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홍색 흔적이 룡강에]'한 개 기념관, 한 개 공원'으로 보는 리조림 장군의 휘황찬 일생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21일 14:25
  올해는 중국 공산당 설립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백년 력사가 파란만장한 세월을 얘기하고

  세기의 초심은 오랜 세월 거치면서 더욱 견고해졌다.



  100년간

  중국 공산당의 령도 하에

  룡강의 아들딸들은 앞사람이 쓰러지면

  뒷사람이 나아가 일본 외적들을 물리치면서

  민족 독립과 해방을 맞이하고

  흑토 국경의 전면적인 건설을 실현함으로써

  공화국 대식량창고, 대유전, 대탄광으로 자리매김했다.

  전 성 인민들은 부탁을 마음속 깊이 아로새겨

  새로운 발전리념을 관철하고 새로운 발전국면을 구축했다.

  시리즈보도 '홍색 흔적이 룡강에'는

  홍색 유전자를 찾고 고양하면서

  백년 당사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

  할빈, 영광스러운 혁명전통을 가진 영웅도시이다. 이곳에서 도시속 사람들이 세상을 살아가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영웅들이 이 도시를 위해 남긴 흔적도 찾아볼 수 있다. 할빈통신사유적지, 중공만주성위기관 옛주소, 동북렬사기념관, 마디얼호텔......

  일전 기자가 '홍색 흔적-룡강 백년 당사 이야기를 얘기하다' 주제 조사연구 취재 행사과 함께 할빈시 유적, 전시관을 방문해 홍색기억을 찾고 룡강의 홍색자원을 깊이 발굴함으로써 룡강의 백년 당사 이야기를 들려주려고 한다.

  한 개 기념관, 한 개 공원으로 보는 리조림 장군의 휘황찬 일생



리조림은 중공북만의 주요 책임자 중 한 사람이자 동북항일련군 창시자 중의 한 사람이며 새중국을 위해 기여한 100명 모범영웅인물 중의 한 사람이기도 하다. 전에 중공북만군위 책임자, 주하반일유격대 부대장, 합동지대정위로 활약했다. 1930년 말, 중국공산당청년단에, 1931년 7월, 중국 공산당에 가입했다. 그 후 당의 령도 하에 그는 항일구국 혁명의 길로 들어섰다.



리조림 장군 기념관



  리조림 장군은 할빈에 도착한 후 중공만주성위군위 책임자로서 북만지역에서 당이 직접 령도하는 무장을 건립하는데 큰 힘이 되여 탁월한 성과를 거두었다. 그중 '옛금고' 습격전은 리조림 장군이 독립적으로 지휘한 저명한 전투이다. '옛금고'는 당시 소흥안령 벌목장 회계사무실이 위치한 곳으로 하여 얻은 이름이다. 이곳은 위'만주국' 산림경찰대대의 주둔지이자 일본 외적들의 중요한 군사, 경제 거점이기도 하다. 1936년 3월 19일부터 20일까지, 리조림 장군의 지휘 하에 군은 살을 에이는 듯한 매서운 바람을 무릅쓰고 련속 진군하여 어둠의 엄호 하에 차바기(현재 이춘시 금산툰)를 공략함으로써 단번에 '로금고'를 점령하고 위만주국 산림경찰대대와 7명의 일본외적을 소멸했다. 이번 습격전에서 방송국 1대, 소총과 권총 200여대, 탄알 30여만발, 식량 몇만 자루를 로획하였을 뿐만 아니라 소흥안령 서남산에 도사리고 있던 적들의 마지막 거점을 없애치움으로써 공고한 북만항일 후방기지를 건립할 수 있게 되였다.





  "리조림 장군은 보귀한 생명을 중화민족의 해방사업에 바쳤고 사심없는 기여로 휘황스럽고도 장려한 인생을 그려냈다. 매 한번의 해설이 우리에게 있어서는 다시 교육을 받는 것이기도 하다." 리조림 장군 기념관 관장 손성문은 "헉명이야기와 홍색 정신 전파자로서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조림공원





  조림공원 정문으로 들어간 후 도로를 향해 걷다가 작은 다리를 건너면 리조림 장군묘를 볼 수 있다. 조용한 조림공원 내 리조림 장군묘는 사시장철 푸른 소나무와 어우러져 더욱 엄숙하고 경건한 분위기를 풍긴다. 비석에 새겨진 금색 글자 '민족영웅 리조림 장군 묘'는 반짝반짝 빛을 발하고 있다.



  부지면적이 8.4만평방미터에 달하는 조림공원은 1906년에 건설되였다. 전에는 '리사회화원', '특시공원', '중앙공원', '할빈시제1공원', '도리공원'으로 불리웠는데 훗날 흑룡강성 정부의 비준을 거쳐 '조림공원'으로 개칭했다. 이 도시의 나이와 같은 백세공원으로, 조림공원은 할빈원림사업과 빙설예술발전에서 특수한 력사지위를 지니고 있으며 리조림 장군이 이곳에서 영원히 고이 잠듬으로 하여 더욱 중추한 느낌을 주고 있다.

  소국림 조림공원 주임보조는 최근 년간, 조림공원이 선후로 '성급 애국주의 교육기지', '할빈시 덕육교육기지', '흑룡강성 국방교육기지', '미성년 사상도덕건설 애국주의 교육기지', '첫 부류 할빈시 애국주의 교육기지' 칭호를 수여받았다고 말했다.

  /동북망 조선어채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최근 산동, 상해 등 지역에서는 신종코로나페염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건강코드를 ‘금빛배경’으로 승격시켰고 따라서 ‘금빛건강코드’ 관련 화제도 인기검색어에 올랐다. 일종의 낮은 원가, 창의적인 백신접종 추천방식으로서 이는 부분적 젊은이들이 ‘잠금해제 새 성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사람은 왜 세계 가장 긴 사막고속도로를 건설하는가?

중국사람은 왜 세계 가장 긴 사막고속도로를 건설하는가?

  100년전 손중산선생은 〈건국방략 〉에서 “동쪽은 북경을 기점으로 하여 아라산(阿拉善)을 지나 서쪽 디화(迪化)에 닿는, 신강까지의 대통도를 건설한다 ”는 웅대한 설계도를 내놓았었다.       북경-신강 (우룸치) 고속도로, 즉 경신(京新,G7)고속도로가 오는 7월 1

특색재배업을  발전시켜 치부의 길로 이끌어

특색재배업을 발전시켜 치부의 길로 이끌어

치치할 메리스다우르족지구에서는 참외와 버섯 등 록색특색재배산업을 대대적으로 발전시켜 2021년 경제작물 다모작 면적을 30만무 다뤄 농민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 수입을 올리도록 이끌어주고 있다. 현재, 달호점진 풍보촌의 촌민 김룡이 하우스에 재배한 7무 참외의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최근 장춘대중교통그룹 버스회사 2차대 정비공인 양동(杨冬)은 ‘사각지대 레이다 탐지시스템’을 연구개발해냈다. 소식을 들은 기자는 양동이 근무하고 있는 작업현장을 방문했다. 그는 자신의 세가지 새 발명품인 자동조향등시스템, 사각지대 레이다탐지시스템, 사각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