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조선
  • 작게
  • 원본
  • 크게

韓 시민단체·정치인 "日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강력 규탄"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23.08.25일 09:40
[신화망 서울 8월24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24일 방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한국의 여러 시민단체와 정치인이 22일 항의 시위를 열었다.



한국 시민들이 22일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항의하는 피켓을 들고 서 있다. 일본 정부가 24일부터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를 하겠다고 결정하자 주한일본대사관 앞 여러 한국 시민단체가 모여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 (사진/신화통신)

이들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주한일본대사관 주변에 모여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 절대 안돼!' '일본 방사성오염수 방류일정 철회!' 등 구호를 외쳤다.

이정윤 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는 '일본 방사성오염수 방류일정 철회'라고 적힌 현수막 앞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런던협약 체결 이후, 핵 폐수를 공해상으로 투기한 역상상 최초의 일본 총리가 됐다"고 말했다.



한국 시민들이 22일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항의하는 피켓을 들고 서 있다. (사진/신화통신)

이 대표는 핵 오염수 투기는 범죄행위라며 일본 정부에 해양 방류 계획을 당장 철회하도록 요구하고 주변 국가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또 "핵 폐수 투기를 승인한 기시다 총리의 이름은 역사에 길이 남을 오명이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22일 일본 정부는 국내외 거센 비난에도 불구하고 24일부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겠다고 밝혔다.

후쿠시마 원전은 지난 2011년 3월 일어난 동일본대지진과 이에 따른 쓰나미로 인해 내부 노심이 용해됐다. 이어 이를 식히는 과정에서 많은 양의 오염수가 발생했다.

하주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사무총장은 "세계 시민으로서의 책임감이나 선진국으로서의 도덕적 양심에 전혀 관심 없는 이번 핵 오염수 방류 해양투기의 결정은 피해자들의 인권과 인간의 존엄성에 전혀 관심이 없던 과거 일본 군사주의적 인식과 닮았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일본이 유엔 해양법 협약 등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한 결정이라며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이어 이번 일본의 오염수 방류로 다른 나라도 국제법을 무시하고 환경·해양·인류에 대한 피해에 책임을 지지 않는 새로운 역사의 길을 열게 될 수 있다고 걱정했다.

시민단체의 항의 집회 이후 더불어민주당 의원 20여 명도 주한일본대사관 인근에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오염수 방류 결정을 강력히 규탄했다.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총괄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 우원식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이 무슨 자격으로 인류 모두의 공동 자산인 바다에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바다는 인류 공동의 자원이며, 물은 생명의 원천이기 때문에 미래에는 모든 인류가 바다에서 나는 자원을 먹고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 의원은 원전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한 일본은 역사상 최악의 국가로 기록될 것이며 전 인류의 규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회의사당에서 별도로 일본 정부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일본이 오염수를 과학적 검증 없이 바다에 방류하기로 결정함으로써 결국 '최악의 환경파괴'를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주변국의 이해 없이, 심지어 자국민의 동의 조차 없는 일본 정부의 무모한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범국민적으로 반대 운동을 함께하고 국제사회와 연대해 국회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전 와이프 박지윤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방송인 최동석이 현재 전 와이프 명의의 집에 살고 있는 것이 드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동석의 부모님 또한 전 며느리인 박지윤 명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매체에 따르면 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영풍촌, ‘전국 향촌관리 모범촌’, ‘중국 아름다운 레저향촌’칭호

영풍촌, ‘전국 향촌관리 모범촌’, ‘중국 아름다운 레저향촌’칭호

최근 년간, 반석시 석취진(石嘴镇) 영풍촌은 생태관광, 특색양식 등 산업을 발전시켜 촌집체경제를 키워 130여명 촌민이 집문앞에서 취업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했다. 석취진은 선후로 ‘전국 향촌관리 모범촌’, ‘중국 아름다운 레저향촌’칭호를 수여받았다. /길림일

한중도시우호협회 특별지정법인, 동원F&B·유이화장품 등 중국 사업 수권서 받아

한중도시우호협회 특별지정법인, 동원F&B·유이화장품 등 중국 사업 수권서 받아

한중도시우호협회(회장 권기식) 특별지정법인인 코차코퍼레이션(주)(대표 권완근)이 동원그룹 동원F&B로부터 중국 사업 수권서를 받았다. 협회는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마방로 소재 동원그룹 본사에서 권기식 회장과 김재옥 동원그룹부회장, 정해철 동원F&B 해외사업총

2024년 흑룡강인공지능학술 및 디지털스마트산업포럼 개최

2024년 흑룡강인공지능학술 및 디지털스마트산업포럼 개최

최근 흑룡강성인공지능학회가 주최하고 할빈리공대학이 주관하는 흑룡강성인공지능학회 제3차 임기교체대회 및 2024년 흑룡강성인공지능학술 및 디지털지능산업포럼이 할빈에서 개최되였다. 행사는 '디지털 지능으로 미래를 선도한다'는 주제로 하였으며 전국 인공지능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