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한국 청와대 "조선해역서 한국 국민 피살 사건 계속 조사"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9.27일 09:25
  한국 청와대는 26일, 한국은 계속 한국 국민이 일전에 조선해역에서 피격되어 사망한 사건을 조사할 것이며 아울러 해당 사건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할 것을 조선 측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언론을 상대로 한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가 25일 저녁 진행한 회의 상황을 발표했다. 회의는 조선측 통지문에서 나온 사건 경위와 한국측이 파악한 정보에 차이가 있어 한국측은 계속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것이며 필요하면 조선측에 공동 조사도 요청하기로 결정했다.

  회의는 류사한 사건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한국은 조속히 조치를 취해 조선반도 서부해역에 대한 감시 및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시급히 취하기로 결정했다.

  한국 합참 본부는 24일, 조선반도 서부 해역의 소연평도 부근에서 공무를 집행하던 실종된 한국측 어업지도원 한 명은 이미 조선군에 의해 피격되였다고 발표했다. 청와대는 그 후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를 징계할 것을 조선 측에 요구했다.

  청와대는 25일, 한국측은 조선측의 사건과 관련된 통지문을 받았다며 조선측은 통지문에서 해당 한국인이 피격으로 사망한 경위에 대해 해석했으며 아울러 김정은 최고 령도자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전했다고 밝혔다.

  /중국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나도 모르는 내 아들이..." 다니엘 린데만, 2세 군대 계획 '가짜뉴스' 분노

"나도 모르는 내 아들이..." 다니엘 린데만, 2세 군대 계획 '가짜뉴스' 분노

사진=나남뉴스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자신도 모르는 아들 소식을 전한 가짜뉴스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지난 15일 다니엘 린데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짜뉴스 캡처 사진을 올리며 이를 해명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다니엘 린데만의 2세 소식이 마치

부르하통하 음악분수‘쇼’국경절 련휴까지

부르하통하 음악분수‘쇼’국경절 련휴까지

6월 15일 19시 30분, 연길시 부르하통하 음악분수 ‘물춤쇼’가 열렸다. 음악분수는 연길시 연길대교와 연서교 사이의 부르하통하 강면에 위치해 있으며 총길이는 158메터이고 너비가 12메터로서 최고 100메터의 물기둥을 분사할 수 있으며 또 음악공연과 함께 ‘룡행천하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상해: 세계응접실 첫 대중개방일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집실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신화넷 6월 16일, 시민들이 상해세계응접실 야외 관경 플래트홈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신화넷 6월 16일, 첫 대중개방일을 맞이한, 상해 홍구 북외탄에 위치한 세계응접실(会客厅)을 많은 시민들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