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해외
  • 작게
  • 원본
  • 크게

[Oh!llywood]윌스미스, 정치 야망 드러내 "가까운 장래"

[기타] | 발행시간: 2015.11.26일 09:03

[OSEN=박판석 기자] 할리우드 배우 윌 스미스가 가까운 장래에 정치에 뛰어들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각) 영국 매체 가디언에 따르면 윌스미스가 정치에 뛰어들겠다는 뜻을 밝혔다. 윌 스미스는 지난 25일 있었던 할리우드리포터 팟캐스트 인터뷰에서 "가까운 장래"에 정치에 뛰어들 생각이 있다고 선언했다. 윌 스미스는 그의 다음 목표로 "세상에 좀더 유용한 사람이 되겠다"고 말하며 정치분야에 진출할 생각을 털어놨다.

윌 스미스는 "나는 배우로서 열심히 일했고 내가 살아온 이야기는 사람들을 움직일수 있다"며 "나의 능력은 사람들 앞에서 말하는 것에 특화돼 있다. 나의 목소리와 몸은 배우로서 사람들에게 생각을 전달하는데도 아주 적합하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계를 바라보면서 나를 위해서 그곳에 뛰어들어야할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다"며 "정치쪽에서 내가 필요할 수 있다"고 정치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이어 윌 스미스는 "가까운 장래에 나의 목소리를 다른 방식의 대화를 하기위해 빌려줘야할 때가 올 것이라는 것을 느끼고 있다"고 정치에 뛰어들 것임을 밝혔다.

윌 스미스는 현재 미국 정치에 대해서 불만족스럽지만 미국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윌 스미스는 "세계에서 오직 미국만이 윌 스미스를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역사적으로 지구에서 흑인들이 어떻게 살았는지를 돌아봤을때 미국은 발전한 나라다"라고 덧붙였다.

윌 스미스는 다음달 25일 미국에서 개봉하는 영화 '컨커션'에 출연했다. /pps2014@osen.co.kr

[사진] '포커스' 스틸

OSEN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1%
10대 0%
20대 14%
30대 57%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29%
10대 0%
20대 14%
30대 14%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가수 백지영이 과거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관해 심경을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8일 가수 백지영은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 CBS'에 출연해 작곡가 주영훈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리고 그녀는 이날 데뷔한지 1년 5개월만에 터졌던 좋지 않은 일을 언급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작품 없어 고민" 한예슬, 진로 걱정에 스킨케어 자격증 준비

"작품 없어 고민" 한예슬, 진로 걱정에 스킨케어 자격증 준비

사진=나남뉴스 배우 한예슬이 진로 고민으로 인해 스킨케어 자격증 공부를 했다고 털어놨다. 28일 한예슬은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공개된 영상을 통해 스킨케어 자격증 공부를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한예슬은 "사실 내 미래 진로가 걱정돼서 자격증을 갖고

"20살에 만났던 남편 못잊어 술 먹고 전화" NS윤지, 15년 만에 재회 후 결혼까지

"20살에 만났던 남편 못잊어 술 먹고 전화" NS윤지, 15년 만에 재회 후 결혼까지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윤지가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고백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NS윤지, 브레드피트와 같이 연기 할 뻔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소라는 "윤지 씨, 오늘 남편분 같이 왔냐, 이런 연애가 어딨냐 세상에. 드

"내 학벌 콤플렉스 때문" 김남주, 딸 '6억' 국제학교 보낸 사연 솔직 고백

"내 학벌 콤플렉스 때문" 김남주, 딸 '6억' 국제학교 보낸 사연 솔직 고백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남주가 자신의 콤플렉스로 인해 자녀 교육에 고액을 투자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김남주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반가움을 자아냈다. 1992년 미스코리아 대회 출전을 시작으로 연예계 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