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창업붐1]현재가 창업하기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5.15일 17:34
길림에서 꿈을 펼치자… 귀향창업•정착취업 붐 한창

편자의 말: ‘인재를 적극 영입하고 창업을 격려’하기 위한 길림성정부의 지원정책 및 지역경제의 꾸준한 성장으로 ‘길림사람 귀향(吉人回乡)’, ‘창업취업은 길림에서’ 붐이 일면서 길림에서 ‘창업취업을 통해 자신의 꿈을 펼쳐가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 4년간 ‘길림사람 귀향’ 인수는 루계로 58.2만명, 길림에 남아 취업한 길림성 대학 졸업생수는 련속 3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2023년 길림성 지역총생산은 동기 대비 6.3% 성장, 2024년 길림성 1분기 지역총생산은 동기 대비 6.5% 성장해 2년 련속 ‘좋은 첫 출발’을 실현했다.

본지는 정책환경의 지속 향상, 무한한 기회의 땅으로 부상하고 있는 길림에서 밝은 미래를 확신하며 창업에 뛰여든 몇몇 조선족 창업인들을 만나보았다.

귀향창업에 성공한 현화자 사장



장춘식품전시회에서 본 회사 제품을 보여주고 있는 현화자 사장

“길림성정부에서 창업자들에게 날개를 달아준 셈입니다. 대출 신청 조건 완화, 시장 흐름에 관한 특강 그리고 제품 홍보, 판로까지… 게다가 우리 성에는 민속 특색 자원도 풍부하니 현재가 창업하기 가장 좋은 시기입니다.” 귀향창업으로 성공한 현화자씨는 모두들 길림성에서의 창업 기회를 놓치지 말라고 권장한다.

부푼 꿈 담은 ‘집’ 지어준 정부

한국에서 일하다가 룡정시 동성용진 태평촌으로 돌아와 생선절임 판매로 홀로창업을 시작한 현화자씨, 지금은 ‘정안식품’(연변정안식품가공유한회사) 기업을 세우고 직원, 대리상까지 근 60여명 ‘가족’을 이끌고 있다.

현사장은 개체호에서 기업인으로 되기까지 초창기 태평촌 서기의 지지 그리고 정부의 창업정책 덕이 크다고 말한다. “솔직히 저는 농민이지 않습니까? 기업에 대해 아는 것이 뭐가 있겠습니까? 공장을 짓고 기업을 운영해나간다는 것은 엄두도 못 냈죠. 내가 참 운이 좋았죠. 정부에서 창업인들을 도와주는 좋은 시기를 만난 거죠.” 창업 초기 랭동창고를 지을 때 정부에서 자금 지원을 하였고 제품 판로가 없어 헤맬 때 시장도 열어주었던 것이다.

그렇게 현화자는 개체호에서 기업인이라는 길로 나아갈 수 있게 되면서 부푼 꿈을 담은 ‘집’─공장을 짓게 된다.



그후 회사 간판을 만드는 사소한 일에서부터 식품허가증을 내는 등 기업을 세우는 데 필요한 수속 그리고 랭장고를 지원받는 등 귀향창업자에 대한 정책의 혜택을 받으며 현화자는 태평촌에서 기업을 운영해나가기 시작한다.

‘정직한 회사에서 만든 식품을 안심하고 드시라’는 뜻에서 ‘정안식품’이라고 이름을 지은 현화자 사장은 조선족들이 즐기는 이면수, 고등어, 송어 등을 ‘맛나고 건강하고 안심할 수’ 있는 상품으로 생산하기 위한 만단의 준비를 했다.

“당시 룡정시 조직부, 상무국 등에서는 제품 기술, 시장에 관한 특강, 좋은 정책이나 전시회 등 회사 발전에 도움되는 것은 항상 첫시간에 알려주었고 적극적으로 홍보해주었습니다.”라며 회사가 이렇게 커온 것은 정부 덕이라고 현사장은 감개무량해 말한다.

신용을 담보로 대출… 정책 지지로 사업 확장

“특히 과거 대출을 받으려면 고정수입이나 부동산 등 담보가 있어야 했는데 지금은 신용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수 있을뿐더러 대출리자도 엄청 낮아 기업 경영 범위를 점점 더 확장해갈 수 있습니다.”



정안식품은 연변 각 시, 현 대리상들로부터 전국 각지에 판매되고 있다. 작년엔 장춘에 100여개 체인점을 둔 ‘신천지슈퍼’(新天地超市)에 입점했으며 현 ‘구아슈퍼’(欧亚超市) 입점 추진중이다. 이를 시작으로 길림성 각곳에 가맹점을 세우고 대리상을 모집할 계획이다.

다른 곳이 아닌 장춘에서 첫걸음을 뗀 것은 정안식품을 구입한 장춘 고객들의 제안 및 연변과 가까운 지역일수록 입맛이 비슷할 것이라는 판단에서였다. 그렇게 시장조사 겸 고객들의 반응을 알아보려고 ‘장춘농업박람회’에 참가, 생각 밖으로 당장에서 ‘신천지슈퍼’와 계약을 맺게 되였던 것이다.

장춘 시장 개척에 나서면서 기회가 곳곳에 있음을 보아냈다는 현사장, 연변의 많은 특색 제품들이 가까운 장춘에 아직도 알려지지 않은 점을 안타까와한다. 일부 제품은 연변에서 경쟁이 치렬하지만 여기에서는 거의 공백이나 다름없다는 것이 그의 분석이다.

이 같은 시장 기회 그리고 경영환경을 최적화할 데 관한 길림성정부의 방안, 창업 지원 정책 출시로 볼 때 “지금이 바로 창업 최적기”라고 다시 한번 강조한다. 사실상 그의 기업 ‘가족’중에는 외지, 한국에서 돌아와 고향 정착을 결심하면서 취업창업하는 직원, 대리상들이 수두룩하다.

그는 창업하려는 젊은이들에게 “지금은 큰돈을 들이지 않고도 창업할 수 있는 항목이 많으니 기회를 다잡아 대담히 창업해 지역 건설에 기여하고 자아가치를 실현하기 바란다.”고 조언한다.

/최화, 손맹번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0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룡강디자인' 심천문화박람회에서 인기

'룡강디자인' 심천문화박람회에서 인기

룡강 문화창의의 아름다움이 또다시 심천에서 꽃을 피웠다! 제20회 중국(심천)국제문화산업박람교역회(이하 '심천문박회')가 5월 23일 심천국제컨벤션센터에서 성대하게 개막되였다. 흑룡강 창의디자인전시관이 다채로운 모습으로 전국과 세계 각지에서 온 전시상들에게

미약한 빛이 모여 횃불을 이루다-커시안그룹 창립 20주년 행사 성대히 개최

미약한 빛이 모여 횃불을 이루다-커시안그룹 창립 20주년 행사 성대히 개최

계절의 녀왕이라 불리우는 5월의 화창한 날씨속에서 수도 북경에 위치한 북경연서호(雁栖湖)국제전시센터에 경사가 났다. '미약한 빛이 모여 횟불을 이루다(微光成炬)'를 주제로 하는 커시안그룹 창립 20주년 기념 축하행사가 성대하고 화려하게 개최된 것이다. 2014년

"작년 200억 넘게 벌어" 임영웅, '역시 대세' 승승장구

"작년 200억 넘게 벌어" 임영웅, '역시 대세' 승승장구

'역시 대세' 임영웅, 작년 200억원 넘게 벌었다[연합뉴스] 가수 임영웅이 작년 한 해 200억원 이상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소속사 물고기뮤직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임영웅은 지난해 '용역비'로 193억원을 정산받았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여기에다 '소속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