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인대]황해월:소수민족사회단체에 고정된 사무장소 마련해주어야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0.01.15일 08:58
길림성 제13기 인대 3차회의에 장춘시 대표단 일원으로 참석한 장춘시조선족군중예술관 전임 관장 황해월 대표는 정부사업보고에 대한 감수를 이렇게 말한다.

“정부사업보고를 보면 지난해 그렇게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길림성은 경제가 안정되게 반등하고 새로운 원동력이 끊임없이 집결되고 개방협력이 큰 성과를 거두었으며 경영환경이 지속적으로 최적화되고 민생복지가 재빨리 개선되는 등 성적을 거두었는데 이는 사람들을 고무시키고 분발시킨다.”



“2020년은 초요사회를 전면적으로 실현하는 결승단계이고 난관공략단계이다. 올해에 나는 소수민족 대표로서, 인대민족교무외사위원회 위원으로써 민생과 관련해 대중들의 목소리를 많이 듣고 조사연구를 많이 하여 소수민족대중들의 어려움을 많이 찾아내고 거기에 대한 해결책을 내놓으면서 합격된 인민의 대표로 되련다.”

황해월 대표는 이번에 를 제출한다고 했다.

황해월 대표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장춘시에는 만족, 회족, 조선족, 몽골족, 시버족 등 51개 소수민족이 32만여명 거주하고 있다. 한편, 장춘시로인협회, 장춘조선족부녀협회 등 7개 시급 소수민족사회단체가 있다. 이 단체들은 해마다 여러가지 문화전승활동을 30여차례씩 펼치면서 장춘시 소수민족문화를 전승, 보호, 발전시키는데서 주력군 역할을 하고 있으며 장춘시 여러 민족의 공동단결분투, 공동번영발전에 커다란 공헌을 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단체들은 모두 고정된 사무장소마저도 없이 이곳 저곳에 옮겨다니며 일하고 있어 단체 회원들의 응집력 향상과 단체행사의 준비와 배치 그리고 단체의 지속적인 발전에 영향주고 있다.

관련부문에서 소수민족사회단체조직에 중시를 돌리고 적극적으로 그들이 직면한 어려움을 해결해주길 바란다.중점적으로 사무장소를 해결해주어 그들의 적극성을 불러일으키고 소수민족사업에서의 그들의 중요한 역할을 충분하게 발휘시키길 건의한다.

황해월 대표는 또한 소수민족 사업단위들의 전문인재 류실문제에 대해 주목, 대학을 금방 졸업한 전문인재들이 장춘에 왔다가도 로임이 낮은데다 집세부담까지 크기에 발을 붙이지 못하고 일터를 떠나는 경우가 많다고 했다. 그는 이런 전문인재들이 장춘에 뿌리를 내릴 수 있도록 정부적인 차원에서 경제적인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건의했다.

길림신문 최승호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근일 화위의 가장 높은 등급의 년봉을 받는 ‘천재소년’ 장제(张霁)가 인기를 누리는 가운데 장제와 함께 화중과학기술대학 박사 학우인 요정(姚婷)도 화위 ‘천재소년’에 선발됨으로써 년봉 156만원을 받게 된다. 보도에 따르면 화중과학기술대학 계산기 전업을 졸업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년 박바가지 백년 고목의 품에 안기다

백년 박바가지 백년 고목의 품에 안기다

반남박씨일가와 함께 두만강을 건어온 바가지가 민족력사의 견증물로 백년 고목의 품속에 안겼다. 안개비가 자욱이 내리던 그 날 7월 28일, 중국조선족생태문화원(룡가미원) 민속박물관에서 열리는 ‘반남박씨 바가지 전시회’에 참가하고저 수심 깊은 호수 우에 보기 좋

뜻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뜻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뜻 깊은 생일 보낸 뢰봉반 성원 유기농장 강화 사장과 함께 배추김치 배달에 나선 허애자 뢰봉반 성원 지난 8월 5일은 ‘연길 훌륭한 사람’으로 선정된 연길로인뢰봉반 성원 허애자의 생일날이다. 언제나 사랑의 마음으로 들끓는 허애자는 올해 생일도 의미 있게 보내기

세계최고의 생수로 세계최고의 기업 꿈꾼다

세계최고의 생수로 세계최고의 기업 꿈꾼다

  장백산기슭의 이도백하진에 자리잡고 있는 연변농심광천수유한회사 생산직장이다. 귀청을 울리는 기계의 동음속에서 농심상표를 착용한 무수한 생수가 현대화한 생산흐름선에서 쏟아져나오며 눈앞에서 경쾌한 장관을 이루고 있다. 8월5일,기자는 코로나19 국내 전염병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