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음력설 문화관광 뜨거워... 주요 관광지 희비 엇갈려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2.23일 15:49
중국에서 문화관광 열기가 소비 진작의 주요 엔진으로 꼽히고 있다. 특히 올 음력설 중국 내 각 관광지는 인산인해를 이뤘으며 공항·고속철도는 려행객이 줄을 이었고 많은 호텔이 만실을 기록했다.

이 같은 관광 호조세 속에서 각지 문화관광 부서는 각기 다른 성적표를 받았다.



지난 15일 인파로 북적이는 흑룡강성 할빈 빙설대세계 단지를 드론 사진에 담았다. (사진/신화통신)

우등생 그룹의 선두 주자는 단연 '빙설 관광'으로 인기를 떨친 흑룡강성 할빈이였다. 8일간의 음력설 련휴 기간 동안 1009만 3천명(연인원, 이하 동일)이 방문해 164억 2천만원의 관광 수입을 창출하며 각각 력대 신기록을 경신했다.

장강의 야간경제 활력을 보여준 호북성 무한도 좋은 성적을 받아 활짝 웃을 수 있었다. 같은 기간 무한의 야간 관광객 인파는 493만 4500명으로 야간 관광 수입 14억 7800만원을 기록했다.

반면 여러 유명 관광지에선 수송력 부족, 항공권 가격 폭등, 바가지요금, 단체관광 강매 등으로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야만 했다.

음력설 문화관광 소비 열기도 이제 한풀 꺾였다. 그러나 향후에도 문화관광 흐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산동성 치박(淄博)이나 할빈 등 문화관광 명소 역시 일약 스타 관광지가 되기 전까지는 아무런 조짐이 보이지 않았다. 그러나 색다른 요소가 문화관광의 폭발적 성장으로 이끄는 요인임을 기억하고 서비스 의식을 강화하는 한편 관광객 수요를 존중하며 시장의 법칙에 주목한다면 '반짝 인기'에서 벗어나 '언제나 사랑받는' 관광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50%
50대 25%
60대 25%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피프티 피프티의 대표곡 '큐피드' 트윈 버전이 글로벌 음원 플랫폼 '샤잠'에서 K팝 걸그룹 최초로 500만을 달성했다. 이는 K팝 여성 아티스트 가운데 최고이자 최초로 달성한 기록으로, 전체 K팝 그룹 중 500만을 달성한 아티스트는 유일하게 '방탄소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야구장서 파울볼 맞고 혼절한 女아이돌... 당분간 활동중단, 누구?

야구장서 파울볼 맞고 혼절한 女아이돌... 당분간 활동중단, 누구?

아이칠린 초원, 야구장서 파울볼 맞아 잠시 혼절…당분간 휴식[연합뉴스] 걸그룹 아이칠린의 초원이 프로야구 관람 도중 파울볼을 맞아 잠시 혼절하는 일이 일어났다. 초원은 이에 당분간 활동을 중단하고 휴식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 17일 소속사 케이엠이엔티에 따르

"숨길 수 없는 비주얼" BTS 뷔, 군사경찰 SDT 훈련 장면 공개 '환호'

"숨길 수 없는 비주얼" BTS 뷔, 군사경찰 SDT 훈련 장면 공개 '환호'

사진=나남뉴스 수도방위사령부 특수임무대(SDT)에 현역 복무 중인 방탄소년단 뷔의 뛰어난 훈련 장면이 공개되어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최근 17일 BTS 뷔는 유튜브 채널에 군사경찰 전투복을 입고 등장했다. 주위 동료 부대원들과 함께 늠름하게 서 있는 뷔

연길시 3개 기업, ‘국가 지적재산권 우세기업’입선

연길시 3개 기업, ‘국가 지적재산권 우세기업’입선

연길시의 연변한공방건강제품유한회사, 연변과원신에너지과학기술유한회사, 길림연초공업유한책임회사가 일전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이 발표한 ‘2023년도 국가 지적재산권 우세기업’명록에 들었다. 16일, 연길시시장감독관리국은 이 3개 기업에 ‘국가지적재산권우세기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