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스포츠 > 축구
  • 작게
  • 원본
  • 크게

“이강인 왼발, 세계가 주목해”…감탄 쏟아낸 스페인 언론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06.12일 16:00
한국을 FIFA U-20 월드컵 결승으로 이끈 ‘에이스’ 이강인(18·발렌시아)이 스페인 언론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12일(한국시간) “천재라고 밖에는 표현할 수 없다. 이강인이 왼발이 보여주는 모든 것에 세계에 주목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강인의 에콰도르전 어시스트는 정말 놀라웠다. 침투한 공격수가 발만 밀어 넣으면 골이 되는 상대 심장에 비수를 꽂는듯한 세밀한 패스였다”고 감탄했다.

스페인도 다른 남미와 마찬가지로 유소년기부터 영리한 플레이를 선호한다. 이 매체가 이강인의 4강 에콰도르전 전반 37분 최준(연세대)에게 연결한 패스를 높이 평가한 이유다. 이 매체는 “이강인이 재능을 모두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이 U-20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면서 이강인의 개인상도 확실시되고 있다. 이강인은 1983년 멕시코대회 4위 후 FIFA 기술위원회 선정 베스트11에 포함된 김판근 이후 36년 만의 영광을 예약했다. MVP 1~3위 개념인 골든볼·실버볼·브론즈볼도 노려볼만하다.

외신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100%
10대 0%
20대 0%
30대 50%
40대 5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재일본조선족기업인 허영수, 창업성공일화와 경영노하우 첫 공개

재일본조선족기업인 주식회사JPM 허영수사장 강연회 개최 (흑룡강신문=하얼빈) 6월 22일 연변대학일본학우회(회장 장경호)와 조선족연구학회(회장 정형규)가 연변이 낳은 자랑스러운 재일본조선족 글로벌 기업가인 주식회사JPM(Japan Power Media)의 허영수대표(사장)

“좋은 일 많이 하니 나에게도 좋은 일 생기오”

“좋은 일 많이 하니 나에게도 좋은 일 생기오”

“당신의 덕분에 나 살아났소!” 6월 13일, 연길시 하남가두 신광사회구역에서 살고 있는 80세의 신복순할머니가 민정 주임 박순애를 꼭 껴안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신복순할머니와 박순애. 한달전, 신광사회구역의 전임 로인협회 회장이였던 신복순할머니가 활동실에

"미국과 전쟁 바라지 않지만 침범시 정면대응"

"미국과 전쟁 바라지 않지만 침범시 정면대응"

로하니 이란 대통령 밝혀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미국과의 전쟁을 바라지 않는다면서도 미국이 이란의 령공이나 령해를 다시 침범한다면 정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말살'을 거론한 가운데 량국 간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는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