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영화
  • 작게
  • 원본
  • 크게

"생각 고쳐잡으려 노력" 한소희, 결별 후 근황에 '주작' 논란까지 '시끌'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4.04.12일 11:49



최근 배우 류준열과 결별 소식을 전했던 배우 한소희가 팬으로부터 받은 쪽지 내용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그녀는 팬에게 받은 쪽지에 답장을 썼고 해당 내용을 공유하며 앞으로 본업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내보였다. 지난 10일 한소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여러장의 사진을 업로드했다.

해당 사진들 가운데에서는 한 팬에게서 받은 쪽지도 있었다. 팬에게서 받은 쪽지에는 "혹시 한소희 언니 맞으세요? 맞다면 단지 요즘 평안하신지 묻고싶었어요. 쉬는데 폐가 될까봐 아는 척을 못하겠네요ㅎㅎ 많이 좋아합니다! -팬이-" 라고 적혀있었다.

이에 한소희는 "네 맞아요. 알아봐주셔서 감사해요. 요즘, 음.. 다시 생각을 고쳐 잡으려고 노력해요. 덕분에 오늘은 더 큰 동기부여가 되었네요. 감사해요 아는 척 해주셔서! -소희가-" 라고 답장했다.

글씨체 비슷 '주작' VS 과한 망상



사진=한소희SNS

누리꾼들은 한소희의 심경이 간접적으로 담겨있는 글에 그녀의 마음을 공감하고 토닥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팬이 쓴 쪽지의 글씨체와 한소희의 글씨체가 비슷하다는 지적과 함께 주작이 아니냐는 의견도 제시하고 나섰다.

또 과거에 한소희가 쓴 메모 등을 가지고 와 쪽지 글씨체와 팬의 글씨체를 대조하고 분석하기까지 했다. 누리꾼들은 모음, 자음 등의 글씨체와 함께 한소희가 평소 자주 사용하는 말투까지 닮았다며 추측했고, 과한 망상이라는 의견의 팬들과 갑론을박을 벌였다.

앞서 지난달 30일 한소희는 배우 류준열과 열애를 공개한지 2주만에 결별을 발표했다.그녀는 결별을 발표하기 직전 자신의 블로그에 할리우드 배우 니콜 키드먼의 '밈'을 올려 화제가 됐다.

해당 '밈'은 니콜 키드먼이 톰 크르주와 이혼 직후 해방감을 표출하는 듯한 모습의 사진이었다. 그녀는 그를 위로하는 팬에게 "당사자 본인은 입 닫고, 저는 어떻게든 해보려고 하는데 시간 지나면 어차피 잊힌다네요. 근데 어쩌죠? 침묵으로 일관하기엔 제 팬들도 그만큼 소중한데요" 라고 말했다.



사진=한소희SNS

한소희와 류준열이 열애중이라는 보도가 나오자 류준열의 과거 전 연인이었던 혜리는 '재밌네' 라는 의미심장한 글귀를 SNS에 올리며 류준열을 언팔로우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류준열의 '환승연애' 의혹을 제기했고, 한소희는 환승은 아니라며 강하게 반박, "저도 재밌네요" 라고 반박했다.

이때 한소희는 '칼 든 개' 사진을 함께 올리는 등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며 논란의 중심이 됐다. 그녀의 소속사 9아토엔터테인먼트 측은 "한소희의 소통 방법이 옳지 않았다. 그동안 개인적인 감정때문에 자신과 대중을 힘들게 만들었다. 죄송하다. 어떤 질타도 달게 받겠다"며 사과했다.

이어 "무엇보다 회사가 배우를 잘 케어하지 못한 책임이 크다. 많이 늦었지만 지금부터 고쳐나가겠다.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오겠다"고 전했고, 한소희 또한 이후 '다시 생각을 고쳐 잡으려고 한다'는 팬에게 보낸 답장 내용처럼 스스로 노력하고 있는 듯 하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13%
30대 13%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