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재테크/창업
  • 작게
  • 원본
  • 크게

차처럼 마시는 커피 ‘MTG커피’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19.05.20일 10:05
커피는 말을 보탤 필요가 없는 식재료이다. 그만큼 흔하고 누구나 마신다. 그에 맞게 물만 부으면 즐길 수 있는 믹스커피를 비롯한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던데로 부터 요즘은 커피 맛을 좀 더 살릴 수 있다는 드립백도 흔해지고 있다.

또한 커피를 마시는 커피숍도 이제는 단순히 커피를 마시는 장소가 아니라 휴식을 취하거나 만남을 위한 장소 그리고 특별한 추억을 만드는 곳으로 자리잡고 있다.



장춘시 조양구 진화거리 199호에 위치한 ‘MTG 커피’가 바로 커피의 본연의 맛을 느끼면서 또 한편으로 특별한 추억을 만드는 그런 장소다.

‘아름다운 하늘 나라 열매’라는 뜻으로 ‘MTG 커피’라고 이름을 지을만큼 원료도 모두 최상급의 원료만 사용하기에‘MTG 커피’에서 내리는 모든 종류의 커피는 그 맛을 보장한다. 십여종에 달하는 커피음료는 모두 뜨거운 그대로 혹은 차겁게 즐길수 있다. 그밖에 신선한 생과일의 향을 그대로 느낄수 있는 각종 쥬스들도 다양하게 준비돼있다.

‘MTG 커피’의 주인장은 음식의 맛은 식재료에서 온다고 굳게 믿기에 커피원두는 운남에서 생산하는 가장 높은 등급의 원두를 사용하며 첼바, 아비시니안 같은 커피원두는 직접 독일에서 수입해서 사용한다. 이외 크림치즈, 과일 같은 식자재는 모두 질 좋은 것만 엄선해 쓰고있다고 소개했다.

주인장은 “가장 자신이 있는 커피는 그래도 핸드드립입니다.”고 하면서 추천한 핸드드립 커피는 커피원두의 맛을 가장 생생하게 전달해주는 인기메뉴라고 소개했다. 물론 기타 커피를 주문해도 핸드드립으로 맛이 다른 여러 종류의 커피원두를 갈이 시식할수 있도록 커피를 제공하는 카페이기도 하다.

커피는 신향, 캐러멜향 등 다양한 향이 있는데 그 원인은 로스팅 시간에 관련된다. 로스팅 시간이 길어질수록 원두의 색상은 진해지고 크기는 커지며 캐러멜(焦糖) 향에서 신 향을 거쳐 탄 향이 짙어진다.



커피를 마시는 사람들 중 신맛을 좋아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반면에 쓴맛을 즐기는 사람도 있다. 아직까지 대부분 사람들이 커피의 쓴맛때문에 커피를 많이 거부하는데 ‘누구나 차처럼 쉽게 접할수 있는 커피’를 만드것이 ‘MTG 커피’의 리념이다.

커피의 맛은 보통 로스팅과 관련되는데‘MTG 커피’에서는 그 누구나 쉽게 접할수 있는 커피를 추구하기에 자기만의 로스팅 기준을 가지고 있다. 다년간 커피에 대한 리해와 공부 그리고 실천에서 주인장은 커피생두의 수확시기, 수분함량, 조밀도, 종자, 가공방법 등의 특성도 충분히 파악했고 그에 따른 나만의 로스팅을 이루고 있어 ‘MTG 커피’가 에서 내리를 커피는 가장 좋은 시간내에 가장 좋은 향과 맛을 낼수 있으며 가장 신선함을 주는 커피하고 자부한다.

“커피를 내리는 것이 기쁘고 마시는 것이 기쁩니다. ‘MTG 커피’가 손님에게 기쁨을 주는것이 가장 큰 성과라고 생각합니다. ”고 주인장이 전했다.

/길림신문 최승호, 유경봉, 정현관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50%
10대 0%
20대 10%
30대 10%
40대 3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50%
10대 0%
20대 10%
30대 10%
40대 3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 미국대사관 “기본마저 없어!”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 미국대사관 “기본마저 없어!”

? 7월 12일 중국 주재 미국대사관은 자신들의 트위터에 중국어와 그 밑에 영어로 번역한 글 한편을 올렸다. 내용인즉, 중국에서 제조한 많은 상품들은 로동자들에 대한 노예식 로동 착취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것이다. 글은 배합사진도 만들어 ‘중국노예로동자 제조’라고

[빈곤해탈]한성해: 팔도촌의 래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

[빈곤해탈]한성해: 팔도촌의 래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

정책자금 적재적소에 사용 빈곤부축에 큰 몫 홍색, 민속관광으로 지명도 높인다 4년전 그가 팔도촌에 와서 처음으로 한 말이 “착실하게 촌민들을 위해 실제적인 일을 하겠다. 임기내에 마을에 변화가 없고 촌민들이 빈곤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나를 마을에서 쫓아내라”였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 즐거운 들놀이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 즐거운 들놀이

일전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에서는 94명의 회원들을 조직하여 경치가 아름답고 공기가 신선한 자연골산장에 들놀이를 떠났다. 로인들은 산장에 들어서자 아름다운 자연경치에 미혹되여 저마다 핸드폰을 꺼내 찰칵찰칵 기념사진을 찍는가 하면 또 소조별로 그네, 투호놀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