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신해웅 CMG 총국장의 2023년 신년사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1.03일 09:33
  2023년 1월 1일, 신해웅 중국 중앙방송총국(CMG)국장이 CGTN(중국글로벌텔레비전네트워크)과 중국국제방송, 인터넷을 통해 해외 수용자들에게 신년사를 발표했다. 신년사 전문은 다음과 같다.

  친애하는 벗들:

  겨울의 따사로운 햇살을 받으며 우리는 아름다운 기대감으로 가득한 2023년을 맞이했습니다. 저는 중국 북경에서 여러분께 새해의 인사를 드립니다.

  지난 2022년 성공적으로 열린 중국공산당 제20차 전국대표대회에서는 중국식 현대화를 통해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전면적으로 추진하는 임무와 경로를 명확히 했습니다. 신시대의 참여자, 목격자, 기록자인 중앙방송총국은 전 세계에 대회의 성황을 비중있게 다루었고 '파일럿', '중국의 10년 변화' 등 다수의 명품 대작을 정성껏 만들어 신시대 중국의 비범한 10년의 다채로운 이야기를 생동하게 전해 국내외 수용자들의 광범위한 찬사를 받았습니다.

  지난 한 해 우리는 '사상+예술+기술'의 융합과 혁신을 모색하고 '다양한 명품 프로그램 제작'이라는 목표를 힘써 실현했습니다. 북경 동계올림픽 보도에서 중앙방송총국은 기술력을 자랑하는 '중국식 랑만'으로 올림픽 정신과 중화문화를 완벽하게 융합하고 기술의 빛으로 동계올림픽을 빛냈습니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중앙방송총국의 경기보도와 전파가 전례 없는 규모에 달하고 전례 없는 성공을 이뤘다고 극찬했습니다. 중앙방송총국이 출품한 '고전으로 보는 중국', '시화중국' 등 명품 프로그램은 중화문명의 강한 생명력에 대한 예술적 해석이자 인류문명의 아름다움을 서로 공유함에 있어서 지속적인 탐구입니다. 음력설 특집방송, 추석 특집방송, 양력설 특집방송 등은 해외에서 중화문화의 새로운 붐을 일으켰습니다. '중국영상제', '중국과 라틴미주의 인연', '중국과 아프리카의 인연' 등 일련의 집중 방영 행사는 영상을 매개로 문명을 서로 교류하고 귀감으로 삼으며 마음을 잇는 가교가 되었습니다.

  지난해 우리는 제1회 글로벌 미디어 혁신 포럼, 중국 아르헨티나 인문교류 고위급 포럼, 중국-아랍 미디어 협력 포럼 등 다양한 주제의 미디어 포럼과 행사를 개최하고 '미디어 파트너'간 지역 협력 메커니즘을 지속적으로 심화했으며 세계 언론사들과 교류하며 우정을 다졌습니다. 중국공산당 제20차 전국대표대회 이후 우리는 58회의 '새로운 여정의 중국과 세계' 시리즈 해외 미디어행사를 통해 각국 친구들과 함께 중국식 현대화의 시대적 가치와 세계적 의미를 교류하고 토론해 2000여개 국제 언론사들의 호응을 받았고 전파를 탔습니다.

  습근평 주석은 중국은 력사의 바른 편, 인류문명 진보의 편에 확고히 서서 인류의 평화와 발전에 중국의 지혜, 중국의 방안을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전파력은 국제 언론사의 중요한 지표이고 진정성은 모든 언론사의 생명입니다. 지난 1년간 우리는 글로벌 뉴스 취합 네트워크를 개선하고 글로벌 이슈에 대한 보도력을 향상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방송 어종을 44개에서 68개로 늘려 전 세계 233개 국가와 지역을 커버했습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충돌, 글로벌 전염병 등 보도에서 우리는 편견을 버리고 진실을 지키면서 객관적이고 공정한 중국의 입장과 중국의 방안을 세계에 전했습니다.

  새해에도 우리는 세계에 신시대 중국의 새로운 모습을 다각도로 보여주기 위해 분발할 것입니다. 새해는 '일대일로' 구상이 발의된 지 1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계속 '미디어'로 친구를 사귀고 문명 교류와 상호 귀감을 촉진하며 전 인류 공통의 가치를 고양하고 인류운명공동체 건설을 촉진하기 위해 언론의 사명을 다할 것입니다.

  "봄볕이 날로 길어지니 강산이 아름답고 봄바람이 불어오니 꽃과 풀향기가 그윽"합니다. 봄의 발걸음과 함께 여러분이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평안하고 행복하시길 다시 한번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출처: 중국국제방송

  편집: 정명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파리생제르맹(PSG) 및 축구선수 이강인의 열혈 팬으로 알려져있던 방송인 파비앙이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19일 파비앙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너네 나라로 돌아가'라고 해서 돌아왔다"며 한국으로 입국하는 사진을 올렸다. 한국 생활 14년만인 2022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편하고 즐거워" 시크릿, 이번에도 3인 모임 '한선화는 어디에?'

사진=나남뉴스 걸그룹 시크릿 멤버 전효성, 송지은, 정하나(징거)가 오랜만에 한자리에 뭉쳐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날 20일 전효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편하고 즐겁고 비 오고"라며 멤버들의 모습이 가득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조금 늦었지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한 달 전부터 준비했는데" 리아킴, 스우파2 리더즈 '노쇼 논란' 무슨 일?

사진=나남뉴스 '스우파2' 리더들이 한 달 전 약속을 잡아놓고 연락도 없이 노쇼, 지각해 인성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해 Mnet의 인기 서바이벌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2'에서 인기를 끌었던 댄스팀 리더들이 한자리에 모이기로 약속했다. 한국팀의 리더들은 한 달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오늘 득남!” 손연재 아들 출산하자마자 1억 원 후원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 리듬체조 선수 출신의 손연재(29)가 오늘 아들을 출산하자마자 산부인과에 1억 원을 후원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손연재는 2월 20일(화) 아들을 출산했다. 지난 2022년 결혼식을 올린 지 약 18개월 만에 첫 아이를 출산한 셈이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