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경이롭구나, 송화강반 104년 전설의 그 랭면집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6.08일 20:56



송화강이 넘실대며 흐르는 풍요로운 고장의 동시장거리에 랭면옥을 차렸더니 그 맛에 반한 천하 식객들이 백년세월 끊기지 않고 찾아오니 실로 경이롭지 않을 수가 없다. 산과 강을 끼고 있는 길림시는 예나 지금이나 중국에 거주하고 있는 조선족들의 주요 집거지중의 하나, 이곳에 1920년에 문을 연, 104년 긴긴 세월이 흐르도록 지금까지 그 맥을 잃지 않고 이어가고 있는 전설의 랭면집이 있다.

길림역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동시장은 아주 오래전부터 상업활동으로 번화한 곳이다. 1920년 상가들이 운집한 이곳에서 생계를 위해 시골에서 올라와 자그마한 음식가게를 차리고 전문 랭면을 만들어 팔기 시작했으니 그 음식점이 바로 오늘 길림 ‘백년랭면’의 원조인 이다. 그리고 랭면옥 주인은 김씨성의 조선족이다. 길림에서 한창 떨어진 강밀봉 대툰이라는 시골에서 살다가 1920년에 길림시내로 올라와서 장사를 하기 시작했으며 조선의 금강산 일대에서 중국으로 이주해 왔다고 한다.

주인 김씨는 랭면 외에도 개고기와 국밥 그리고 조선족특색이 있는 반찬 몇가지를 메뉴로 내놓았는데 손님들의 인기를 받으며 의외로 장사가 잘되였으며 따라서 생활도 점점 윤택해져갔다. 10년 세월이 지나 1930년에 나이가 든 주인은 가게를 아들 김옥연 부부에게 맡겨 운영하게 했으며 부친의 손아래에서 장사를 익혀온 김옥연은 이어받은 가업을 잘 키워나갔다. 음식 종류도 기존의 랭면과 개고기 외에 각종 무침, 떡, 순대, 불고기, 김치 등으로 훨씬 다양해졌으며 장사는 점점 성황을 이뤄나갔다.

1948년 김옥연은 가게를 원래 자리에서 좀 떨어져 있는 2층짜리 상가로 옮겨와 전체를 고급스럽게 새로 장식하고 규모를 크게 확장하였는데 그후 은 점차 길림시에서 모를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해졌으며 너도나도 즐겨 찾는 고급식당으로 발전했다.

1956년에 와서 36년 동안 김씨네가 경영해오면서 잘나가던 은 모종 피치 못할 원인으로 길림시음식복무회사에 합병되였으며 이름도 으로 개명되였다. 그후 은 근 70년 세월이 흐르도록 그 이름이 오늘까지 유지되고 있으며 비록 랭면옥 간판이 바뀌고 주인도 언녕 바뀌였지만 뒤를 이은 사람들은 당년 김씨의 랭면 만드는 비법을 넘겨받아 그 전통을 오늘까지 소중하게 전승해오고 있다.



‘백년랭면’의 이름은 명불허전이 아니다. 2000년 절강성 항주에서 열린 중국 제1회 미식대회에서 이 식당 료리사들은 5가지 랭면을 만들어 내놓았는데 한번에 금메달 3개와 은메달 2개를 따내 그 맛을 세상에 과시했다. 은 원 국가 국내무역부로부터 ‘중화전통집’ 그리고 중화료리협회로부터 ‘중화유명음식’의 칭호를 수여받았으며 길림성업종관리판공실과 길림성료리협회에서는 에서 만드는 랭면에 ‘백년랭면’이라는 칭호를 수여해 그 오랜 력사와 전통을 충분히 긍정해주었다.

길림시 동시장의 ‘백년랭면’은 당지에서 생활하고 있는 본토박이들로 놓고 말할진대 맛집이기 전에 그때 그 시절의 풋풋한 추억을 소환시켜주는 장소다. 이곳에 와서 랭면 한그릇 주문해서 들다가 생각지도 못하게 십년 넘도록 보지 못했던 지인을 만나 반가워하며 서로 안부를 묻고 회포를 나누는 일도 가끔씩 있다. 어렸을 때 부모를 따라서 왔다가 세월이 한참 흐른 지금에는 자기가 부모가 돼서 가족과 함께 찾아오는 단골들이 있어 ‘백년랭면’의 이야기는 오늘날까지 진행형이 되고 있다.

국수와 육수 그리고 고명이 서로가 서로를 내려놓고 함께 어우러져 탄생된 랭면, 비록 산해진미처럼 화려하고 돋보이지는 않지만 그러나 무엇 하나 모자라지도 짝지지도 않는다. 그래서 자고로 랭면은 일반 서민들의 소박한 식탁에서부터 궁중의 임금님 수라상에 올라도 전혀 손색이 없을 정도다.

송화강반의 ‘백년랭면’, 오랜 세월과 수많은 식객들의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 오면서 증명된 미식이기에 맛에 대한 설명과 평가는 더 이상 굳이 필요 없고 섣불리 내려서도 안될 것이다. ‘백년랭면’은 크게 원맛 랭면과 새콤달콤한 맛 두가지로 나누는데 그중 원맛 랭면은 백년전 의 김씨주인 시절부터 이어오고 있는 원조 그 맛이라고 한다. 현재 길림시 동시장에 있는 본점 외에도 길림과 장춘에 가맹점이 몇군데 있는데 기회가 된다면 그래도 맛 따라 이야기 따라 ‘백년랭면’ 본점을 직접 한번 찾아가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리철수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10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제6회 흑룡강성 관광산업발전대회가 6월 24일부터 25일까지 치치할시에서 개최된다. 대회의 '개최지'인 치치할은 특색 문화관광자원을 심도있게 발굴하고 현대 관광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하여 풍경구에서 서비스, 산업에 이르기까지 전면적으로 업그레이드했다. 치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정의는 승리한다" 어트랙트, '피프티피프티' 상표권 획득

피프티피프티 소속사 어트랙트가 결국 '피프티피프티' 상표권을 획득했다. 지난해 6월 전 멤버 3인과의 분쟁 후 양측 모두 '피프티피프티'의 상표권을 주장하며 대립했지만 30개국이 넘는 국가가 소속사 '어트랙트'의 손을 들어줬다. 어트랙트는 지난해 5월 상표권 출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논문 표절 논란' 설민석, 연대 석사 재입학 후 지상파로 재복귀

4년 전, 석사 논문 표절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설민석이 지상파 방송에 복귀한다. 21일, MBC 새 예능프로그램 '심장을 울려라 강연자들 (이하 '강연자들')'측은 오은영과 김성근, 한문철, 금강스님, 설민석, 박명수, 김영미가 앞으로 강연자로 나설 것을 예고하는 개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한달에 5천만원 벌어요" 무명 개그맨, 유튜브 대박난 '비결' 뭐길래?

사진=나남뉴스 KBS 공채 개그맨 출신이지만 오랜 기간 무명시절을 보내다가 유튜브를 통해 연 6억원의 수익을 올린 개그맨 정승빈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황예랑'에는 월 5천만원의 사나이 개그맨 정승빈이 출연하여 인터뷰를 가졌다. 영상 속 정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