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영화
  • 작게
  • 원본
  • 크게

"이도현이 제일 위험" 영화 '파묘' 무당이 밝힌 해석 화제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4.07일 14:30



박스오피스 1위, 누적 관객수1126만을 기록하고 있는 영화 '파묘'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실제 현장에 있었던 무당들이 생생하게 전했다.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하하하지식쌀롱'에서는 '최초공개, 파묘 감독님도 몰랐던 비하인드 스토리!! 파묘 무당이 밝히는 파묘 해석'이라는 영상이 새롭게 업로드됐다. 이날 영상에서는 무속인 고춘자와 이다영이 영화 '파묘'에 얽혀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대방출했다.

이다영은 이날 '김고은이 신내림 받을까봐 걱정했을 때 그럴일 없다고 하셨다더라'는 질문을 받고 "어머니께서 그럴 일 없다고 말씀하시더라. 신의 기운을 가지고 있어서 그런 행위를 했을 때 신들리는 사람이 있고, 그냥 행위를 해도 일시적이고 그런걸로 접신이 되거나 신이 들리는 사주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영화에 쓰인 경문, 실제 무당들이 쓰는 경문이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하하하지식쌀롱'

고춘자 또한 "김고은 씨는 살아있는 사람의 기생이고, 우리는 죽어있는 영가들의 기생" 이라며 "김고은씨 무대 올라가실 때 차림새 곱게 하지 않냐. 우리도 굿 할때 한복 곱게 차려입고 한다. 김고은씨는 충분히 배우로 풀고 사니 신이 올 리 없다"고 전했다.

이어 그녀는 김고은에게 촬영 중 "너는 배우로 평생 풀고 살면 되고 무당 될 일 없으니까 걱정하지 말고 그냥 빠져들어가라 했다. 한번 딱 보는데 김고은씨 소름이 쫙 끼쳤던 적이 있어 내 나름대로 주문을 외웠다. '안됩니다 할아버지, 직업이 따로 있으니 절대 안됩니다' 라고 했다"고 전했다.

고춘자는 파묘 촬영 당시 현장을 가지 않으면 조바심이 났다고도 전했다. 이다영 또한 "대살굿은 당연히 그 자리에 갔어야 했고, 혼부르기 할 때도 스케줄 빼서 가셨다. 그 이유는 경문이 진짜 저희가 쓰는 경문이기 때문"이라 말해 모두글 놀라게 만들었다.

이어 "초를 켜고 제물을 놓고 경문을 외운다. 사람이 앞에 대를 잡고 있지 않냐. 어떤 귀신이 올 지 모른다. 촬영 현장을 지키러 가신 거다. 영화지만 어떤 일이 터질 지 모른다. 그래서 그 현장에서 화림이도 지키고, 봉길이도 지킨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하하하지식쌀롱'

그런가하면, 그녀는 "사실 대를 들고 있는 봉길이(이도현 분)가 제일 위험하다. 화림이가 경문하고 징을 치지 않냐. 그럼 이걸 들고있는 사람에게 어떤 귀신이 실릴 지 모른다. 항상 모니터 뒤에서 '저리가' 이런 것도 했다"고 말했다.

고춘자는 현장에 술도 많이 뿌리고,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는 "배우들이 안다쳐야 했고 스탭들도 그랬다. 귀신을 불러서 진짜 귀신이 와서 아무 신기 없는 사람이 뒤로 넘어갈 때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고춘자와 이다영은 배우 김고은과 이도현의 연기 열정에 대해서도 칭찬했다. 굿 현장에 실제로 참여해보며 '선생님, 이렇게 해 볼까요?' 라는 등 둘은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고, 경문도 통쨰로 외워 오는 모습에 감탄했다고 한다.

한편, 파묘는 지난 6일 하루동안에만 9만 5,086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45일째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25%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13%
50대 13%
60대 0%
70대 0%
여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