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경찰은 인민을 위해 복무해야 한다. 경찰로서 응당한 일을 했을 뿐이다”

[길림신문] | 발행시간: 2023.05.16일 14:31
—묵을 데 없는 관광객에게 무료로 집 내준 연길 보조경찰 왕금정, 개인공로 기입



최근 연길시 관련 부문에 외지 관광객의 감사편지 한통이 날아왔다. 편지에는 5.1절 기간 연길에 관광을 왔었는데 묵을 데가 없는 그들에게 연길 보조경찰 왕금정이 자기 집을 무료로 선뜻 내줘 평생 잊을 수 없는 기억으로 남았다는 진심 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내용이였다.



편지를 보낸 이는 료녕성 대련시 관할시인 장하시 시민 리홍병이였는데 5.1절 련휴기간인 4월 30일 저녁 9시경, 연길에 도착했는데 갑작스레 떠난 출행으로서 호텔이나 민박을 예약하지 못했다. 머무를 곳을 찾고 있던 중 대학성 동쪽거리에서 도로교통질서를 유지하고 있는 왕금정을 만났고 머무를 곳을 문의했다.

사정을 듣고 왕금정은 자기에게 빈집이 있다며 10시 반까지 저녁 근무를 하게 되는데 그때까지 적당한 곳을 찾지 못하면 련락하라고 자신의 전화번호를 알려줬다. 관광고봉기인지라 적당한 머물 곳을 찾을 수 없었던 리홍병 일행은 왕금정에게 련락했고 근무를 마친 왕금정은 리홍병 일행을 자신의 비여있던 집으로 안내했다.

집은 왕금정 어머니가 자주 머물던 곳이라 수도나 전기 등이 잘 갖춰져있었고 깨끗했다. 왕금정은 이들 일행이 추워할가봐 전기담요까지 챙겨줬고 이튿날인 휴일에는 이들에게 안부 전화까지 했다. 또한 귀가하려는 이들을 집접 운전해 고속도로 출구까지 바래다줬다. 일행은 왕금정의 따스한 도움에 감사를 보내면서 위챗으로 사례금까지 보내왔으나 왕금정은 거절했다.



편지에서 리홍병은 “낯선 타지에서 이렇게 따뜻하게 대해주는 사람을 만날 수 있다니 너무 감사하다. 덕분에 푹 쉬고 뜻깊은 려행이 되였다. 가족같은 인정은 평생 잊을 수 없다. 따스한 관심과 도움에 다시한번 감사를 드린다.그의 선행은 왕금정 개인의 품성을 반영하고 또한 연길시민들의 관광객들에게 열정적이고 순박하며 남을 위하는 선량한 정신면모를 보여준다.”라고 하면서 왕금정의 남을 돕는 품성을 충분히 칭찬하고 연변의 열정적인 손님 사랑을 보여주는 지역풍토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또한 리홍병은 편지에서 “잊을 수 없는 려행체험을 선사한 왕금정, 연길시당위, 시정부, 연길시민, 연시당위선전부, 연길시문화관광라지오텔레비죤방송및관광국, 연길시공안국 교통경찰대대에 감사를 드린다”라고 적었다.



5월 11일 주공안국에서는 상장 일선 전달활동을 전개했다. 주공안국 해당 책임자들은 왕금정 근무지인 연길시공안국 교통경찰대대 공원중대를 찾아 ‘길림성공안기관 경무보조인원 장려방법’에 근거해 왕금정에게 개인공로를 한차례 기입하기로 한 결정을 통보하고 메달과 상장, 위문금을 전달했다. 왕금정과 공원중대 근무일군들을 위문하면서 전 주 각 급 공안기관 일군들이 왕금정을 적극 따라배울 것을 호소했다.

왕금정의 사적은 사회에서 열렬한 반향을 일으켰다. 외지 관광객들에게 도움을 주게 된 리유에 대해 왕금정은 “경찰은 인민을 위해 복무해야 한다. 경찰로서 응당한 일을 했을 뿐입니다. 모든 교통경찰들도 나아가 시민들도 누군가 어려움에 처한 것을 목격하면 적극 도와줄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공원중대 중대장 양희문은 “왕금정이 남을 돕는 선행은 이뿐이 아니다” 라고 하면서 “왕금정은 사업에서 자기 책임을 다하는 동시에 줄곧 남을 돕는 것을 락으로 삼고 실제행동으로 ‘전심전력으로 인민을 위해 봉사’해왔다.”라고 평가했다.

양희문에 따르면 왕금정이 어려움에 처한 대중들을 도와줘 칭찬 받은 일은 한두번이 아닌데 2018년에는 갑자기 타이어가 구멍나 곤경에 처한 운전수를 도와 타이어를 교체해주었고 평소에는 행동이 불편한 로인들이 애를 데리고 도로를 건널 때에는 서슴없이 부추켜 길을 건너는 것을 도와드렸다…시민들이 어려움에 처한 것을 발견하면 그는 항상 서슴없이 달려갔다. 교통경찰로 6년 남짓 근무하면서 왕금정은 실제행동으로 ‘인민경찰은 인민을 위해 복무한다”를 증명했다.



왕금정은 “보조경찰이 된 후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이 적어졌다. 가족대단원의 명절에는 도로에서 보냈고 아침에 애가 깨나기 전에 나가면 저녁에는 애가 잠이 든 후에 집에 돌아갈 때가 많았다.”라고 하면서 “매번 도움이 필요한 군중들을 도와주거나 진심어린 감사의 말을 듣거나 운전기사들이 엄지손가락을 내밀거나 막혀있던 교통체증이 뻥 뚤릴 때면 제일 기쁘다. 보람을 느낀다”라며 기뻐했다.

/길림신문 리전기자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그간 연예인들의 인맥 자랑, 화려한 삶을 보여주는 프로로 변질됐다며 시청자들에게 쓴소리를 들었던 MBC 예능 '나 혼자 산다'가 배우 구성환을 통해 다시금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배우 구성환은 지난 17일 '나 혼자 산다'에 단독으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반석 소해서현상, 길림시 문화브랜드로

반석 소해서현상, 길림시 문화브랜드로

반석박물관 서예 전각 전시 현장 5월 18일, 부신립 서예 전각 작품전이 반석시 박물관에서 개막되었다. 이번 활동은 반석시당위 선전부와 반석시 문화라지오텔레비죤방송관광국, 반석시문화련합회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길림시서예가협회 부주석 부신

[박물관의 도시]국가1급 박물관-길림시 박물관으로 달려가보자

[박물관의 도시]국가1급 박물관-길림시 박물관으로 달려가보자

길림시박물관 행사 현장 지난 5월 18일은 제48회 국제 박물관의 날이다. '5.18 국제 박물관의 날'에 맞춰 길림시박물관 (길림시운석박물관)은 일전 새로 국가1급 박물관으로 진급하게 된 영광의 제막식을 진행하였다. 길림성에는 길림성박물관, 길림성위만주황궁박물관

1~4월 흑룡강성 수출입총액 동기대비 10.5% 성장

1~4월 흑룡강성 수출입총액 동기대비 10.5% 성장

할빈 세관의 통계에 따르면 2024년 1~4월 흑룡강성의 화물무역 수출입 총액은 1051억 2천만원으로 지난해 동기(이하 같음)보다 10.5% 성장했다. 수출입 성장폭은 전국 11위로 전국 동기 성장폭보다 4.8% 포인트 높았다. 이 중 수출은 290억원으로 42.2% 성장하고 수입은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4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