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파출소경찰들 음력설을 맞아 조선족로인가정을 위문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01.22일 14:44
중국의 전통명절인 음력설을 맞으며 일전 장백조선족자치현 마록구진에 주둔하고 있는 마록구변경파출소에서는 과원조선족민속촌을 찾아 한 조선족로인 가정을 위문했다.



최경희 부부와 함께 물만두를 빚고 있다.



물만두를 삶고 있다.

음력설이 눈앞에 다가오면서 주민들의 집집에서는 명절 물품을 구입하느라고 드바삐 보내고 있는 이때 과원조선족민속촌에서 살고 있는 최경희(64세) 농민가정에서는 외지에서 사업하는 아들이 설 쇠러 집으로 돌아오지 못하게 되여 집에는 두 부부가 고독하게 설을 쇠게 되였다.



경찰들이 대문에 춘련을 붙이고 있다.

이 정황을 알게 된 진변경파출소에서는 경찰들을 조직하여 여러 가지 과일을 사들고 그의 집을 찾아와 음력설 위문을 함과 동시에 위생청결을 해주고 대문과 창문에 춘련을 붙이고 등불을 걸어 주었다. 그리고 그들을 도와 물만두를 만들어 저녁 식사를 함께 나누면서 흥겨운 노래와 춤으로 그들에게 명절의 축복과 즐거움을 가져다줌으로써 친인다운 사랑을 베풀어 주었다.

길림신문 최창남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2D가 3D로 변신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

사천(四川) 자공(自贡) 등불축제, 매년 새해 때면 화려함에 눈이 부시고, 독창적인 꽃등이 가장 인기를 누린다. 올해는 ‘토끼등’ 전시구간이 인기다! “입상한 어린이에겐 평생의 자랑거리가 될 거 같아요.” 1월 24일 한 블로거가 공개한 작품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등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서장 주물랑마봉 상공에 나타난 아름다운 구름

얼마 전 한 사진작가가 거친 바람이 부는 상황에서 주물랑마봉 상공에 깃발 모양의 구름이 나부끼는 장면을 촬영했다. 남쪽 기압골이 세계의 지붕인 히말라야산맥과 부딪히고, 주물랑마봉과 주변 산맥이 수증기를 산 위쪽으로 밀어 올리자, 응결된 수증기가 비단 같이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상생협력 지속 심화하고 손잡고 넓은 시장 개척하자

경준해 한준, 독일 폭스바겐그룹 회장 올리버 블루메 회견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한준은 장춘에서 독일 폭스바겐자동차그룹 회장이며 포르쉐주식회사 회장인 올리버 블루메 일행을 회견했다. 1월 31일, 성당위 서기 경준해와 성당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3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