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IMF, 2020년 중국 경제성장률 1.9% 전망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1.27일 14:16
  최근 다수 국제 기관들이 중국 경제가 이미 정상궤도에 복귀해 균형 잡힌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발표한《세계 경제전망 보고서》를 통해 2020년 세계 경제가 4.4% 위축되는 반면, 중국은 1.9% 성장하며 플러스 성장을 실현하는 세계 유일한 주요 경제체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IMF는 2021년 중국 경제 성장률이 8.2%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은행은 중국의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1.6% 성장하고 세계 경제는 전반적으로 5.2% 위축될 것으로 보았다. 세계은행은 또 2021년 중국 경제 성장률이 7.9%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는 “현재 경제와 전염병 상황을 볼 때, 올해 중국은 세계 주요 20개국인 G20 회원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실현할 국가”라며 “중국은 전염병을 신속하게 통제할 수 있고, 관련 정책 역시 경제 활동 회복을 위해 평탄한 길을 깔아주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IMF 아시아태평양부 관계자는 “중국 경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속에서도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 중국이 제시한 개혁개방 심화 조치는 중국 국내 경제 성장은 물론, 국내 대순환을 중심으로 국내외 량방향 순환을 촉진하는 새로운 발전 구도를 형성하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록 전염병 피해에 직면해 있지만 중국 정부는 금융부문 심층 개방, 자본시장 발전 정비, 호적제도 개혁 추진,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등 경제 개혁과 개방 확대를 위한 조치를 제시하고 있다. 관련 조치들은 중국 경제의 탄력성과 생산성을 높이는데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인민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조선족민족문화예술발전을 위해 대학과 회사 손잡았다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 장면 4월 22일 연변대학 예술학원—길림성 조원문화관광발전유한회사 전략적 합작 협의 체결식 및 연변대학 예술학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10년래 5만2000여 미리리터 헌혈

헌혈하고 있는 연길시북산가두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20일 함께 헌혈한 북산가두 뢰봉반 ‘벽수람천’자원봉사분대 13명 성원 20일 이른 아침 연길시북산가두 뢰봉반 당건설사업 판공실 주임 장련기, 공청단사업 판공실 서기 박세걸 등 13명 뢰봉반 자원봉사자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 핵산증명 대체할 수 없다 ​

문: 신종코로나바이러스백신을 접종한 후 얼마 지나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저항할 수 있는 항체가 생길가? 백신 림상실험연구에 의하면 2번째 시제를 접종하여 약 2주일이 지난 후 비교적 좋은 면역효과를 산생할 수 있다고 한다. 문: 백신을 접종한 후 핵산검사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