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상해 등 국내 항만 본격 성장 7개 항만 세계 10위권 포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0.01.14일 10:37



한때 독보적인 세계 1위였던 향항의 물류 경쟁력이 급속히 하락하고 있다고 남화조보가 6일 보도했다.

남화조보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향항의 해운 물동량은 1680만 TEU(1TEU는 20피트 짜리 컨테이너 1대분)에 그쳐 전년 동기 대비 6.2% 감소했다. 상해와 싱가포르, 심수, 광주 등 곳이 상위권에 포진한 가운데 향항은 8위로 밀려났다.

향항은 19세기부터 100년 넘게 중국 남부지역의 해상 관문 역할을 해왔다. 20세기말 세계 최대 항만으로 부상했고 2000년대 초반까지 엄청난 해운 물동량을 자랑하며 1위 항만의 자리를 지켰다. 특히 중국의 개혁개방과 급속한 경제개발이 이뤄졌던 1972년부터 2012년까지 향항 항만의 물동량은 무려 18배 성장했다. 같은 기간 향항의 경쟁 항만이였던 싱가포르는 10배 성장에 그쳤다.

하지만 중국의 빠른 경제성장과 더불어 중국 본토 항만이 본격적으로 성장하면서 향항은 세계 1위 항만의 자리를 빼앗겼다. 중국의 고도성장에 힘입어 2002년부터 2012년까지 광주의 물동량 성장세는 년평균 57%에 달했고 상해는 28%, 심수는 20%에 이르렀다. 하지만 같은 기간 향항의 물동량 성장세는 고작 년평균 2%에 불과했다.

그 결과 지난 2016년 세계 주요 항만 중 1위 상해를 비롯해 심수(3위), 녕파·주산(4위), 광주(7위), 청도(8위), 천진(10위) 등 무려 7개의 중국 본토 항만이 10위 내에 포진했다. 같은 해 싱가포르는 2위를 차지했고 향항은 5위에 머물렀다. 향항은 2017년에는 7위로 주저앉았고 지난해 1-11월에는 청도에도 밀리면서 순위가 8위로 떨어졌다.

향항의 해운물류 경쟁력의 추락은 자동 무인화, 디지털화 투자에 소홀히 한 결과라는 지적이다.

청도가 아시아 최초로 완전 자동화한 항만으로 탈바꿈하고 상해의 신항만도 세계 최대의 완전 자동화 항만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지만 향항 항만에서 자동화한 터미널은 고작 1개 구역에 불과하다.

종합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10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김옥 정협위원, 칭다오시 변호사업계 섭외우수인재상 수상

김옥 정협위원, 칭다오시 변호사업계 섭외우수인재상 수상

시남구 팔대관호텔에서 정협 제13기시남구위원회 제4차회의에 참가한 김옥 변호사. (흑룡강신문=칭다오)칭다오시 시남구에서 연속 3기 정협위원(政协委员)을 맡아온 베이징시잉커변호사(칭다오)사무소의 김옥 변호사가 1월 14일 중공 칭다오시변호사항업위원회로 부터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에서 준우승을

목단강시조선족소학교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에서 준우승을

(흑룡강신문=하얼빈)일전 2019-2020년 흑룡강성 청소년눈밭축구경기가 할빈정보공정학원운동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열었다. 도합 88개 학교에서 참가한 이번 눈밭축구경기는 고중, 초중, 소학교 3개 단계로 나누어 리그전으로 진행하였다. 소학조는 도합 44개 팀이 참가

림구현교육중심학교당지부 빈곤학생가정을 찾아 뜨거운 사랑을 전달

림구현교육중심학교당지부 빈곤학생가정을 찾아 뜨거운 사랑을 전달

(흑룡강신문=하얼빈)엄동설한의 추위도 뜨거운 사랑앞에서는 따사로움을 느낀다. 빈곤가정의 학생들이 유쾌한 분위기속에서 춘절을 맞으며 또한 마음속으로부터 진정 학교라는 대가정과 선생님들의 뜨거운 사랑을 느끼게 하고 가일층 빈곤학생들에 대한 관애를 체현하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