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대황지촌, 과학기술 영농으로 몸은 가볍고 마음은 즐거워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4.15일 13:30
경작준비에 바쁜 길림시 창읍구 고점자진 대황지촌의 농호들, 경작에 과학기술을 떠날수 없다고 말한다. 손이 열이라도 부족한 농망기지만 더이상 몸으로만 하는 완력에 의거하지 않는다.

4월의 동북지역은 한창 벼모종이 자라는 시기이다. 대황지촌 농장주 조광문은 방안에 앉아 차를 마시며 리모컨을 조작하면서 편안하게 온실의 벼모종에 물을 댔다.

조광문의 고향은 일찍 미국 작가 마이클 마이어의 에 소개된 적이 있다. 이 책에는 대황지촌의 변천이 기록되여 있는데 61세의 조광문이 바로 그 변천의 직접 경험자이다.

10헥타르에서 110헥타르까지, 한평생 농사를 지으면서 조광문도 농민에서 농장주로 되였다. 요 며칠 그는 지금 근로자들과 전자동 파종기의 음성방송을 어떻게 설치할 것인가를 연구하고 있다. 이것은 올해 농사를 준비하기 위해 농장에서 새로 구입한 대형 농기구이다.

비닐하우스에 1,000여톤의 육묘 기질토에서 머지 않아 푸르고 싱싱한 벼모가 자라날 것이다. 이들 토양은 벼모가 자라는 데 필요한 비료와 미량원소를 함유하고 있어 인공으로 원료를 배합할 필요가 없다.

"모두 농업과학원의 재료배합법인데 쌀알이 길게 자라 밥맛이 구수하고 좋습니다."

한때 황무지라고 해서 붙여진 대황지촌은 현재 우리 나라 최대 알곡생산성인 길림성의 친환경 유기농 쌀생산기지로 되였다.

마이클 마이어는 "동북지역에서는 중국의 과거를 살펴볼 수 있다. 그런데 그 황무지에서 이 나라의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으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라고 썼다.

대황지촌은 지금의 농망기로 농민들이 밭에 얼굴을 맞대고 하늘을 등질 필요가 없어진지 오래다.

조광문 역시 밭머리에서 장시간 일할 필요가 없다.

새로 구입한 리모컨 분사기는 원격으로 관개를 실시할 수 있다. 묘목 관리기간 조씨는 집에 앉아 벼의 성장을 독촉할 수 있다.

"리모컨 하나로 자동 관개를 할 수 있습니다." 그는 이곳 농민들이 매년 첨단기술을 도입한다고 말했다.

대황지촌의 800헥타르가 넘는 비옥한 농지는 10여명의 대농가와 가족농장이 인도하여 경작하고 있다. 촌당지부 서기 왕정은 과학기술 활용은 농민들의 두손을 해방시켰다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왕정을 례를 들면 대농들은 무인기, 관개기 등 설비의 작업 효률을 정확하게 추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농사경험과 새로운 설비를 결합시킬 수도 있다. 육묘 기간 동안 대농가들은 일조, 온도, 수질의 산알칼리도에 따라 육묘 진도를 조절할 수 있다.

동북 흑토의 지혜농업기술은 봄갈이준비로부터 전반 농업생산과정에 관통되고 있다. 센서와 모니터링 기술, 빅데이터와 클라우드 컴퓨팅, 농업용 사물 인터넷과 원격 관리 등이 이미 활용되고 있다.

왕홍위(50) 씨는 대황지촌의 새 농장주이다. 2024년 봄갈이와 더불어 홍위가족농장이 처음 맞이하는 농망기에 들어섰다. 37 헥타르의 양도 토지를 왕홍위는 일사천리로 처리하였다. 호미를 리모컨으로 바꾸니 농번기가 사라졌다고 왕홍위는 웃으며 말했다.

대황지가 더 이상 황무지가 아니다. 창문밖은 벼향기가 가득하다는 민요가 황무지 마을에 널리 전해지고 있다. 이전의 황무지에 곡식이 가득 찼을 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의 보유로 경작은 더 이상 고된 로동이 아니다.

/중국신문넷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