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장극휘 동지 유체 북경에서 화장, 습근평 조락제 왕호녕 채기 정설상 리희 한정 등 팔보산혁명공묘에서 송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1.19일 13:18
저명한 사회활동가이며 대만민주자치동맹의 걸출한 지도자이며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 제9기, 제10기 전국위원회 부주석이며 대만민주자치동맹 제6기, 제7기 중앙위원회 주석, 제7기 중앙위원회 명예주석, 중화전국대만동포친목회 제4기, 제5기 회장, 중국공산당의 우수 당원인 장극휘 동지의 유체가 17일 북경 팔보산혁명공묘에서 화장되였다.

장극휘 동지는 병환으로 2024년 1월 11일 15시 18분 북경에서 96세를 일기로 서거했다.

17일 오전, 팔보산혁명공묘 강당은 장엄하고 숙연하였으며 추도곡이 은은하게 울려퍼졌다. 본청 상단에는 검은 바탕에 흰 글자로 '장극휘 동지를 침통하게 추모한다'는 현수막이 걸렸고 현수막 아래에는 장극휘 동지의 영정사진이 걸렸다. 장극휘 동지의 유체는 생화와 푸른 측백나무 속에 편안히 모셔졌고 유체 우에는 붉은 중국공산당 당기가 덮여졌다.

오전 9시 30분 경 습근평, 조락제, 왕호녕, 채기, 정설상, 리희, 한정 등 동지들이 추도곡 속에서 천천히 장극휘 동지의 유체 앞에 다가가 경건하게 서서 묵념하고 장극휘 동지의 유체에 세번 허리 굽혀 애도를 표하고 장극휘 동지의 가족들과 일일이 악수하면서 위로했다.

장극휘 동지가 중병으로 앓고 있는 동안과 서거한 후 습근평, 리강, 조락제, 왕호녕, 채기, 정설상, 리희, 한정, 호금도 등 동지들은 병원을 찾아 위문하거나 여러가지 형식으로 장극휘 동지의 서거에 침통한 애도를 표하고 그의 가족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했다.

당과 국가 관련 지도자들이 팔보산을 찾아 송별하거나 여러가지 방식으로 애도를 표했다. 중앙과 국가기관 관계부문의 관계자, 장극휘 동지의 생전의 벗들과 고향 대표들도 현장을 찾아 송별했다.

/중앙인민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2023년 5월, 연길시사회복리원은 연변주의 첫 〈국가급 사회관리 및 공공봉사 종합 표준화 시점〉칭호를 수여받은 동시에 ‘국가급 양로봉사 표준화 시점단위’로 확정되였다. 상을 받은 후 연길시사회복리원은 봉사품질 향상을 핵심으로 양로봉사의 표준화를 지속적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아이들의 변화 속에서 행복과 보람을 느낍니다” 

“아이들의 변화 속에서 행복과 보람을 느낍니다” 

—연변 고아∙곤난아동 애심협회 설립… 고아∙곤난아동들 위한 사랑 릴레이 이어간다 연변 고아∙곤난아동 애심협회 설립식 한장면(오른쪽 두번째가 강위란 회장) “아이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은 물질보단 사랑과 동반이지요. 자원봉사를 하면서 아이들과 함께 음식도 만들어

우리나라 채굴 가능 석유, 천연가스 매장량  모두 증가

우리나라 채굴 가능 석유, 천연가스 매장량 모두 증가

개남평유전에서 작업 중인 ‘심란탐색'호 시추 플래트홈 지난해 말 기준으로 기술적으로 채굴 가능한 우리나라의 석유 매장량과 천연가스 매장량이 각각 38.5억톤, 66834.7억립방메터 기록, 전년 대비 각각 1.0%, 1.7%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자연자원공보와

모란원, 격리석에 그려진 채색화 아름다운 풍경선으로

모란원, 격리석에 그려진 채색화 아름다운 풍경선으로

“격리석(隔离石)에 채색 그림을 그리는 것은 정말 창의적이여서 이것을 보면 하루종일 기분이 너무 좋아요” 장춘시민 왕여사는 말한다. 최근, 장춘시 위치한 모란원은 유명한 서예와 회화 선생님들을 초청해 모란원 출입구 곳곳에 있는 격리석에 알록달록한 채색 그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