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中 저축률 45%…여전히 세계 ‘최고’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1.14일 09:44



중국의 저축률이 여전히 세계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열린 2020년 중국 재정 경제 연례 회의에서 저우샤오촨(周小川) 중국인민은행 전 행장이자 중국금융학회 회장이 현재 중국의 저축률은 45%로 10년 전 50%보다 낮아졌지만 여전히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다고 같은 날 전담망(前瞻网)이 보도했다.

저우 회장은 금융업 수입 재분배의 가장 주요한 용도로는 주택 담보 대출이 꼽혔다고 설명했다. 주택 담보 대출이 모든 국민 경제에 갈수록 많은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중국 고소득 계층은 보유하고 있는 예금으로, 저소득 계층은 대출 등의 방식으로 주택을 구매하고 있다고 저우 회장은 부연했다.

통계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중국 자산관리 상품은 은행 예금, 신탁, 공모펀드, 사모펀드, 직접 증권 투자, 보험∙연금 외 각종 투자 상품 등으로 꾸준히 다양화됐다. 현재 중국 개인 투자자는 시장 추세에 따라 과거 저축에만 집중된 구조에서 점차 다양화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지난 2013년 중국 개인 보유 투자 가능 자산 중 은행 예금 비중은 62%에 달했으나 2014년 57%, 2015년 52%, 2016년 50%, 2017년 48%, 2018년 49%로 꾸준한 감소세를 보였다. 반면 은행 재테크 상품, 증권, 신탁 등의 비중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중국가정자산조사보고서2019〉에 따르면, 현재 중국 가정의 금융 자산은 여전히 현금, 보통예금, 정기 예금에 90% 가까이 집중되어 있다. 이는 의료, 노후, 자녀 교육 등 예방적 수요가 가족 저축의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민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75%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38%
50대 13%
60대 0%
70대 0%
여성 25%
10대 0%
20대 0%
30대 8%
40대 13%
50대 4%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 미국대사관 “기본마저 없어!”

외교부 대변인 화춘영, 미국대사관 “기본마저 없어!”

? 7월 12일 중국 주재 미국대사관은 자신들의 트위터에 중국어와 그 밑에 영어로 번역한 글 한편을 올렸다. 내용인즉, 중국에서 제조한 많은 상품들은 로동자들에 대한 노예식 로동 착취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것이다. 글은 배합사진도 만들어 ‘중국노예로동자 제조’라고

[빈곤해탈]한성해: 팔도촌의 래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

[빈곤해탈]한성해: 팔도촌의 래일은 더욱 아름다울 것

정책자금 적재적소에 사용 빈곤부축에 큰 몫 홍색, 민속관광으로 지명도 높인다 4년전 그가 팔도촌에 와서 처음으로 한 말이 “착실하게 촌민들을 위해 실제적인 일을 하겠다. 임기내에 마을에 변화가 없고 촌민들이 빈곤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나를 마을에서 쫓아내라”였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 즐거운 들놀이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 즐거운 들놀이

일전 백산시조선족로인협회에서는 94명의 회원들을 조직하여 경치가 아름답고 공기가 신선한 자연골산장에 들놀이를 떠났다. 로인들은 산장에 들어서자 아름다운 자연경치에 미혹되여 저마다 핸드폰을 꺼내 찰칵찰칵 기념사진을 찍는가 하면 또 소조별로 그네, 투호놀이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