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황금가을 과원에서 풍작의 노래 연주, 룡정시 만무과원 견문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2.10.07일 12:42
10월 1일, 기자가 차를 몰고 룡정시 만무과원에 도착했을 때 산을 가득 메운 사과배나무에는 큼직한 사과배들이 주렁주렁 열려 있었다. 연변 동연식품판매쎈터 담당자 지강강은 일군들을 데리고 한창 과일을 따느라고 바삐 보내고 있었다.

과수원에 들어서니 어른의 주먹보다 큰 사과배가 가지마다 주렁주렁 달려있다. “올해는 비가 충족하고 일조가 좋아 사과배 풍년이지요. 우리 집에는 사과배나무가 2천그루 있는데 18톤의 과일을 수확할 수 있어요.” 지강강은 사과배를 따서 기자들에게 건네며 “한번 맛을 보세요, 너무나 달달합니다.”라고 말했다.

채집 현장에서 일군들은 사다리와 채집 도구를 리용해 나무에 달려있는 사과배를 하나하나씩 조심스럽게 따서 크기에 따라 상자에 담았다. “여러분 제 손에 들고 있는 사과배를 보세요. 과일 모양이 납작하고 둥글고 과일 표면이 점상으로 붉어지고 사과처럼 보이기 때문에 사과배라고 합니다. 중국 사과배는 연변을 보고 연변 사과배는 룡정을 보지요. 1988년 룡정시 사과배는 ‘배중의 왕’이라는 칭호를 받았고 1995년 룡정시는 ‘중국 사과배의 고향’으로 선정되였습니다.”

과수나무 아래에서 생방송 판매 달인이 네티즌들에게 사과배의 오랜 력사를 설명하고 있다. 룡정 사과배는 우리 나라 최고 품종 중 하나로 룡정시 특산업의 주력이 되였을 뿐만 아니라 전국 14개 지구에 도입되였다. 현재 감숙성의 장액, 내몽골의 림하 등 지역에는 대면적의 룡정 사과배 재배기지가 있다.

“지형님네 사과배는 정말 맛있습니다. 제가 전에 팔았던 다른 집 것보다 훨씬 맛있습니다. 보세요, 얼마 되지 않았는데 벌써 이렇게 많이 팔렸어요.” 생방송 판매업자가 지강강에게 이렇게 말했다.

사과배의 판매량을 언급하면서 지강강은 자신감으로 넘쳤다. “올해는 주로 온라인 예약을 통해 10일 만에 7만건 이상의 예약이 들어왔는데 생각보다 많아요.” 사과배는 나무에서 내려오기도 전에 고객으로부터 청약을 맺고 팔려나갔다.

“이전에는 사과배를 도매상들이 와서 구매해가기를 기다려야 했으며 가격이 낮은 경우가 많았고 판매도 잘 되지 않았습니다.” 지강강이 기자에게 말했다. 이전에는 도매상에게 가격 책정권이 있다보니 싸게 팔거나 과농이 직접 소매를 해야 해서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었고 얼마 벌지도 못했다.

이 국면을 타파하기 위해 지강강은 친구의 소개로 2020년과 2021년에 2년 련속 전자상거래 업체와 협력하여 본인이 재배하는 사과배를 온라인 판매를 통해 팔았는데 의외로 잘 팔렸다. 올해 그는 다시 미디어회사 및 생방송 판매업자와 협력하여 자신의 사과배를 전부 온라인으로 판매하고 있다.

“9월 20일부터 예매가 시작되여 하루에 최대 50명에 달하는 생방송 판매 달인이 과수원에서 생방송으로 사과배를 판매하고 있는데 지금 사과배를 따서 상자에 담아 택배로 운송하기를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지강강은 이렇게 소개하며 “현재 상황을 보면 1년에 10만원 어치 더 팔 수 있어 수익이 상당할 것 같습니다.”고 말했다.

“우리 사과배는 북경, 상해, 광주 등 대도시에서 인기가 많습니다. 올해는 5톤을 남겨 언배를 만들려고 합니다. 언배는 남방에서도 잘 팔리고 있습니다.” 지강강은 생방송을 통한 판매는 전국을 상대로 사과배를 팔고 사과배의 지명도를 높였을 뿐만 아니라 자신의 소득 증대와 치부에도 큰 도움을 주었다고 소개했다.

사과배 포장 현장에서 일군들이 한창 사과배를 선별기에 놓고 있다. “올해 사과배 크기에 따라 4종류로 나누어 선별하고 있는데 그중 중간 정도 크기의 사과배가 제일 잘 팔리고 있습니다. 나는 선별을 맡고 있는데 일이 힘들지 않고 매달 5천원 정도의 로임을 벌 수 있어 매우 만족하고 있습니다.” 사과배를 선별하는 악란영이 웃으며 말했다.

“사장님, 저의 아이가 이집의 사과배를 먹겠다고 해요. 4상자 더 주세요. 그냥 우편으로 보내주면 돼요.” 강옥국은 매년 직접 방문하여 이렇게 사과배를 구매한다고 말했다.

“국경절 기간에는 직접 와서 구매하는 손님들이 많은데 저녁 8시, 9시까지도 손님이 있습니다.” 지강강은 얼굴에 미소를 지으며 이렇게 말했다.

/길림일보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가수 백지영이 과거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관해 심경을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8일 가수 백지영은 유튜브 채널 '새롭게하소서 CBS'에 출연해 작곡가 주영훈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리고 그녀는 이날 데뷔한지 1년 5개월만에 터졌던 좋지 않은 일을 언급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작품 없어 고민" 한예슬, 진로 걱정에 스킨케어 자격증 준비

"작품 없어 고민" 한예슬, 진로 걱정에 스킨케어 자격증 준비

사진=나남뉴스 배우 한예슬이 진로 고민으로 인해 스킨케어 자격증 공부를 했다고 털어놨다. 28일 한예슬은 유튜브 채널 '한예슬 is'에 공개된 영상을 통해 스킨케어 자격증 공부를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한예슬은 "사실 내 미래 진로가 걱정돼서 자격증을 갖고

"20살에 만났던 남편 못잊어 술 먹고 전화" NS윤지, 15년 만에 재회 후 결혼까지

"20살에 만났던 남편 못잊어 술 먹고 전화" NS윤지, 15년 만에 재회 후 결혼까지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윤지가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를 고백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NS윤지, 브레드피트와 같이 연기 할 뻔했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소라는 "윤지 씨, 오늘 남편분 같이 왔냐, 이런 연애가 어딨냐 세상에. 드

"내 학벌 콤플렉스 때문" 김남주, 딸 '6억' 국제학교 보낸 사연 솔직 고백

"내 학벌 콤플렉스 때문" 김남주, 딸 '6억' 국제학교 보낸 사연 솔직 고백

사진=나남뉴스 배우 김남주가 자신의 콤플렉스로 인해 자녀 교육에 고액을 투자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8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김남주가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반가움을 자아냈다. 1992년 미스코리아 대회 출전을 시작으로 연예계 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