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향항 시민, 미국과 영국, 카나다의 일부 정계 인사들의 향항 관련 주장에 항의

[중국조선어방송넷] | 발행시간: 2019.08.25일 00:00
미국과 영국, 카나다의 일부 정계 인사들이 향항 관련 주장을 련일 발표하며 중국 내정에 함부로 개입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많은 향항 시민들이 국외 세력의 개입을 절대 허락해서는 안된다고 표했다. 부분적 향항 시민은 23일 자발적으로 몽콕 경찰서와 원랑 경찰서 등 지를 찾아 경찰 위문활동을 진행했다. 활동에 참가한 시민들은 외국 세력의 개입이야말로 란국을 초래하는 일대 원인으로 이를 단호히 제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향항 시민 사도 선생은 향항은 중국의 내부사무이며 향항 자체로도 해결할 능력을 갖고 있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향항은 외국 정부의 지시를 필요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향항 시민 리선생은 향항 사무는 중국의 내부사무이기에 미국과 영국은 향항 내부 사무에 개입할 리유가 없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향항특별행정구 정부와 중국 정부에 신심을 갖고 있다며 향항이 하루 빨리 사회 질서를 회복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향항 시민 손선생은 여기가 바로 중국이기 때문에 우리는 반드시 우리의 자신감을 확고히 하고 우리의 향항특별구 정부, 우리의 중앙정부가 우리에게 안정하고 번영한 사회를 가져다 줄 것이라고 믿어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민중들의 '채소 바구니' 사수에 나선 서장

민중들의 '채소 바구니' 사수에 나선 서장

(흑룡강신문=할빈) 2월20일, 서장자치구 라싸시 곡수현 남무향 강촌의 마을 주민들이 대형 비닐하우스 안에서 채소를 따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을 맞아 채소 공급의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 최근 서장자치구는 현지 채소류 출하를 대대적으로 추진했다

감염병 반격 일선서 엄격하게 시행 중인 '안전 보장'

감염병 반격 일선서 엄격하게 시행 중인 '안전 보장'

(흑룡강신문=할빈) 2월20일, 2명의 의료진이 표준 매뉴얼에 따라 병동에 들어갈 동료의 방호복 착용을 돕고 있다. 무한에서 감염병 반격을 지원하고 있는 청도대학부속병원 의료진은 의료진 감염을 피하기 위해 의료진 생활 실태를 고려한 위생 관리 표준 매뉴얼을 바

방역 돕는 환경미화 로봇

방역 돕는 환경미화 로봇

(흑룡강신문=할빈) 2월19일, 장사 천신구 스마트 환경미화시범구에서 직원이 환경미화 청소 소독 로봇에 소독액을 넣고 있다. 장사 천신구 스마트 환경미화시범구가 커뮤니티 도로가 협소하고 대형 소독장비가 진입할 수 없는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환경미화 청소 소독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0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