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문화/생활 > 문화생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겨울, 내 고향 지금은... ...

[인터넷료녕신문] | 발행시간: 2019.12.01일 19:17



[김경덕 특약기자] 지난 주말(11월 30일) 올 겨울 들어 처음으로 낮에 내리는 눈을 맞이해 친구들과 함께 무순시 동주구에 자리한 산간마을을 찾았다. 아득한 들판에 가을이 남기고 간 흔적들, 집 주위를 둘러싼 고풍스러운 울바자, 아이를 데리고 신나게 눈놀이하는 아버지의 모습, 집 부근에 있는 호수 등등... 아직도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산간풍경을 보는 순간 문뜩 나의 살던 고향 모습이 아련하게 떠오른다...

내가 자란 산간마을, 역시 이맘 때면 온 누리를 덮는 하얀 눈이 쌓여있고 강물은 얼어서 철없는 아이들의 즐거운 소리가 넘치는 곳으로 변한다. 그런 곳에서 나는 동년과 소년시절을 보냈다. 한 겨울 추운줄도 모르고 강판에서 썰매 타고, 친구들과 눈사람을 만들고 눈 싸움도 하며 시간 가는 줄도 모르고 어둑한 밤이 찾아들면 저 멀리서 부르시던 어머니의 그 정겨운 목소리... 이젠 다신 되돌아갈 수 없는 추억으로 되였건만 지금도 그 때 그 겨울 그 동년이 너무나 그리워난다!

비록 가난이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던 찌든 곳이지만, 사람들이 순박하고 인정이 넘치는 곳으로 지금도 내 기억속에 생생하게 남아있다...

지금쯤 내 고향집 언덕 우에도 하얀 눈이 소복히 쌓여 어릴적 나를 기다리고 있겠지!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애국의 뜻을 이어가다

애국의 뜻을 이어가다

(흑룡강신문=하얼빈)해림조선족예술관에서 주관한 '12.9'운동 84주년 대합창시합이 지난 9일 조선족교육중심 강당에서 열렸다. 한 달간의 준비를 거쳐 이번 행사는 대합창, '황하를 보위하다 ' 사랑동 등 12개 다양한 절목으로 꾸며졌다. /해림조선족예술관

한국 운전면허증,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 취득 제한

한국 운전면허증, 단기 체류 외국인에게 취득 제한

(흑룡강신문=하얼빈) 시간이 짧고, 비용도 적고, 시험통과도 쉽다... 이것은 한국에서 운전면허를 취득하는것에 대한 중국사람들의 보편적 인상이다. 그렇다보니 지난 몇년동안 한국에서 운전면허 시험을 본 중국인은 수만명에 달했다. 심지어 어떤 려행사들은 “한국

중로 상호 무역액 1100억딸라 돌파할 듯

중로 상호 무역액 1100억딸라 돌파할 듯

상무부 고봉 보도대변인은 12일, 금년 전 11개월 중국-로씨야 상호 무역액이 동기 대비 3.1% 성장한 1300억 2000만딸라에 달했다고 피로했다. 이런 성장속도를 계속 유지한다면 올해 쌍무 무역액이 1100억딸라를 돌파하여 사상 최고치에 달할 전망이다. 고봉은 다음과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19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뉴스 - 위챗공식계정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