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중국, 위안화 10년래 최대폭 절상

[온바오] | 발행시간: 2015.11.03일 09:23
IMF SDR 편입 심사 앞두고

인민은행, 달러당 6.3154위안 고시

[한국경제신문 ㅣ 김동윤 베이징 특파원]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가치를 10년 만에 최대 폭으로 절상했다. 이달 중으로 예정된 위안화의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 구성통화 편입 심사를 앞두고 중국 정부가 위안화 가치 상승을 유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인민은행은 2일 오전 홈페이지에서 미국 달러화에 대한 위안화 기준 환율을 달러당 6.3154위안으로 고시했다. 지난달 30일 인민은행이 고시한 기준환율 6.3495위안과 비교하면 하루 만에 0.54% 절상된 것이다. 하루 절상폭으로는 중국이 미국 달러화에 대한 위안화 페그제를 폐지한 2005년 이후 최대폭이다.

인민은행의 이날 기준환율 절상은 지난달 30일 상하이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가치가 대폭 상승한 게 반영된 것이다. 이날 미국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는 0.60% 급등했다. 위안화 가치는 지난달 29, 30일 홍콩 역외 시장에서도 0.63%, 0.43% 각각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외환시장에서의 위안화 가치 상승과 이에 따른 기준환율 상승의 배후에 인민은행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홍콩계 리서치회사 웨스트팩의 외환전략가 션 캘로는 “최근 외환시장에서 위안화 가치 상승을 설명할 수 있는 유일한 원인은 IMF의 SDR 구성 통화 변경심사”라고 지적했다. 위안화가 SDR 구성 통화로 편입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조건을 충족해야 하는데, 통화가치의 안정적인 상승도 핵심 요건 중 하나로 꼽힌다.

주하이빈 JP모간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IMF가 4일 SDR 바스켓 통화 구성을 재검토하는 이사회 회의를 열고 위안화의 SDR 편입을 지지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전망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75%
40대 25%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조선족의사의 일기 1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의사 무한 동제병원 근무 일지 (흑룡강신문=청도) 산동성에서 위해시립병원 전경 간호사에 이어 또다른 조선족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바로 청도대학 부속병원 최창성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백산시 두번째 호북지원의료팀 출발

백산시 두번째 호북지원의료팀 출발

길림성 백산시에서는 2월 18일, 백산시 제2호북지원의료팀 출발식을 가졌다. 의료지원자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출발식에서 백산시당위 왕빙서기가 백산시당위와 정부를 대표해 의료팀의 지원자들이 호북지원에 적극 나선데 대해 충심으로 되는 사의와 숭고한 경의를 표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조선족 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근무 일지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조선족 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근무 일지

무한 일선에서 보내온 조선족의사의 일기 1 청도시립병원 최창성 의사 무한 동제병원 근무 일지 (흑룡강신문=청도) 산동성에서 위해시립병원 전경 간호사에 이어 또다른 조선족의사가 무한 일선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바로 청도대학 부속병원 최창성

종남산, 무한 중증환자 원거리 진찰후 내린 최신 판단

종남산, 무한 중증환자 원거리 진찰후 내린 최신 판단

(흑룡강신문=하얼빈) 중국국가위생건강위원회 고위 전문가팀 팀장이자 중국공정원원사인 종남산과 그의 팀이 광주에서 무한협화병원 서원의 광동의료팀과 련결 후 신종페염 중증사례에 대해 원거리 진찰을 진행했다. 원거리 진찰을 하고 난 종남산은 현재의 신종페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