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조락제, 조선로동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최룡해와 회담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4.04.12일 11:40
중공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전국인대 상무위원회 위원장인 조락제는 11일 평양에서 조선로동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인 최룡해와 회담했다.

조락제는 다음과 같이 표했다. 중·조 전통적 우의는 량당과 량국 로일대 지도자들이 직접 맺고 정성껏 키워온 것이다. 습근평 총서기는 중국 당과 정부는 중·조 전통적 친선협력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며 중·조 관계를 훌륭히 유지하고 공고히 하며 발전시키는 것은 시종일관 우리의 확고한 전략적 방침이라고 거듭 밝혔다.

조락제는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올해는 중·조 수교 75주년이 되는 해이다. 습근평 총서기와 김정은 총비서는 새해 서로 축전 교환을 통해 2024년을 ‘중·조 친선의 해’로 정하고 일련의 행사를 열기로 발표했다. 중국은 조선과 함께 량당·량국 최고지도자의 중요한 공감대를 리행하고 ‘중·조 친선의 해’ 행사를 계기로 긴밀한 고위급 교류, 호혜 협력 심화, 인문 교류 증진, 전략적 협조 강화를 통해 중·조 관계 발전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용의가 있다.

조락제는 다음과 같이 표했다. 립법기관 교류는 중·조 관계의 중요한 구성부분으로 오래동안 량국 관계를 심화하고 발전시키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해왔다. 중국은 조선과 립법기관 왕래·협력을 긴밀히 하여 중·조 전통적 친선협력 관계를 보다 높은 수준에 이르도록 힘을 보탤 용의가 있다.

최룡해는 다음과 같이 표했다. 피로 맺어진 조·중 친선은 력사가 유구하고 뿌리가 깊으며 량국 공동의 소중한 유산이자 귀중한 자산이다. 김정은 총비서와 습근평 총서기의 전략적 인도하에 조·중 친선관계는 새시대에 들어 량국 관계의 생명력과 불패성을 강력히 발휘했다. 조선은 중국과 협력해 량당·량국 최고지도자가 인도하는 방향에 따라 수교 75주년 및 ‘조·중 친선의 해’를 계기로 조·중 전통적 우의를 계승·발전시키고 각 령역의 교류·협력을 심화하여 조·중 친선협력 관계를 부단히 발전시켜나갈 용의가 있다.

쌍방은 국제·지역 정세 및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회담후 조락제와 최룡해는 중·조 외교·공무 비자 상호 면제, 고전작품 상호 번역과 출판, 해관 검역, 라디오·TV방송, 우편·택배 등 분야의 관련 협력 문건에 서명하는 것을 지켜보았으며 조선이 중국 당정대표단을 위해 마련한 환영연회에 함께 참석했다.

/신화통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10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이어진 기사

외교부, 미국 두 회사에 대응 조치 결정

경준해, 장춘서 의무식수활동에 참가 시 강조

조락제, 조선로동당중앙 정치국 상무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최룡해와 회담

습근평 총서기 마영구 일행 접견

습근평 주석 '보라매 돌격대' 전원에게 답신 보내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반려견 훈련 전문가로 수많은 인기를 끌었던 보듬컴퍼니 대표 '강형욱'이 직장 내 괴록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온라인 곳곳에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화제다. 이에 강대표가 출연하고 있는 KBS2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했다. '개는 훌륭하다'가 방송되는 시간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

채국범의 장편소설 《머나먼 연》은 주식을 위주로 한 금융세계를 소설화했다는 점에서 중국조선족문단의 제재 령역을 보다 넓힌데 큰 가치가 있다. 글속에서 녀주인공과 그 아버지는 기업인으로 국내 실물경제를 가리키고 교수와 ‘나’는 투자자로 국제금융자본을 가리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독서만필] 상상의 소산, '엉뚱한' 명작 

ㅡ오에겐자부로의 소설 ‹죽은 자의 사치›를 읽다 소설 《죽은 자의 사치》 문학창작에서의 허구는 작가들의 특권이다. 그 특권의 실질이라고 할 수 있는 문학적 상상은 종종 생활의 현실을 작품 속에 예술적 현실로 승화시켜 독자들의 공명을 일으킨다. 최근 그러한 문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할빈상담회 작은 무대가 세계의 큰 무대 보여주었다

5월 16일부터 21일까지 제8회 중국-러시아박람회가 할빈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였다. 같은 시기에 제33회 할빈국제경제무역상담회가 개최되였다. 짧디짧은 며칠사이에 상담회는 가장 좋은 제품, 가장 우수한 기술, 가장 큰 성의를 세계에 펼쳐보였다. 호혜상생의 '큰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