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세계중국학대회·상해포럼에 보낸 습근평 주석의 축하 서한, 뜨거운 반향 일으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11.27일 11:21
습근평 주석이 세계중국학대회·상해포럼에 축하 서한을 보내 중국학 연구의 중요성을 깊이 천명하고 중외 문명을 융통하는 사절로 활약하기 바란다는 간절한 기대를 각국 전문가와 학자들에게 표명해 참석자들과 사회 각계에서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사람들은 학술 교류와 연구 성과의 전환을 더욱 강화함으로써 다양한 문명의 계승, 발전, 혁신에 더 많은 지혜를 기여할 것이라고 표했다.

습근평 주석은 축하 서한에서 중국학은 중국의 력사관련 학문이자 당대 중국의 학문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문명은 오랜 력사를 가지고 있으며 세계 다른 문명과의 교류와 상호 리해에서 풍부하게 발전하면서 중국식현대화에 깊은 잠재력을 부여하고 있다. 습근평 주석의 축하 편지를 현장에서 경청한 터키 이스탐불대학 아유브 살레타스 중문학과 과장은, 아시아 문명을 리해하려면 중국 문명, 중국 문화에 대한 리해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친구들은 자신의 문화에 대해 자호감을 느껴야 한다. 5000년 동안 중국 문화와 문명은 단절되지 않았고 인류와 세계 평화에 비교적 큰 기여를 해왔기 때문이다."

상해 사회과학원 세계중국학연구소 심계룡 소장은 습근평 주석이 축하 서한에서 중국학 연구의 중요성을 깊이 천명했다고 밝혔다. "전통적인 한학과 달리 현재 세계 중국학은 고대 중국뿐만 아니라 현대 중국, 특히 중국 발전 과정의 많은 화제, 특히 중국 발전의 일부 성공적인 성과와 학리를 설명하는 방법에 중점을 두고 있다."

습근평 주석은 력사의 근원을 거슬러 올라가야 현실 세계를 리해할 수 있고 문화의 근간을 따라야 오늘날의 중국을 제대로 인식할 수 있으며 문명의 상호 본보기가 있어야 공동 진보를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드리안 나스타세 전 로므니아 총리는, 습근평 주석은 아주 간단한 언어로 력사와 문화가 우리에게 신분을 갖게 했기 때문에 우리는 문화를 잊지 말고 력사를 잊지 말아야 한다고 사람들에게 알려주고있다고 강조했다. "5000년의 력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중국이 자신의 특색을 강조하고 자신의 철학을 설명하며 오랜 력사를 바탕으로 다른 나라와 잘 지내려는 방식을 리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독일의 한학자이며 독일 괴팅겐대학의 동아시아 문학과 문화학 명예 교수인 시헨웨이는, 중국은 오랜 력사와 다양한 민족, 사상을 가지고 있어 다양한 도전에 잘 대처할 수 있다며 이는 인류가 중국으로부터 배워야 할바라고 강조했다. "우리 모두는 세계가 기후 위기와 같은 거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우리는 이 분야에서 중국과 협력해야 현재 처한 위험을 극복하고 더 나은 세상을 함께 추구할 수 있다."

습근평 주석은 축하 서한에서 각국 전문가와 학자들이 중국과 국외 문명을 융통하는 사절이 되기를 바란다며 상호 융통과 수용, 개방과 포용을 견지하고 세계 중국학 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문명 교류와 상호 리해를 촉진하고 세계 문명의 번영을 위해 사상과 문화의 힘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레소토 전총리 무카이치 마조로는, 습근평 주석의 축하 서한은 대회에 참가한 전문가와 학자들이 중국학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토론하도록 격려하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이는 국제적으로 중국의 역할을 더 잘 리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다시 말해 중국은 경제력의 지속적인 향상과 더불어 국제적으로 역할을 발휘하기 시작했고 중국 문명을 리해해야만 우리는 중국의 역할을 리해할 수 있다."

수단 하르툼대학의 중문학과 과장인 바다웨이는, 학자로서 중국 최고 지도자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는 것에 큰 감격을 느낀다고 말했다. "어떻게 하면 서로 더 잘 리해하고 소통할 수 있을지에 대한 방향에서 앞으로의 맡은바 번역 사업에서 중국의 이야기를 아랍어로, 수단 이야기를 한어로 번역하여 번역을 통해 우리는 더 나은 또는 정확한 리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복건사범대학 커뮤니케이션대학 림혁 교수는, 중국학이 중국의 5000년 력사 발전과 중국이 현재 세계에서 갖는 중요성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습근평 주석의 축하 편지는 오래동안 중국 문학 연구, 교육, 창작에 종사해온 창작가들에게 있어서 당면과 미래 한시기 중국과 세계 사상문화에 대한 중국학 심화를 위해 선도적인 역할을 발휘하게 될 것이다."

/중앙인민방송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고경표SNS 배우 고경표가 '제 43회 청룡영화상'에서 지코의 축하 무대를 들썩이며 반응했던 것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지난 22일 정기고의 유튜브 채널 '주정기고' 에서는 '최고치 몸무게로 술 마시러 온 고경표' 라는 제목의 영상이 새롭게 업로드됐다. 이날 게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의리까지 美쳤다" 현빈, '♥손예진' 6년만 뮤직비디오 출연 결심 이유는?

"의리까지 美쳤다" 현빈, '♥손예진' 6년만 뮤직비디오 출연 결심 이유는?

사진=나남뉴스 배우 현빈이 가수 김범수의 신곡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여전한 미모를 뽐냈다. 지난달 공개된 김범수의 정규 9집 '여행'에서 선공개된 '그대의 세계' 뮤직비디오 속 단연코 시선을 사로잡은 배우는 현빈이었다. 배우 김서안과 남녀주인공으로 호흡한 현빈

드론 공연과 불꽃놀이, 정월대보름의 연길 상공 수놓아

드론 공연과 불꽃놀이, 정월대보름의 연길 상공 수놓아

2월 24일 갑진년 정월대보름 밤, ‘중화민족공동체의식을 확고히 다지고 연변 민족단결의 새로운 장을 열어나가자’는 주제로 진행된 2024년 정월대보름 드론(无人机) 공연 및 불꽃놀이 행사가 연길의 상공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이날 밤, 밤 장막이 내리면서 행사장은

"30년만에 돌아온 딸 결혼" 혜은이, 한복입고 장모님 포스 사위 누구?

"30년만에 돌아온 딸 결혼" 혜은이, 한복입고 장모님 포스 사위 누구?

사진=김수찬SNS 가수 혜은이가 딸을 시집보내면서 '장모님'이 됐다. 지난 24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은 자신의 SNS를 통해 혜은이와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혜은이는 곱게 한복을 차려입고 활짝 웃고 있었다. 김수찬은 "혜은이 누나의 따님 결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