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재테크/창업
  • 작게
  • 원본
  • 크게

차처럼 마시는 커피 ‘MTG커피’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9.05.20일 10:05
커피는 말을 보탤 필요가 없는 식재료이다. 그만큼 흔하고 누구나 마신다. 그에 맞게 물만 부으면 즐길 수 있는 믹스커피를 비롯한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던데로 부터 요즘은 커피 맛을 좀 더 살릴 수 있다는 드립백도 흔해지고 있다.

또한 커피를 마시는 커피숍도 이제는 단순히 커피를 마시는 장소가 아니라 휴식을 취하거나 만남을 위한 장소 그리고 특별한 추억을 만드는 곳으로 자리잡고 있다.



장춘시 조양구 진화거리 199호에 위치한 ‘MTG 커피’가 바로 커피의 본연의 맛을 느끼면서 또 한편으로 특별한 추억을 만드는 그런 장소다.

‘아름다운 하늘 나라 열매’라는 뜻으로 ‘MTG 커피’라고 이름을 지을만큼 원료도 모두 최상급의 원료만 사용하기에‘MTG 커피’에서 내리는 모든 종류의 커피는 그 맛을 보장한다. 십여종에 달하는 커피음료는 모두 뜨거운 그대로 혹은 차겁게 즐길수 있다. 그밖에 신선한 생과일의 향을 그대로 느낄수 있는 각종 쥬스들도 다양하게 준비돼있다.

‘MTG 커피’의 주인장은 음식의 맛은 식재료에서 온다고 굳게 믿기에 커피원두는 운남에서 생산하는 가장 높은 등급의 원두를 사용하며 첼바, 아비시니안 같은 커피원두는 직접 독일에서 수입해서 사용한다. 이외 크림치즈, 과일 같은 식자재는 모두 질 좋은 것만 엄선해 쓰고있다고 소개했다.

주인장은 “가장 자신이 있는 커피는 그래도 핸드드립입니다.”고 하면서 추천한 핸드드립 커피는 커피원두의 맛을 가장 생생하게 전달해주는 인기메뉴라고 소개했다. 물론 기타 커피를 주문해도 핸드드립으로 맛이 다른 여러 종류의 커피원두를 갈이 시식할수 있도록 커피를 제공하는 카페이기도 하다.

커피는 신향, 캐러멜향 등 다양한 향이 있는데 그 원인은 로스팅 시간에 관련된다. 로스팅 시간이 길어질수록 원두의 색상은 진해지고 크기는 커지며 캐러멜(焦糖) 향에서 신 향을 거쳐 탄 향이 짙어진다.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 중 신맛을 좋아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반면에 쓴맛을 즐기는 사람도 있다. 아직까지 대부분 사람들이 커피의 쓴맛때문에 커피를 많이 거부하는데 ‘누구나 차처럼 쉽게 접할수 있는 커피’를 만드것이 ‘MTG 커피’의 리념이다.

커피의 맛은 보통 로스팅과 관련되는데‘MTG 커피’에서는 그 누구나 쉽게 접할수 있는 커피를 추구하기에 자기만의 로스팅 기준을 가지고 있다. 다년간 커피에 대한 리해와 공부 그리고 실천에서 주인장은 커피생두의 수확시기, 수분함량, 조밀도, 종자, 가공방법 등의 특성도 충분히 파악했고 그에 따른 나만의 로스팅을 이루고 있어 ‘MTG 커피’가 에서 내리를 커피는 가장 좋은 시간내에 가장 좋은 향과 맛을 낼수 있으며 가장 신선함을 주는 커피하고 자부한다.

“커피를 내리는 것이 기쁘고 마시는 것이 기쁩니다. ‘MTG 커피’가 손님에게 기쁨을 주는것이 가장 큰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고 주인장이 전했다.

/길림신문 최승호, 유경봉, 정현관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10%
30대 10%
40대 3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10%
30대 10%
40대 3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060년 우리 나라 인구는 얼마나 될까?

2060년 우리 나라 인구는 얼마나 될까?

건국초기, 중국의 인구수는 현재처럼 세계 1위는 아니였다. 당시 우리 나라는 공업생산수준이 비교적 락후하였기에 짧은 시간내에 제고시키기 위해서는 “사람이 힘이다”를 웨쳤다. 이때로부터 우리 나라의 인구는 신속하게 증가되였으며 인구가 폭증하면서 세계적으로

해외 각계, 폭력행각과 외부간섭 규탄

해외 각계, 폭력행각과 외부간섭 규탄

[북경=신화통신] 최근 해외 각계는 향항문제에서 중국 정부의 립장을 지지한다고 재확인하며 향항에서 발생한 폭력사건과 외부세력의 간섭을 규탄하고 향항특별행정구 정부와 경찰이 법에 따라 폭행을 단속하고 향항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표하였다

영국 화교 중국인, ‘향항 독립’ 반대집회 가져

영국 화교 중국인, ‘향항 독립’ 반대집회 가져

[런던=신화통신] 현지시간으로 18일 점심, 영국 런던의 트라팔가광장은 오성붉은기로 가득 메워졌다. 영국 각지에서 모여온 수천명의 화교, 중국인, 류학생들이 이날 런던시 중심 중국성광장에서 출발해 트라팔가광장까지 ‘반폭력, 향항구조’ 평화시위를 진행했다. 우렁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