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맛 없는 걸 맛 없다고 해도 죄?"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09.17일 10:34
  국내 한 블로거가 유명한 만두 브랜드인 고부리만두(狗不理包子)를 '비싸고 맛없다'고 했다가 회사측으로부터 '허위사실 유포로 경찰에 신고하겠다'는 경고를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14일 반월담망(半月谈网)이 전했다.





  최근 17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웨이보 블로거인 @곡악(@谷岳)는 자신의 웨이보에 음식 배달앱인 대중점평(大众点评)에서 별점이 가장 낮은 음식점인 북경 왕푸정의 고부리만두점의 맛 체험한 후기를 올렸다.

  그는 60원에 8개인 고기소 만두, 38원에 8개인 돼지고기 만두를 각각 시켜 맛을 본 뒤 "한가지는 너무 느끼하고 다른 한가지는 만두피가 두껍고 소는 적은데다 이빨에 들러붙기까지 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해당 음식점의 서비스, 가격 등에 대해서도 낮은 점수를 줬다.

  곡악이 올린 동영상은 무려 1000만 회 넘게 재생됐고 이에 자신들의 브랜드 이미지에 타격을 입었다고 생각한 고부리만두는 공식 웨이보를 통해 곡악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자신들의 권리를 침해했다면서 법적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곡악은 자신은 "그냥 체험담을 이야기 했을 뿐이며 악의적인 의도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사실과 어긋나지도 않을뿐더러, 좋은 경험만 쓰고 나쁜 경험은 써서 안된다는 법도 없지 않냐"고 반문했다.

  한편,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나쁜걸 나쁘다, 맛없는 걸 맛없다라고 하는 것도 죄가 되냐"며 발끈했다. 긁어서 부스럼 만든 격으로 비난의 목소리만 높아지게 되자 고부리측은 웨이보에 게시했던 글을 슬그머니 내린 상태다.

  /상하이저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33%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33%
60대 0%
70대 0%
여성 67%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67%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습근평 주석,전국 농민 '삼농'일선 동지들에 축하 위로 전달

습근평 주석,전국 농민 '삼농'일선 동지들에 축하 위로 전달

제 3회 ‘중국농민풍수절(中國農民豊收節)’을 앞두고 습근평 중공중앙 총서기, 국가주석,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이 당 중앙을 대표해 전국의 수많은 농민 및 ‘삼농(三農:농업·농촌·농민)’ 일선에서 일하는 동지들에게 축하 및 진심어린 위로를 전했다. 습 주석은 “현재는

"많은 비·거센 파도에"…태국 남부 섬 한쪽이 '쩍' 갈라져

"많은 비·거센 파도에"…태국 남부 섬 한쪽이 '쩍' 갈라져

열대성 폭풍 '노을' 및 장마가 뿌린 많은 비와 거센 파도로 지난 주말 태국 남부 지역의 섬 한쪽이 '쩍' 갈라졌다고 현지 언론이 22일 전했다. 일간 방콕포스트와 온라인 매체 네이션에 따르면 남부 수랏타니주 앙통 해양국립공원 내 42개 섬 중 하나인 힌땍 섬의 한

2천년 전 이집트 소년은 어떻게 생겼을까

2천년 전 이집트 소년은 어떻게 생겼을까

복원된 이집트 소년의 얼굴 2천여년 전 사망한 고대 이집트 소년의 얼굴이 현대 기술로 생생하게 살아났다. 21일 라이브사이언스(LiveScience) 등 현지 언론은 독일의 뮌헨-보겐하우젠 아카데미 클리닉 병리학 연구소 연구팀이 CT(컴퓨터단층촬영) 스캐너를 사용해 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email protected]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