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주 스위스 중국대사관, 국경 73주년 리셉션 개최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2.09.22일 14:54
  현지시간으로 20일, 주 스위스 중국 대사관이 베른에서 국경 리셉션을 개최하고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73주년을 성대히 경축했다. 마티아시 스위스 외교부 부 국무서기를 포함한 스위스 각 계층 인사, 주 스위스 사절, 국제와 지역 기구 대표, 주 스위스 화교와 중국인 그리고 중국자본기구 대표 등이 리셉션에 참석했다.

  왕세정 주 스위스 중국대사는 연설에서 중화인민공화국은 창건된 이래 중국공산당의 령도하에 경제의 빠른 성장과 사회의 장기적인 안정이라는 '2대 기적'을 창조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10년 이래 습근평 주석의 확고한 령도하에 중국 경제는 또 새로운 단계에 올라섰다고 강조했다.

  왕세정 대사는, 스위스는 제일 먼저 중화인민공화국을 승인한 서방 나라의 하나라면서 수교 70여년 래 쌍방은 '평등, 혁신, 상생'의 정신에 따라 협력을 전개하였으며 량국 관계가 이미 부동한 사회제도와 발전단계, 서로다른 크기의 나라간 우호협력 모범으로 되였다고 강조했다

  왕세정 대사는 중국은 진정한 다자주의를 리행할 것이라고 강조하고 세계 여러 나라와 함께 평화, 안정, 번영, 아름다운 세계를 건설할 용의가 있다고 표했다

  리셉션에 참석한 내빈들은 또 '주은래와 중화인민공화국 외교 진렬 전시'와 '중국 탈빈곤 성과전'을 참관하고 중화인민공화국 창립 73주년을 축하했으며 중국의 발전성과를 높이 평가하고 중국과 스위스 우의가 만고에 길이 빛나길 축원했다.

  출처: 중국국제방송

  편집: 정명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현정협 문사자료 수집에 나섰다

장백조선족자치현정협위원회에서는 ‘홍색장백’을 주제로 장백인민혁명투쟁사 문사자료 수집에 나서고 있다. 백산시 강원구정협 만서정 주석을 취재하고 있다. 문사자료 수집에 나선 취재팀 9월26일부터 9월30일까지 5일간 현정협문사위원회 최명광 주임은 현당위 당학교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메시 “까타르 월드컵이 나의 마지막 월드컵”

리오넬 메시가 2022 FIFA 까타르 월드컵이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메시는 남미 매체 와 가진 인터뷰에서 까타르 월드컵을 기다리는 심정을 전하며 자신의 국가대표 거취를 밝혀 시선을 모았다. 메시는 “월드컵까지 남은 일수를 마음 속으로 카

미국식 핵수출 이중기준

미국식 핵수출 이중기준

만화는 의 체약국인 미국이 한편으로는 핵확산금지를 약속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일부 국가에 '통로를 열어' 미국과 영국, 호주 핵 잠수함 협력을 통해 호주에 무기급 핵 재료를 제공하여 자신의 지연정치목적을 달성하려고 시도하고 있는 모습을 묘사했다. 이 행동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2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