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한국
  • 작게
  • 원본
  • 크게

결혼 안 해도…'동거 가능' 60%, '아이 가질 수 있다' 31%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1.18일 15:19
  대학생 62%는 가족이 등록금 지원…학부모 64% '교육비 부담스럽다'

  한국 13세 이상 국민 10명 중 6명은 결혼 없이 동거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생각하고, 10명 중 3명은 결혼 없이 자녀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대학생 10명 중 6명은 부모님 등 가족에게 등록금을 지원받았다. 학부모 10명 중 6명은 교육비에 부담을 느꼈는데, 특히 사교육비가 부담스럽다는 응답이 많았다.

  ◇ 10명 중 6명은 '결혼 없이 동거 가능', 3명은 '자녀도 가능'

  한국 통계청은 지난 5월 13∼28일 전국 만 13세 이상 약 3만8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집계한 '2020년 사회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남녀가 결혼하지 않더라도 함께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응답자의 59.7%였다.

  이 비률은 2012년 45.9%, 2014년 46.6%, 2016년 48.0%, 2018년 56.4%로 늘어나다 올해는 60%에 육박했다.

  '결혼하지 않고도 자녀를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30.7%였다. 이 역시 2012년 22.4%, 2014년 22.5%, 2016년 24.2%, 2018년 30.3% 등 계속 증가하다가 올해 더 늘었다.

  ◇ 미혼 녀자 10.5% '결혼, 안 하는 게 좋다·안 해야 한다'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51.2%로 2년 전보다 3.1%포인트 늘었다.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는 41.4%, '하지 말아야 한다'는 4.4%였다.

  미혼 녀자(22.4%)가 미혼 남자(40.8%)보다 '결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적었다. 미혼 녀자는 '결혼을 해야 한다'가 22.4%,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가 62.4%, '하지 말아야 한다'가 10.5%였다.

  '결혼하면 자녀를 가져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68.0%로 2년 전보다 1.6%포인트 줄었다.

  응답자 74.3%는 우리 사회의 결혼 비용, 의식 절차 등 결혼식 문화가 과도한 편이라고 생각했다.

  '자녀를 원하지만 출산이 어렵다면 입양을 적극 고려하겠다'는 사람은 19.9%, '자녀 유무에 상관없이 여건이 되면 입양하고 싶다'는 사람은 10.9%였다.

  ◇ 공평한 가사 분담, '해야 한다'는 62.5%지만 '하고 있다'는 20%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62.5%로 2년 전보다 3.4%포인트 늘었다.

  그러나 견해가 아닌 실태를 조사해보니, 실제로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하는 경우는 20% 수준에 그쳤다. 남편 중 20.7%, 아내 중 20.2%가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가사를 아내가 주도하는 경우'는 남편이 응답했을 땐 75.6%, 아내가 응답했을 땐 76.8%였다.

  다만 19∼29세에게서는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한다는 응답이 남편 43.3%, 아내 43.4%로 나타났다.

  '부모님 로후는 가족·정부·사회가 함께 돌봐야 한다'는 응답은 61.6%로 2년 전보다 13.3%포인트 증가했다.

  '가족이 돌봐야 한다'(22.0%), '부모님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12.9%), '정부·사회가 돌봐야 한다'(3.5%)는 응답은 2년 전보다 모두 감소했다.

  ◇ 대학생 10명 중 6명 '등록금은 가족이 마련해줬다'

  1학기를 기준으로 대학생의 62.2%는 부모님 등 가족의 도움으로 등록금을 마련한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전보다 2.5%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장학금(24.8%), 대출(7.3%), 스스로 벌어서 마련(5.7%)은 모두 2년 전보다 줄었다.

  '자녀 교육비가 가정 경제에 부담이 된다'고 응답한 가구는 64.1%였다. 2년 전보다 0.3%포인트 감소했다.

  다만 '학교 납입금 외 교육비(사교육비)가 부담스럽다'는 응답은 67.2%로 2년 전보다 2%포인트 증가했다.

  학교 납입금(26.3%), 하숙·자취·기숙사비(6.5%)가 사교육비 다음으로 부담되는 교육비 항목으로 꼽혔다.

  '대학교 이상의 교육을 받기를 원한다'는 응답은 학생(84.1%)보다 부모(91.6%)가 높았다.

  '여건이 되면 자녀를 유학 보내고 싶다'는 학부모는 58.7%였다.

  학교생활에 만족하는 중·고등학생은 59.3%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온라인 학습을 경험한 사람은 41.1%였다. 특히 10대(90.9%)에서 그 비률이 높았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25%
40대 25%
50대 5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 코로나19 백신접종 사흘째인 어제 765명 접종…루적 2만1천177명

한국 코로나19 백신접종 사흘째인 어제 765명 접종…루적 2만1천177명

대전>서울>부산>전북 순으로 많아…인구 대비 0.04% 1차 접종 마쳐 정은경 "적극적으로 접종 참여해준 전국의 모든 1호 접종자들께 감사" 화이자 백신 주사기에 소분 조제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흘째인 28일 하루 전국에서 765명이

전국인대대표 장백례: 우리는 아름다운 봄날을 맞이 할 것입니다

전국인대대표 장백례: 우리는 아름다운 봄날을 맞이 할 것입니다

2021년 전국 량회 5G몰입식(沉浸式)다지역간 영상탐방 2021년 전국량회 전야, 북경 신화사 신립방지능화 스튜디오와 천진 중의약대학 실험실이 련결되면서 새로운 형식의 다지역간 탐방취재가 시작되였다. 립체적이고 생동감이 있는 몰입식 정경과 현장에 있는듯한 지연

위챗, QQ메신저에 흡연 이모티콘이 사라졌다

위챗, QQ메신저에 흡연 이모티콘이 사라졌다

텐센트회사가 2월 28일 공식미니블로그계정을 통해 위챗 이모티콘이 "요즘 담배를 끊었다"고 밝혔다. 두장의 그림에 보이는바와 같이 입에 담배를 문 이모티콘에서 담배가 사라졌다. QQ메신저도 마찬가지다. 2017년 9월 북경시 담배통제협회가 텐센트회사에 위챗과 QQ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