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흑룡강성 망강루 동북유적 발견… 녀진족부락유적으로 밝혀져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9.22일 15:08
  흑룡강성 문물당국에서 입수한 소식에 따르면 최근 할빈시 방정현 천문향에서 발견된 망강루 동북유적지는 녀진족부락유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흑룡강성에서 처음으로 발견된 녀진족 민간 부락유적지이다.



  망강루 동북유적지는 흑룡강성 방정현 천문향 망강루 마을에서 동북쪽으로 약 500미터 떨어진 드넓은 언덕에 위치해 있으며 송화강 본류의 오른쪽 기슭에서 약 200미터 떨어져 있는데 부지면적이 약 3천평방메터에 이른다.



  2021년 11월 흑룡강성 문물관리국 인원이 철려-호르친우익중기(科尔沁右翼中旗) 고속도로의 봉양-방정구간 고속도로 건설 프로젝트에 대한 문물 고고학적 조사 및 탐사를 진행하던 중 이 유적을 발견했고 뒤이어 관련 지역에서 진일보 탐사와 발굴 작업을 전개했다.



  고고학적 탐사결과와 결부시켜 고고학자들은 지표면 지형구조가 비교적 온전하게 보존된 옥수수밭을 선정해 고고학연구를 진행했으며 발굴면적은 약 1천평방메터로 계획했다.

  현재 망강루 동북유적 약 300 평방메터 면적에 대한 발굴을 완성했는데 집터 8곳, 재구덩이 80곳, 재고래 20갈래, 가마터 한곳, 참호 2곳이 출토되고 옹동이, 도자기버치(陶盆), 골비녀, 쇠칼, 쇠못, 동전 등 유물 표본 300여점이 나왔다.



  흑룡강성 문물고고학연구소는 망강루 동북유적지에 대한 긴급구조적 고고학 발굴작업을 진행중이며 문물이 잇달아 출토되고 있다. 그렇다면 이 유적은 정확히 어느 시기의 것일가?





  왕장명(王长明) 동북유적지 고고학작업대 발굴팀장은 “도자기 고고학 문화를 판단하는 중요한 상징적 기물”이라며 “현재 출토한 도자기 조각 중 대표적 의의를 지닌 몇개 도자기조각에 대해 복원 중인데 그 중 한 옹동이를 볼 때 년대는 당나라 후기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고 말했다.





  녀진족의 선조들은 백산과 흑수 사이에서 생활했으며 그들은 수초를 따라 다니며 생활하면서 유목, 어업, 수렵 생활을 했다. 망강루 동북유적에서 출토한 유물 중에는 물고기 뼈, 동물뼈 및 그물 추 등이 많이 있어 녀진족이 어업과 수렵 경제를 위주로 했다는 증거가 된다.





  이 밖에 현장에서는 또 귀걸이, 팔찌, 골비녀 그리고 대량의 동전도 출토되였다.





  왕장명 발굴팀장은 “이 유적은 당나라 말기부터 시작하여 아마 료나라 그리고 금나라 초기까지 쭉 이어졌을 것”이라며 “출토된 대량의 동전은 대부분 북송에서 남송 초기에 이르는 시기의 것이였기 때문에 이 유적의 년대를 판단하는데 중요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 동북망

  편역: 정명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조선족자치현정협위원회에서는 ‘홍색장백’을 주제로 장백인민혁명투쟁사 문사자료 수집에 나서고 있다. 백산시 강원구정협 만서정 주석을 취재하고 있다. 문사자료 수집에 나선 취재팀 9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 5일간 현정협문사위원회 최명광 주임은 현당위 당학교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리오넬 메시가 2022 FIFA 까타르 월드컵이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메시는 남미 매체 와 가진 인터뷰에서 까타르 월드컵을 기다리는 심정을 전하며 자신의 국가대표 거취를 밝혀 시선을 모았다. 메시는 “월드컵까지 남은 일수를 마음 속으로 카

미국식 핵수출 이중기준

미국식 핵수출 이중기준

만화는 의 체약국인 미국이 한편으로는 핵확산금지를 약속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일부 국가에 '통로를 열어' 미국과 영국, 호주 핵 잠수함 협력을 통해 호주에 무기급 핵 재료를 제공하여 자신의 지연정치목적을 달성하려고 시도하고 있는 모습을 묘사했다. 이 행동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