드 첫 작품은 아마존 프라임 오리지널 시리즈 ‘버터플라이’로, 이 작품은 동명의 그래픽노블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