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연예 > 예능
  • 작게
  • 원본
  • 크게

"호되게 당했으면 좋겠다" 송해나, 나는솔로 17기 광수에 분노한 이유

[나남뉴스] | 발행시간: 2023.12.08일 06:07



이미지 출처 = SBS Plus, ENA ‘나는 SOLO’

'나는 솔로' MC 송해나가 17기 광수(가명)의 연애관에 분노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플러스·ENA 예능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17기 옥순(가명)과 광수, 영수(가명)의 데이트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세 사람은 고깃집에서 식사하며 대화를 나눴다. 영수는 옥순에게 “대시할 때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게 좋냐. 천천히 다가가는 게 좋냐”고 물었고, 옥순은 “천천히 (다가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영수는 “나는 맞춰준다”고 말했고 광수는 “난 다가오는 사람 안 좋아한다. 무조건 내가 가야 한다”며 자신의 연애관을 밝혔다.

옥순이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날 좋아해 주는 게 좋은 거냐,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덜 좋아해 주는 게 좋은 거냐"고 묻자 광수는 "덜 좋아해 주는 사람. 내가 끊임없이 사랑을 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답했다.



이미지 출처 = SBS Plus, ENA ‘나는 SOLO’

영수가 "형을 많이 좋아한다고 해도 끊임없이 사랑을 못 주는 건 아니지 않나"라고 하자 광수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밀당의 고수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를 지켜본 MC 데프콘은 "안 맞을걸"이라고 반응했으며, MC 송해나는 "어떻게 저런 마인드로 연애를 할 수 있냐"며 "진짜 호되게 한번 당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7기 상철, ♥현숙 생리통에 핫팩…송해나 "저 남자 미쳤다"



이미지 출처 = SBS Plus, ENA ‘나는 SOLO’

한편 송해나가 17기 상철과 현숙의 모습에 감탄했다.

6일 방송한 SBS Plus와 ENA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5박 6일간의 로맨스 여정을 함께한 17기의 최종 선택이 그려졌으며, 상철과 현숙만이 서로를 선택해 최종 커플에 등극했다.

이날 현숙은 상철, 영호와 살얼음판 같은 ‘2:1 데이트’를 했다. 상철은 ‘그날’이 시작됐다는 현숙의 말에 미리 핫팩을 데워놨다가 현숙에게 건네면서 시작부터 센스를 발휘했다.

송해나는 "저 남자 너무 미쳤다"라며 감탄했다. 데프콘은 "적당히 좀 해라. 배우긴 배우는데 너무 힘들다. 상철 대단하다"라며 배려심을 추켜세웠다. 이이경도 "연인이 되어도 받기 힘든 배려다"라며 맞장구 쳤다.

상철은 “싸울 때 어떤 모습으로 풀어 가는지가 제일 중요한 것 같다”는 현숙의 연애관에 “현숙님이 많이 알려주면 맞추고 싶다”고 열심히 호응했다. 옆에서 이를 듣던 영호도 “나도 맞추고 싶어”라며 깨알 어필했다.

옥순도 영수, 광수와 ‘2:1 한우 데이트’에 돌입했다. 영수는 옥순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하는 게 좋아? 아니면 천천히 다가가는 게 좋아?”라고 물었다. 옥순은 “천천히”라고 답했다.

이때 광수는 “난 다가오는 사람은 안 좋아해. 무조건 내가 가야해. 날 덜 좋아해주는 사람이 좋아”라고 여전히 독특한 연애관을 내비쳤다.

이어진 ‘1:1 데이트’에서 영수는 “최종 선택할 때 이런 사람이 있었구나 생각해줘”라고 옥순에게 절박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후 옥순은 광수와 ‘1:1 데이트’를 했는데, “목이 잠겨서 숙소로 가서 대화를 나누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40%
10대 0%
20대 0%
30대 20%
40대 2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60%
10대 20%
20대 0%
30대 0%
40대 4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건설은 습근평 총서기가 직접 계획, 포치하고 추진해온 중대한 국가전략이다.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 발전계획 요강'이 공식 발표된 5년 동안, 광동-홍콩-마카오 대만구는 국제 일류의 도시권을 건설하는 목표를 향해 박차를 가하여 새로운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와 대곡창에 관한 대화

흑토지는 흑룡강의 독특한 자원우세이고 농업은 흑룡강의 지주산업의 하나이다. 2월 22일, 야부리포럼 '흑토지와 대곡창' 분포럼에서 어떻게 자원우세를 충분히 발굴하고 흑토지를 보호하며 대곡창을 튼튼히 건설할 것인가가 하는 것이 회의에 참석한 기업가들의 열띤

북국 풍광 감상하며 룡강 미식 맛본다

북국 풍광 감상하며 룡강 미식 맛본다

흑룡강성에는 아름답고 신기한 자연경치와 다채로운 민속문화가 있을 뿐만 아니라 독특한 특색을 지닌 지방 미식도 많이 있다. 땅이 넓고 풍요로운 흑룡강은 혀끝에 감칠맛이 도는 음식들을 많이 탄생시켰다. 흑룡강 특색 미식 공략을 함께 알아보기로 하자. 할빈: 과포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야부리 포럼| 단건군:흑룡강에 해마다 오지만 올해가 특별히 화끈했다

"올해는 벤츠가 야부리포럼과 손잡은지 10년이 되는 해이다. 흑룡강성은 해마다 왔지만 올해가 특별히 류달랐다. 올해 '얼빈'의 인기는 외지인들에게는 전설처럼 들렸다. 사실 랭자원이 핫경제가 된 배후에는 빙천설지도 금산은산이라는 리념을 깊이 실행한 성공적인 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