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경제 > 경제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토마토, 유방암·전립선암 예방에 효과적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1.04.12일 14:02



  토마토는 과일과 채소의 특성을 모두 가진 식재료이다. 미국 타임지나 하버드대 의대에서 세계 10대 슈퍼푸드로 선정될 만큼 완벽한 영양소를 갖추고 있지만, 달지 않은 맛에 호불호가 갈린다.

  전문가들은 건강을 위해 토마토를 자주 먹으라고 권한다. 특히 암 예방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식단에 자주 올리라고 추천한다.

  시사저널에 따르면 토마토는 ‘라이코펜(番茄红素)’ 성분이 풍부하고, 높은 칼륨 함유랑과 낮은 열량 때문에 암 예방에 좋다. 라이코펜은 항산화물질 중 하나로, 노화의 원인이 되는 유해산소를 배출시켜 세포의 젊음을 유지시킨다.

  토마토는 먼저 유방암 예방에 좋다. 미국 러트거스대학교 연구팀은 페경기를 맞은 녀성 70명을 상대로 10주 동안 매일 토마토를 먹어 최소한 25mg의 라이코펜을 섭취하도록 했다. 연구 참가자들은 ‘아디포넥틴’이라는 호르몬 수치가 9% 높아졌는데, 이 호르몬은 유방암 발병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또 전립선암 예방에도 효과적이다. 전립선은 방광 바로 밑, 직장 앞쪽에 있는 밤톨 크기의 남성 생식기관으로, 여기에 암이 생기는 질환이다. 전립선암은 초기에는 증상이 없지만, 어느 정도 진행되면 각종 배뇨 문제가 발생한다.

  전립선암을 예방하는 데도 토마토의 라이코펜이 도움이 된다. 미국에서 4만8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에 따르면 토마토를 평상시에 많이 섭취한 사람은 전립선암의 발병률이 20% 감소했고, 일주일에 10회 이상 먹은 사람은 발병률이 절반으로 줄었다.

  이와 함께 토마토는 다이어트에도 효과적이다. 200g 정도 크기의 토마토 1개의 열량은 35kcal에 불과하다. 수분과 식이섬유가 풍부하기 때문에 포만감을 주면서도 칼로리 섭취량은 극히 적다.

  전문가들은 토마토를 생으로 먹기 보다는 익혀서 먹는 것이 영양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며 익혀서 먹기를 추천한다. 유럽에서는 예전부터 토마토를 익혀서 섭취했다.

  이는 토마토에 함유된 라이코펜 성분이 열을 가하면 배 이상으로 증가하기 때문이다. 생 토마토를 끓여서 주스처럼 먹는 것이 가장 좋지만, 토마토 함유량이 높은 가공식품을 먹는 것이 생 토마토보다 더 많은 라이코펜을 섭취할 수 있다.

  /온라인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최근 산동, 상해 등 지역에서는 신종코로나페염백신을 접종한 사람들의 건강코드를 ‘금빛배경’으로 승격시켰고 따라서 ‘금빛건강코드’ 관련 화제도 인기검색어에 올랐다. 일종의 낮은 원가, 창의적인 백신접종 추천방식으로서 이는 부분적 젊은이들이 ‘잠금해제 새 성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중국사람은 왜 세계 가장 긴 사막고속도로를 건설하는가?

중국사람은 왜 세계 가장 긴 사막고속도로를 건설하는가?

  100년전 손중산선생은 〈건국방략 〉에서 “동쪽은 북경을 기점으로 하여 아라산(阿拉善)을 지나 서쪽 디화(迪化)에 닿는, 신강까지의 대통도를 건설한다 ”는 웅대한 설계도를 내놓았었다.       북경-신강 (우룸치) 고속도로, 즉 경신(京新,G7)고속도로가 오는 7월 1

특색재배업을  발전시켜 치부의 길로 이끌어

특색재배업을 발전시켜 치부의 길로 이끌어

치치할 메리스다우르족지구에서는 참외와 버섯 등 록색특색재배산업을 대대적으로 발전시켜 2021년 경제작물 다모작 면적을 30만무 다뤄 농민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 수입을 올리도록 이끌어주고 있다. 현재, 달호점진 풍보촌의 촌민 김룡이 하우스에 재배한 7무 참외의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장춘 공공버스 정비공 ‘4대발명’ 실현

최근 장춘대중교통그룹 버스회사 2차대 정비공인 양동(杨冬)은 ‘사각지대 레이다 탐지시스템’을 연구개발해냈다. 소식을 들은 기자는 양동이 근무하고 있는 작업현장을 방문했다. 그는 자신의 세가지 새 발명품인 자동조향등시스템, 사각지대 레이다탐지시스템, 사각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1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