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김동호 대표, "향촌진흥과 촌민들을 위해 필요한 말을 할 것"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3.10일 11:02



김동호 전국인대 대표

  지난 임기에 이어 올해 제14기 전국인대 대표로 재차 선거된 김동호는 흑룡강 상지시 어지향 신흥촌의 당지부서기이며 또 부지런하고 순박한 농민대표이다.

  김동호는 자신의 두발로 흑룡강의 여러 농촌을 답사하며 현지의 농민들과 농업생산, 농촌관광 등 분야의 경험을 교류하고 이를 토대로 광범한 농민들의 가장 진실한 목소리를 대회에 전했다. 그는 몇년간 삼농문제를 주목해 생태 보호, 흑토지 보호, 농업인재 양성, 농경지 보호 등 여러 면에서 많은 건의를 제출해 인대대표로서의 직책을 성실히 수행했다.

  김동호 대표는 재차 전국인대 대표로 당선되여 어깨에 무게감이 더해졌다며 올해에도 스마트농업, 향촌관광, 농촌 건설용지 부족 문제 등 의안을 가지고 전국인대정협회의에 참가했다.

  향촌진흥 건설용지가 부족한 문제를 해결할데 관한 건의

  20차 당대회 보고에서 향촌진흥을 전면 추진하고 농업강국 건설을 가속화하며 향촌산업, 인재, 문화, 생태, 조직의 진흥을 착실히 추진할 것을 요구했다.

  답사 연구 과정에 상지시의 각 향진과 주변 기타 시현에서 향촌진흥사업을 심층 추진하는 과정에 보편적으로 농촌건설용지가 부족해 어려움에 봉착한 상황을 발견했다.

  산업진흥은 향촌진흥의 중점이다. 각 촌에서 프로젝트를 유치해 산업을 발전시켜 촌집단 소득을 증가하고 유휴 농촌주택부지를 리용해 공장과 산업 프로젝트에 필요한 건축물을 신축하려고 할 때 촌의 집단건설부지와 농민들의 유휴 주택부지가 토지조사에서 농경지로 획분된 사실을 발견했다. 이는 촌집단 산업프로젝트의 발전에 큰 저애로 되고 있다.

  건의: 농촌 건설용지를 보장할 것을 희망한다. 농경지로 변경된 부지를 다시 건설용지로 변경해주기를 바란다.

  출처: 인민넷 조문판

  편집: 전영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가수 이상민이 어머니가 돌아가신 뒤 전혀 알지 못했던 친동생의 존재를 알게 돼 충격을 받았다. 이날 16일 방송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모친상 후 오랜만에 외가 친척들을 만나는 이상민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이상민은 그동안 친척들과 왕래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도시관리국, 방문 봉사로 경영환경 최적화

중한시범구의 실외 간판 시설의 품질을 한층 향상시키고 경영 환경을 최적화하며 도시 이미지를 향상시키고 ‘정결, 깔끔, 안전, 질서’의 도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중한시범구의 도시관리국은 방문 봉사의 수준 제고로 '기업 군중이 만족하는' 도시 관리 봉사 품질 형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중국 천연 목장 '치치할' 바비큐, 인기 비결은 '북위 47도'?

땅거미가 내려앉자 흑룡강성 치치할시에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한다. 외지에서 온 려행객들이 바비큐 음식점을 찾아 노릇노릇하게 익어가는 소고기를 즐겼다. 지난해 6월 19일 흑룡강성 치치할시의 한 바비큐 음식점에서 고객이 고기를 굽고 있다. (사진/신화통신) 관

중국인민은행 전국 대부분 도시 주택대출 금리 하한선 취소

중국인민은행 전국 대부분 도시 주택대출 금리 하한선 취소

얼마전 중국인민은행이 통지를 발표하고 전국 차원의 첫 주택과 두번째 주택 상업성 개인주택 대출금리 하한선을 페지한다고 밝혔다. 현재 북경, 상해, 심천을 제외한 전국 다른 도시들은 주택대출금리 하한선을 이미 취소했다. 도시주택대출금리 하한선이 페지된 후 현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