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남편과 싸우다 쌍코피" 한채영, 18년차 부부에게 무슨 일이?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4.12일 12:12



배우 한채영이 결혼 18년차, 남편과의 일상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에서는 '한채영, 노래방에서 응급실 부르게 만드는 이제는 많이 낡은 바비인형' 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새롭게 업로드됐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이는 바로 배우 한채영이었다.

탁재훈은 한채영에게 "이혼 안했냐"고 먼저 물었다. 그러자 한채영은 "안했다. 잘 살고있다. 결혼한 지 18년 됐다. 27살에 결혼해서 아이 한명 있다. 계획한 건 아니었다"고 말해 웃음을 샀다.

한채영은 어릴 때 미국에서 살았다고 이야기했다. 탁재훈은 이에 "그럼 시카고에서 데이트 하고 그랬냐"고 물었고, 한채영은 탁재훈의 질문에 말리지 않고 "저는 데이트를 남편이랑 밖에 안해봤다"고 똑똑하게 대답했다.

한채영, "시간약속 안 지키는 것 싫어해"



사진=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마지막 키스가 언제냐는 질문에 한채영은 잠시 부끄러워하더니, "(결혼) 18년차 쯤 되면 굳이 그런거 생각하지 않는다"고 이야기했다. 그런가하면, 탁재훈은 이날 제보를 받았다며 "남편과 쌍코피 터지게 싸운다고" 라며 입을 열었다.

그러자 한채영은 "치고받고 싸운 게 아니다. 제가 시간 약속 안지키는 걸 되게 싫어한다. 지금은 안 그러는게 결혼하고 처음에는 '몇 시 안에 들어와' 그렇게 하지 않냐. 남편이 12시에 들어왔는데 3분 늦은거다. 순간 열받아서 '왜 이렇게 늦게 온거야?' 했는데, 쌍코피가 주르르 흘렀다." 라며 웃었다.

혈압때문에 쌍코피가 흘렀다는 말에 모두 빵 터졌다. 탁재훈은 한채영에게 "시간약속 안 지키는 거 싫어하는 사람이 오늘 왜 늦었냐" 며 한채영의 지각을 꼬집었고, 한채영은 "안 늦었는데? 오늘 저 늦었냐" 며 민망한 듯 웃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노빠꾸 탁재훈'

그런가하면, 과거 한채영은 탁재훈이 MC로 있던 예능 '상상플러스'에 출연했었던 때를 언급했다. 그녀는 당시를 회상하며 "지금과 사뭇 다른 느낌이었다. 게스트들을 좀 많이 불편하게 하셨던 분이셨다"며 탁재훈을 디스했다.

탁재훈은 한채영의 발언에 당황했고, 한채영은 아랑곳 하지 않고 "그때는 약간 밥맛? 그렇게 얘기하면 안되나?" 라며 폭소했다. 그때는 지금과 다른 사람 같았다는 한채영의 이야기에 탁재훈은 "그땐 내가 왜 그렇게 신경이 날카로웠는지" 라며 반성했다.

이날 신규진은 '한채영' 하면 꼭 따라붙는 수식어 '바비인형'도 언급하고 나섰다. 신규진은 "대표 수식어가 인간 바비인형이다. 데뷔때부터 지금까지 거의 20년 넘게" 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부담스럽지 않냐는 탁재훈의 물음에 한채영은 "어릴때는 부담스러웠는데 지금은 너무 좋다"며 솔직하게 대답했다. 할머니가 돼도 '아이고 바비인형 닮으셨네' 라고 해도 좋을 것 같냐고 묻는 질문에도 한채영은 "할머니 돼도 바비인형이라 하면 좋지 않을까요?" 라며 자신의 수식어에 대한 애착을 전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8%
10대 0%
20대 0%
30대 8%
40대 33%
50대 17%
60대 0%
70대 0%
여성 42%
10대 0%
20대 17%
30대 17%
40대 8%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