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국제사회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스키 인구 급증은 매우 고무적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4.02.27일 14:03
국제스키련맹(FIS) 회장 요한 엘리아쉬은 최근 신화통신 기자와 인터뷰에서 중국 스키 인구의 급격한 증가 추세가 매우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엘리아쉬 회장은 "중국의 스키시장을 한 단어로 표현하자면 무한한 잠재력"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 스키 애호가중 상당수가 젊은 디지털 미디어 세대라는 사실에 놀랐다."며 "이들은 중국의 스키산업 발전에 더욱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중국 선수들의 실력이 점점 향상되고 있고 이는 국제대회 성적에서 잘 드러나고 있습니다. 특히 프리스타일 스키와 스노보드 등 종목에서 중국 선수들의 활약이 두드러져 강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는 차세대 선수들을 양성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엘리아쉬 회장의 말이다.

그는 북경동계올림픽이 남긴 올림픽 유산을 잘 활용해 더 많은 국제스키대회가 중국에서 개최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엘리아쉬 회장은 중국에서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 등 전통 설상 경기의 TV 중계가 극히 드물고 시청률도 저조하다며 FIS 내부적으로 설상 스포츠 신흥국가(지역) 대상으로 스키 경기 중계 활성화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FIS가 경기 판권 및 기타 미디어 권리의 중앙 집중식 관리를 촉진하고 있다."며 "이는 새로운 미디어 기술을 적용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며 새로운 관중을 발굴할 수 있는 좋은 기반을 제공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이런 집중 관리는 선수 뿐만 아니라 각 국가(지역) 스키협회와 좋은 제품, 기획, 투자, 기회를 공유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화사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사진=나남뉴스 전 와이프 박지윤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방송인 최동석이 현재 전 와이프 명의의 집에 살고 있는 것이 드러나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동석의 부모님 또한 전 며느리인 박지윤 명의 집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한 매체에 따르면 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얼마나 벌길래" 카라큘라, '34억 서초동 아파트' 사이버 렉카 수입은?

"얼마나 벌길래" 카라큘라, '34억 서초동 아파트' 사이버 렉카 수입은?

사진=나남뉴스 최근 유튜버 쯔양을 협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사이버 렉카 카라큘라, 구제역, 전국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유튜버들은 지금까지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범죄 등에 대해서 속 시원한 진실을 폭로하며 인기를 얻었으므로 이들의 쯔양 협박 의혹은

"남다른 재력" 김재중, VVIP '현대카드 더블랙' 깜짝 공개 가입조건은?

"남다른 재력" 김재중, VVIP '현대카드 더블랙' 깜짝 공개 가입조건은?

사진=나남뉴스 김재중이 상위 0.05% 부자들만 보유하고 있다는 블랙카드 실물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9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는 김재중이 출연해 반전 넘치는 일상을 공유했다. 이날 김재중은 조미료 구매를 위해 식자재 마트를 찾아 눈길

영풍촌, ‘전국 향촌관리 모범촌’, ‘중국 아름다운 레저향촌’칭호

영풍촌, ‘전국 향촌관리 모범촌’, ‘중국 아름다운 레저향촌’칭호

최근 년간, 반석시 석취진(石嘴镇) 영풍촌은 생태관광, 특색양식 등 산업을 발전시켜 촌집체경제를 키워 130여명 촌민이 집문앞에서 취업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했다. 석취진은 선후로 ‘전국 향촌관리 모범촌’, ‘중국 아름다운 레저향촌’칭호를 수여받았다. /길림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