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연강촌의 주촌사업인원들 빈곤퇴치호를 찾아 음력설위문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01.19일 20:09
새해 음력설을 맞으며 장백조선족자치현 마록구진 연강촌의 주촌제1서기 신국봉을 비롯한 주촌사업인원들과 촌지도부 성원들이 명절의 축복을 지니고 선후로 촌의 15세대의 빈곤퇴치호들을 위문했다.



주촌사업인원들이 촌의 빈곤퇴치호들에게 쌀과 밀가루, 콩기름을 전달하고 있다.

주촌사업인원들은 집집에 입쌀과 밀가루, 콩기름 등 물품을 나누어줌으로써 빈곤퇴치호들이 새해 음력설을 잘 쇠도록 적극 고무했다.

위문과정에 주촌사업인원들과 촌간부들은 빈곤퇴치호들과 친절하게 이야기를 나누며 그들이 추운 겨울을 어떻게 따뜻하게 보내는가? 음력설준비는 다되였는가? 봄갈이 생산을 어떻게 할 타산인가를 상세히 문의하면서 가정생활, 농업생산에 존재하는 어려운 문제를 적극 해결할 데 대해 담론하기도 했다.



촌의 빈곤퇴치호들을 찾아 새해 농사차비에 대해 알아보고 있다.

촌의 빈곤퇴치호들은 주촌사업인원들이 음력설을 맞으며 그들을 찾아 위문하고 여러 모로 관심하고 있는데 대해 고마움을 표했으며 앞으로 치부항목을 잘 선택하여 저들이 하루 빨리 부유해지고 또 촌집체경제수입이 장대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최창남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사천(四川) 자공(自贡) 등불축제, 매년 새해 때면 화려함에 눈이 부시고, 독창적인 꽃등이 가장 인기를 누린다. 올해는 ‘토끼등’ 전시구간이 인기다!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가 될 거 같아요.” 1월 24일 한 블로거가 공개한 작품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등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얼마 전 한 사진작가가 거친 바람이 부는 상황에서 주물랑마봉 상공에 깃발 모양의 구름이 나부끼는 장면을 촬영했다. 남쪽 기압골이 세계의 지붕인 히말라야산맥과 부딪히고, 주물랑마봉과 주변 산맥이 수증기를 산 위쪽으로 밀어 올리자, 응결된 수증기가 비단 같이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경준해 한준, 독일 폭스바겐그룹 회장 올리버 블루메 회견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한준은 장춘에서 독일 폭스바겐자동차그룹 회장이며 포르쉐주식회사 회장인 올리버 블루메 일행을 회견했다.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3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