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각국 인사, 신형 생산력 발전 주목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3.11일 11:08
중국 중앙정부 2024년 정부사업보고는 현대화 산업체계 건설을 적극 추진하고 신형 생산력 발전을 가속화한다고 제기했다. 이에 루돌프 산스 베네수엘라 전국대표대회 집권당 의원은 중국이 신형 생산력을 발전시킬 것을 명확히 강조한 것은 중국식 현대화가 과학기술 혁신의 작용을 더 중요시한다는 것을 설명한다고 표했다.

그는 중국이 올해 5% 좌우의 경제 성장 목표를 제기했는데 완전히 실현 가능하다면서 중국은 고품질 발전을 추진하고 인간과 자연의 화합과 공존을 촉진한다고 말했다.

카르딜로 이탈리아 트렌토대학교 법학과 부교수는 중국이 신형 생산력을 발전시키는 것은 고품질 발전을 실현하는 유력한 보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습근평 주석이 일전에 신형 생산력을 제기하면서 신기술로 전통산업을 개조하고 업그레이드시켜야 하며 신형 생산력 발전은 현지 상황에 맞게 추진해야 한다고 표했다며 중국은 각지 상황이 천차만별이기 때문에 중국식 현대화는 효과적으로 부동한 수요를 만족시키고 각지 실제 상황에 따라 추진될 것이라고 표했다.

중국을 여러번 방문한 한니스 페르너 오스트리아 비엔나대학교 디지털 문헌부 교수는 중국경제는 지난해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였고 대량의 신기술과 새로운 활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점점 더 많은 유럽인과 유럽매체가 중국경제의 호황을 기대하고 있다고 표했다.

/중국국제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김희철이 전 여자친구 트와이스 모모를 다시 한번 언급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최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서는 배우 최진혁과 이정은, 정은지가 오랜만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형님들과 게스트들은 두 명씩 짝을 지어 드라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생활고 호소 시절 잊었나" 김호중, '돈도 없는 XX' 폭언 영상 경악

"생활고 호소 시절 잊었나" 김호중, '돈도 없는 XX' 폭언 영상 경악

사진=나남뉴스 음주운전 뺑소니 사건을 일으켜 세간에 물의를 일으킨 가수 김호중(32)의 욕설 영상이 공개돼 또 한 번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22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3년 전 용역업체 직원을 향해 폭언을 퍼붓는 김호중의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2021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 길림성광장무대회서 1등 수상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 길림성광장무대회서 1등 수상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 소식에 의하면 새 중국 창립 75주년을 경축하기 위해 길림성문화관광청이 주최하는 2024 길림성광장무전시공연 및 전 성 무용대회 결승전에서 길림시조선족군중예술관에서 선발한 무용 〈고악소리축복〉이 대회 1등상을 수상하고 길림시조선족

제3회 6.1아동문학상 시상식 연길서

제3회 6.1아동문학상 시상식 연길서

대상 수상자 허두남(가운데) 6월 24일 오전, 연변작가협회가 주최하고 연변작가협회 아동문학창작위원회가 주관한 제3회 6.1아동문학상 시상식이 6.1아동문학상후원회의 후원으로 연길시 황관혼례청에서 개최되였다. 연변작가협회 부주석, 아동문학창작위원회 주임 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