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제42회 《연변문학》문학상 시상식 연길서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10.28일 10:24



좌로부터 오수영, 김선희, 장정일, 작도, 최삼룡(최일 대리수상).

1951년 6월에 창간되여 지금까지 751권을 펴낸 순수문학지 《연변문학》이 선정한 제42회 《연변문학》문학상 시상식이 연변인민출판사 주최, 《연변문학》편집부 주관으로 10월 27일 오전 연변인민출판사 회의실에서 개최되였다.

시상식에서 연변인민출판사 당위 부서기, 부총편집 리철주는 개회사에서 “《연변문학》은 창간이래 사회주의사실주의문학 취지를 견지하면서 광범위한 조선족 독자들에게 수많은 우수한 작품들을 선보였다.”고 하면서 향후에도 《연변문학》이 새시대를 기록하고 노래하는 우수한 작품을 부단히 발굴하여 날로 제고되는 대중들의 정신문화수요를 만족시킬 것을 희망하였다.

심사위원들의 공정하고도 객관적인 평심을 거쳐 제42회 《연변문학》문학상 소설부문 본상에 작도(최화)의 , 시부문 본상에 김선희의 (외 7수), 수필부문 본상에 장정일의 , 평론부문 본상에 최삼룡의 가 선정되고 오수영의 단편소설 이 신인상에 선정되여 수상의 영예를 지녔다.

연변대학 리범수교수는 심사평에서 “작도의 소설 은 우리 소설문학에서 보기 드문 인물류형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장정일의 수필 은 독자들에게‘온고지신(温故知新)의 미학을 선물했다”는 점에서, “김선희의 서정시 (외 7수)는 시인이 시적 이미지의 다양화를 시도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최삼룡의 평론 는 우리 수필창작에 대한 적시적인 현장진단이자 우리 수필문학의 진로를 위한 고민의 산물이”라는 점에서, “오수영의 단편소설 은 판타지의 수법으로 현실을 투사했다”는 점에서 각각 심사위원들의 긍정을 받았다고 수상리유를 밝혔다.

/길림신문 김태국 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100%
10대 0%
20대 10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눈강은 대흥안령 이륵호리산(伊勒呼里山)의 중간에서 줄곧 남하하여 치치할시 서북부를 거쳐 강심도를 품에 꼭 안고 있다. 이 강심도가 바로 '눈강의 명주', '학성 도화원'이라는 아름다운 명성을 가진 명월도이다. 인적이 드문 자연섬에서 도시문화관광의 명함장으로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장백산기슭, 무명도로들에 이름이 생겨났다

장백산기슭, 무명도로들에 이름이 생겨났다

현재, 안도현에는 도합 200여개 행정촌(사회구역)이 있는데 장기간 많은 농촌 도로와 골목에‘이름이 없는’ 현상이 존재하여 백성들의 도로 검색과 택배 물류에 불편을 초래했다. 이에 대비해 안도현민정국은 올들어 현대화 향촌지명 관리봉사체계를 힘써 구축하고 ‘향촌

연길공원 화려한 꽃들이 만발, 관광객들 꽃바다 속에서 방긋

연길공원 화려한 꽃들이 만발, 관광객들 꽃바다 속에서 방긋

최근, 꽃피는 계절이 되자 연길인민공원은 알록달록한 형형색색의 꽃들이 만발하여 향기 머금은 여름꽃의 매력을 한껏 발산하고 있다. 함박꽃이며 개나리꽃들이 울굿불긋 각양각색으로 피여난 꽃바다 속에서 연길공원은 사진을 남기면서 행복한 웃음을 짓는 방문객들로

연길시공안국, 사회구역 경무관리 새 모식 가동

연길시공안국, 사회구역 경무관리 새 모식 가동

6월 19일 오전 9시, 연길시공안국과 연길시 신흥가두 ‘1구 1경 3장제’ 사회구역 경찰업무 관리모식 시범 가동식이 신흥가두 신흥광장에서 열렸다. 연길시공안국 대표, 신흥가두 대표, 민창사회구역 각 분야 경찰업무팀 대표, 10가구 련방대장 대표 및 일부 사회구역 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