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인민일보, “과학기술 패권은 곧 발전과 진보의 걸림돌-경쟁을 거부하면 반드시 실패한다”라는 제목의 종소리의 글 실어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5.26일 00:00
5월 26일부 인민일보가 “과학기술 패권은 곧 발전과 진보의 걸림돌-경쟁을 거부하면 반드시 실패한다”라는 제목의 종소리의 글을 실었다.

글은 다음과 같이 썼다.

한동안 미국 정부는 국가 력량을 람용해 간고한 노력을 거쳐 세계 선두에 오른 화위 등 중국 첨단기술기업을 수차 타격해 왔다.

함부로 이미지에 먹칠하고 국가 력량까지 동원해 억압해 왔으며 심지어 관련 기업들을 동원해 이른바 “단체”적인 방식으로 중국 기업을 저지했다. 이 같은 행동들은 사리에 어긋나는 패도적 행위이다.

개구일성으로 “자유경쟁”과 “시장경제”를 운운하는 미국이지만 미국 자체가 경쟁을 리성적으로 대하지 못하고 국제무역 규칙을 무시하며 무역 보호주의의 방망이를 함부로 휘두르고 있다. 언행이 일치하지 못한 미국이 어떻게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단 말인가?!

오늘날 중국의 과학기술 창조혁신 발전의 진척이 미국의 부분적 정객들의 언성과 개입으로 중단되는 일은 없다. 부분적 미국 정객들에게 한마디 당부한다. 강권독재로 중국 과학기술 진보의 강한 흐름을 막고 주위의 세력까지 동원해 중국 발전의 장대하고도 정당한 권리를 억압하는 행동은 헛수고로 끝날 것이다. 시대의 흐름은 막을 수 있는게 아니다. 미국은 보잘것 없는 재주와 이단적인 길로서는 선두의 지위를 유지할 수 없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취업센터 핸드폰 쏜다. 최대 100%할인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 한국 충청남도와 자매결연협정 체결

    길림성과 충청남도간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한 경준해 성장(오른쪽)과 량승조 도지사  21일, 길림성 당위 부서기이며 성장인 경준해는 한국 충청남도 도지사 량승조를 접견했다. 경준해와 량승조는 각기 쌍방을 대표하여 자매결연협정을 체결했다. 경준해는 성당위와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독서만필]봉오동 게릴라 대장을 만나다

  김혁   [김혁의 독서만필] ― 《홍범도 장군》을 다시 읽으며 봉오동(凤梧桐), 오동나무에 봉황이 깃드는 마을이라는 그 곳에 여러번 다녀왔었다. 연길─도문 고속도로로 달려 장안턴넬과 소반령턴넬을 지나면 도문 리정표가 보인다. 이어 도문 나들목에서 왕청 방향의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습근평 “중국축구 꼭 세계로 나아갈 것”

8월 21일 오전, 습근평 총서기는 감숙성 고랑현 황하탄 생태이민구 부민신촌을 시찰했다. 마침 소학교 운동장에서 선생님의 가르침 아래 뽈을 차고 있던 아이들은 총서기를 보자마자 한달음에 달려와 또랑또랑한 목소리로 “할아버지 안녕하세요”를 높이 웨쳤다. 아이들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