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북경시 주민 1인당 평균 교육문화 및 오락 지출 4311원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0.11.27일 10:34
  북경시 국유문화자산관리센터와 중국미디어대학(中國傳媒大學) 문화산업관리학원이 24일 공동 발표한 ‘북경 문화산업발전 백서(2020)’(이하 ‘백서’)에서 북경시의 문화소비 규모가 계속적으로 전국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백서에 따르면 북경시 주민의 1인당 평균 교육문화와 오락 지출은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4311원으로 집계돼 제13차 5개년 계획 이후 최대 증가률을 기록했으며, 지출액은 전국 평균 수준을 약 72% 웃돌았다.

  백서에 따르면 북경시 규모이상 문화산업 법인은 5천 252개, 총자산은 전년 동기 대비 5.6% 증가한 2조 198억원, 총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14.4% 증가한 1조 3544억 3천만원으로 집계됐다.

  전국 비중 상황으로 볼 때 북경시 규모이상 문화기업 법인은 4천 831개로 전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9%였고, 총자산은 1조 9020억 3천만원으로 전국의 13.9%를 차지했고, 영업수입은 1조 2997억 3천만원으로 전국의 13.1%를 차지했다.

  백서에서 지난해 북경 문화산업 구조는 계속 최적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북경시 규모이상 문화서비스업 기업의 영업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34.1% 증가한 1조 328억 4천만원으로 북경시 규모이상 문화기업 영업수입의 79.5%를 차지했고, 전년 대비 0.6%포인트 상승했다. 문화 핵심분야의 뒷받침 역할이 뚜렷해지면서 북경시 규모이상 핵심분야 총수입은 전년 동기 대비 15.8% 증가한 1조 1972억 6천만원을 기록, 북경시 규모이상 문화산업 총수입의 88.4%를 차지했고, 전년 동기 대비 1.6%포인트 상승했다.

  이 가운데 창의 디자인 서비스, 뉴스 정보 서비스, 콘텐츠 창작 생산, 문화전파 루트 등 4개 문화 핵심분야의 수입은 북경시 규모이상 문화산업 총수입의 87.3%를 차지, 북경시 문화산업의 질적 발전을 추진하는 4대 주도산업이 되였으며 북경 문화산업의 오래된 동력과 새로운 동력의 전환에서 생기와 활력을 보여주었다.

  /중국신문망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전국정협 13기 4차회의 보도발표회 3월 3일 개최

전국정협 13기 4차회의 보도발표회 3월 3일 개최

"전국정협" 위챗 공중계정에 발표한 소식에 의하면 전국정협 13기 4차회의 보도발표회가 오는 3월 3일(수요일) 15시에 진행되며 곽위민(郭衛民) 대회 보도대변인이 내외 언론사를 상대로 이번 대회 관련 상황을 소개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게 된다. 코로나19 방역

종남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40% 달할 것”

종남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40% 달할 것”

종남산 중국공정원 원사가 오는 6월까지 중국 국민 10명 중 4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2일 중국청년망(中国青年网)은 1일 청화대와 브루킹스 연구소가 공동 개최한 ‘중미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 협력’ 포럼에서 종남산 중국공정원 원사 겸

중국 원조 코로나19 백신 필리핀 수도 마닐라 빌라모어공군기지에 도착

중국 원조 코로나19 백신 필리핀 수도 마닐라 빌라모어공군기지에 도착

28일 필리핀 수도 마닐라 빌라모어공군기지에서 관계인원들이 중국 원조 코로나19 백신을 하역하고 있다. 필리핀 두테르테 대통령과 필리핀 주재 중국대사 황계련이 비행자에 나가 중국 지원 백신을 영접했다. /신화사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