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연예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아직 정신 못 차리고 클럽 다니네" 빅뱅 승리, 출소 7개월 만에 목격담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09.11일 18:40



사진=나남뉴스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 등으로 인해 복역한 그룹 빅뱅 출신 승리가 클럽에서 포착됐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1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승리 아직도 클럽 다니네'라는 제목으로 사진 한 장이 퍼졌다.

작성자가 업로드한 사진에는 클럽으로 추정되는 장소에서 분위기를 물씬 즐기고 있는 한 남성의 뒷모습이 담겨 있었다. 해당 남성은 야구모자를 쓰고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듯 했다. 사진을 업로드한 작성자는 해당 인물을 승리라고 언급했다.

앞서 승리의 근황은 지난 4월 한 차례 공개된 바 있다. 당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승리는 한 음식점에서 썬글라스를 착용하고 화려한 행동으로 소주병을 흔들고 따는 묘기를 부렸다.

이런 승리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중국계 인도네시아 재벌 그레이스 타히르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되며 확산됐다. 인도네시아 재계 서열 5위로 알려진 그레이스 타히르는 최근 한국에 방문해 승리와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출소 후 영상으로 그의 근황이 공개되는 것은 이 자리가 처음이었다. 승리는 출소 후에도 여전히 ‘승츠비’ 비주얼을 유지하고 있어 이목을 끌었다.

타히르는 영상 업로드 이후 승리 팬들의 메시지가 쏟아지자 “승리가 이렇게 인기 많은 줄 몰랐다. 승리는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건강하다”라며 “부모님은 어떠시냐고 물었더니 ‘괜찮다’고 답하더라. 얘기하는 것도 좋아했다”라고 그의 근황에 대해 전했다.

또한 “감옥에 가면 용서 받기 힘들고 주변 사람들도 이를 알게 된다. 한국에서는 사회적 제재가 강력하다”라며 “사람들은 미디어를 보고 (사실이라고) 믿는다”라고 털어놨다.

영상 속 선글라스를 낀 승리는 소주병을 세게 흔들며 "이건 한국의 전통적인 스타일인데, 소주병을 이렇게 흔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승리는 "이렇게 팔꿈치로도"라고 말하면서 소주병 바닥을 손바닥과 팔꿈치로 치면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또 소주병을 회오리 모양으로 흔들고 팔꿈치로 툭툭 친 후 손가락을 병목에 끼는 추임새를 보여주며 뿌듯해했다.

버닝썬 게이트 핵심 인물로 지목



사진=기사와 관계없는 사진

승리는 2019년 클럽 버닝썬에서부터 비롯된 이른바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어, 지난해 5월 상습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성매매 알선 등 처벌법 위반(성매매 및 성매매 알선, 카메라 등 이용촬영)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에서는 징역 3년에 추징금 11억 5690만원을 선고받았지만, 지난해 1월 진행된 항소심에서 "처벌이 너무 무겁다"는 승리 측 주장을 받아들이게 되며 징역 1년 6개월로 감형하게 됐다. 그해 5월 대법원은 승리에 대한 하급심 판단에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전하며 징역 1년 6개월을 확정했다.

이후 승리는 경기 여주교도소에서 형기를 마치고 지난 2월 9일 출소했다. 승리는 버닝썬 사건으로 인해 빅뱅에서 탈퇴하며 연예계 은퇴 수순을 밟았다.

최근 승리의 근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네" "정신 못 차린 것 같다. 나였으면 클럽 안 간다" "욕도 안 나온다" "지버릇 개 못준다" 등의 반응을 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3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김수찬SNS 가수 혜은이가 딸을 시집보내면서 '장모님'이 됐다. 지난 24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혜은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혜은이는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김수찬은 "혜은이 누나의 따님 결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흑룡강: '인기' 빙설, 왜 '지속적으로 인기'를 끌까?

이번 빙설시즌에 흑룡강은 어느 정도 인기를 끌었을까? 먼저 두조의 데이터를 보자. 2024년 양력설기간 동안 흑룡강성은 총 661만 9000명의 관광객을 유치하여 전년 대비 173.7% 증가했으며 관광 수입은 69억 2000만원으로 전년 대비 364.7% 증가했다. 방금 끝난 음력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백년통상구 수분하시 정월대보름 불꽃놀이 개최

정월대보름밤의 일월호반에는 불꽃이 휘황찬란하고 인파가 밀물과 같았다. 2월 24일 밤, 수분하시 정월대보름축제 불꽃놀이가 북해공원 일월호에서 열려 대중의 정신문화 생활을 풍부하게 하고, 즐겁고 화목하며 경사스러운 축제 분위기를 조성하여 수분하의 인기, 소비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쵸몰랑마봉의 고향'에서 '빙설의 고향'으로 떠나는 시가체광광설명회 할빈서 열려

룡강과 서장에 꽃등불이 비치고, 두 고향이 한데 모였다. 2월 25일, 시가체시(日喀则市) 인민정부와 흑룡강성 제8진서장지원작업팀이 주최하고 시가체시관광발전국이 주관하고 씨트립 그룹이 후원하고 흑룡강성 문화관광청이 지원하는 '룡장정견, 량향정원' 시가체관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