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김치를 먹어야 하는 리유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21일 15:49



  김치는 이제 서구에서도 인정받는 건강 식품이다. 김치는 구체적으로 어디에 좋을까?

  ◆ 소화 = 김치를 먹으면 장내 미생물 생태계가 건강해진다. 발효 과정을 거친 덕에 유익균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영양사 알리사 럼지에 따르면, 김치에는 소화를 돕는 효과도 있다.

  ◆ 면역 = 영양사는 "요즘 같은 때, 면역력을 키우고 싶다면 김치를 먹으라"고 말한다. 면역 작용은 우선적으로 장에서 일어난다. 장이 건강해야 면역 시스템도 활발하게 돌아간다는 뜻이다. 김치에 든 프로바이오틱스가 장을 건강하게 만든다.

  ◆ 혈당 = 김치는 인슐린 저항성을 낮추고 포도당 대사 능력을 끌어올린다. 즉 혈당을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한국 아주대학교 연구진은 실험을 통해 당뇨 전 단계에 있는 이들이 두 달 이상 매일 김치를 먹을 경우 포도당 대사 능력이 향상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 숙환 = 김치는 심장병 같은 만성 질환으로부터 우리를 보호한다. 김치의 기본 재료인 생강이나 고추에 항산화 성분이 풍부하기 때문. 영양사에 따르면, 항산화 성분은 손상 세포를 안정화시켜 질병이 진전되는 걸 막는다.

  ◆ 체중 =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은 밍밍한 음식을 먹을 때 과식하는 경향을 보인다. 김치는 맛이 강하기 때문에 과식을 막고 체중 관리를 돕는다. 칼로리가 낮다는 장점도 있다.

  ◆ 시력 = 나이 탓인지 눈이 침침하다면 베타카로틴 함량이 높은 품종의 배추로 담근 김치를 먹는 게 좋겠다. 베타카로틴은 시력을 보호하고 야맹증, 안구 건조증, 백내장 및 로인기 황반변성을 예방한다.

  /코메디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8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40%
50대 20%
60대 0%
70대 0%
여성 2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물을 절약하며 록수천산 함께 건설

5월 9일부터 15일까지는 제30번째 전국 도시 물절약 홍보주간이다. 올해의 주제는 ‘새로운 발전 리념을 관철하며 절수형 도시를 건설' 하는 것이다. 물은 생명의 원천이자 발전의 근원이다. 우리는 물을 절약하고 보호하는 량호한 습관을 키우고 생활의 세세한 부분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흑룡강 하천 해빙기 종료

최근 흑룡강해사국이 발표한 2021년 봄철 마지막 해빙 보고에 따르면, 흑룡강성내 5528킬로미터 하천들의 얼음이 모두 풀렸고 40일동안 걸린 해빙기의 수상교통 안전감독도 마무리됐으며 수상교통 안전이 전체적으로 안정세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겨울 결빙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전국 각지 "어머니의 날" 맞아 다채로운 행사

5월 9일, 전국 각지에서는 다채로운 활동을 열고 "어머니의 날"을 맞이했다. /신화넷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