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영화
  • 작게
  • 원본
  • 크게

"오빠라고 불러다오" 강동원X신은수 20살차 호흡 어떨까(종합)

[기타] | 발행시간: 2016.10.11일 11:59

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이소담 기자]'가려진 시간' 오빠 강동원과 20살 연하 신은수의 호흡은 어땠을까.

영화 '가려진 시간'(감독 엄태화/제작 바른손이앤에이) 제작보고회가 11일 CGV압구정에서 배우 강동원, 신은수, 엄태화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가려진 시간'은 화노도에서 일어난 의문의 실종사건 후 단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나타난 성민(강동원)과 유일하게 그를 믿어준 단 한 소녀 수린(신은수)의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다. '잉투기' 엄태화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이날 강동원은 최연소 파트너인 배우 신은수와의 호흡에 대해 “신은수는 작년에 처음 만났다. 첫인상이 진짜 영화랑 잘 어울리더라”며 “신은수는 아예 활동을 처음 하는 친구다. 그전에 뭘 한 적이 없는데 처음부터 연기를 잘하더라. 준비를 많이 한 듯 하다. 현장에서 사랑을 독차지했다. 대신 신은수가 아직 어려서 해산물을 별로 안 좋아하더라. 완도나 이런 데서 촬영을 해서 밥이나 먹으러 가자고 해산물 식당에 갔는데 별로 안 먹는 것 같더라”고 말했다.

이어 강동원은 “신은수와 20살 차이다. 현장에서 본인도 뭐라고 불러야 할지 모르니까 선배님이라고 하더라. 그래서 그냥 장난으로 '오빠라고 불러'라고 하는데 선배라고 하더라. 그런데 어느 날 신은수가 매니저에게 오빠라고 부르는 걸 봤다. 아무리 봐도 나보다 나이가 들어 보이는데, 내가 더 어려 보이는데 실제론 나보다 조금 어리더라. 그래서 신은수에게 내가 더 어려 보이는데 왜 내겐 오빠라고 안 부르냐고 한 적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은수와 친구 같이 지냈다는 강동원의 말과 달리, 정작 신은수은 “난 되게 불편했다. 너무 대선배님 아닌가. 처음엔 엄청 불편했다. 그래도 나중엔 괜찮아졌다. 그런데 아직도 조금은 어렵다”고 말해 강동원을 당황케 했다.

그러자 강동원은 “나와 손을 잡고 사진을 찍었는데 그걸 찍고 나서 신은수가 ‘내 인생 망했어!’라고 소리를 지르더라. 욕을 먹을까봐 그런 것 같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도 강동원은 “캐스팅 단계에서 신은수 사진을 봤는데 눈이 너무 좋더라. 눈이 이 영화에선 중요하다. 그래서 클로즈업을 찍으면 정말 좋겠다고 엄태화 감독에게 말했다”고 신은수의 첫인상에 만족했음을 밝혔다.

이와 함께 상업영화 데뷔작으로 ‘가려진 시간’을 내놓은 엄태화 감독은 “부담감이 전혀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이다. 전작은 독립영화라 예산이 부족해서 내가 해야 할 일이 배우와의 소통 말고도 많았는데 이번엔 걱정을 내려놓을 수 있게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 해서 배우에게만 집중할 수 있었다. 나만 잘하면 된다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이에 강동원은 ‘검은 사제들’ ‘검사외전’ 등에 이어 또다시 신인인 엄태화 감독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신인 감독이라고 해서 신경 쓰진 않는다. 우선시 하는 건 시나리오다.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고 감독님도 마음에 들면 그냥 바로 출연을 결정하는 편이다. 엄태화 감독님이 부산까지 내려와서 시나리오를 줬다. 부산에서 '검사외전'을 찍을 때였는데, 엄태화 감독이 부산으로 와서 시나리오를 보여줬고 그 자리에서 출연을 결심했다. 답은 바로 안 줬지만 확신은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을 믿어준 단 한 사람이 있냐는 물음에 강동원은 어머니를 꼽으며 “남들이 보기엔 내가 쉽게 성공했다고 할 수도 있지만, 당시 나는 학업을 중단하고 연기를 하려고 했었다. 남들은 날 보고 '쟤는 정신 못 차린다'고 했었다. 하지만 난 가능성을 봤었고, 재미가 있어서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다. 당시엔 아버지도 '공부나 해'라고 뭐라고 하시더라. 이렇게 말하니 아버지를 디스하는 것 같은데, 아버지는 안정적인 길을 가길 원했다. 반면 어머니는 항상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해라'라고 믿어줬다”고 말했다.

엄태화 감독은 “난 감독, 동생 엄태구 모두 영화 일을 하고 있지 않나. 최근에도 동생이 영화 ‘밀정’에 나와서 부모님이 좋아했다”며 제2의 류승완-류승범 형제라는 말에 “그들의 업적이 대단하다. 비교만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엄태화 감독은 “이번 작품에도 엄태구가 출연을 했는데 가족이다 보니 특별히 더 이야기를 나눌 필요가 없었다. 그냥 집에서 어떻게 할까 하고 이야기를 했다. 덕분에 다른 배우들에게 신경을 더 쓸 수 있었다”며 “엄태구도 아무래도 나와 함께 작품을 하는 게 편하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강동원은 자신의 인생 중 순수했던 순간을 묻자 “요즘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어떨 땐 타협도 하고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지금까진 항상 내가 어릴 때 배웠던 올곧음, 정의라는 기준으로 일을 하려고 하고 선택을 했는데 그게 순수함이 아닐까 싶다”며 “앞으로 어떻게 될진 모르겠지만 최대한 해왔던대로 살아가고 싶다. 좋은 길로 찾아가야죠”라고 다짐했다.

한편 ‘가려진 시간’은 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헤럴드POP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8%
10대 0%
20대 6%
30대 19%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3%
10대 0%
20대 19%
30대 31%
40대 13%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연길시체육학교 U11 우승차지

연길시체육학교 U11 우승차지

지난 22일, 산동로능태산축구학교에서 펼쳐진 중국축구발전기금회 “정영”컵 청소년축구경기 U11년령단계 경기에서 연길시여가체육운동학교U11청소년축구팀(이하 연길U11축구팀)은 감독 박광수,코치 박군의 지도하에 뛰여난 기량을 발휘하여 최종 이 년령단계에서 우승

맨시티, 맨체스터 더비서 2대0 완승…승점 1차로 선두 탈환

맨시티, 맨체스터 더비서 2대0 완승…승점 1차로 선두 탈환

영국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맨체스터 더비'를 승리로 장식하고 선두를 탈환했다. 맨시티는 25일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를 2대0으로 제압했다. 3

무뢰 50여일 만에 두번째 꼴 작렬

무뢰 50여일 만에 두번째 꼴 작렬

25일 새벽 2시30분경, 스페인 바르셀로나RCDE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년-2019년 프리메라리가 제34륜 셀타비고와의 홈 경기에서 무뢰가 에스파뇰에서의 두번째 꼴를 터뜨렸다. 무뢰는 이날 측면 공격수로 나서 전반 33분 선제꼴을 기록했다. 수비수 뒤를 빠르게 파고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