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자 앱 | | 모바일버전
뉴스 > 정치 > 정치일반
  • 작게
  • 원본
  • 크게

모두 사기! 양성반 환불 사기극 조심해야

[흑룡강신문] | 발행시간: 2023.06.09일 14:09
  최근 일부 불법분자들은 양성반 환불을 명의로 사기를 실시했는데 중국소비자협는 소비자들이 양성반 환불 사기극을 경계할 것을 당부하고 양성기구 경영자들이 소비자 개인 정보안전을 중시하고 류출되지 않도록 방지할 것을 촉구했다.

  중국소비자협회 관련 책임자는 불법분자들은 양성기구의 업무가 수축되고 자금줄이 끊긴다는 소문이 돌면 소비자에게 ‘환불이 안될 것 같다’는 불안감을 조성한 뒤 정부부문, 소비자협회조직, 양성기구, 유명한 기업, 제3측 협력기구 등을 사칭하여 정부부문 또는 기업의 문건을 위조한 후 전화 또는 문자로 소비자의 상세한 자료를 말해 초보적인 신뢰를 얻은 뒤 환불처리를 리유로 소비자더러 ‘환불채팅방’에 진입하도록 유도해 다른 사람들이 ‘환불에 성공’한 가상을 보여주고 추가비용을 지불한 뒤 환불해주겠다고 유도한다.

  중국소비자협회는 소비자들에게 환불정보는 권위적인 경로를 기준으로 해야 하는바 환불시 사전에 추가비용을 요구하는 것은 모두 사기라고 당부했다. 개인정보 보호에 류의하고 채팅방 가입, 등록앱 다운로드, 링크 클릭, 휴대폰 인증번호 제공 등의 요구가 있을 경우 경솔하게 믿지 말아야 한다.

  출처:인민넷 조문판

  편집:김선화

뉴스조회 이용자 (연령)비율 표시 값 회원 정보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면 통계에 도움이 됩니다.

남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여성 0%
10대 0%
20대 0%
30대 0%
40대 0%
50대 0%
60대 0%
70대 0%

네티즌 의견

첫 의견을 남겨주세요. 0 / 300 자

- 관련 태그 기사

관심 많은 뉴스

관심 필요 뉴스

이미지 출처 = 루 쿠마가이 인스타그램 배우 다니엘 헤니(44)와 결혼한 일본계 미국인 루 쿠마가이(30)가 남편의 생일을 축하했다. 그는 28일(현지시간) 소셜미디어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사람의 생일을 축하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다니엘헤니는
1/3
모이자114

추천 많은 뉴스

댓글 많은 뉴스

1/3
"한국영화 어렵다 고백" 정우성, 인지하고 있는 배우 몇 없어

"한국영화 어렵다 고백" 정우성, 인지하고 있는 배우 몇 없어

사진=나남뉴스 배우 정우성이 가수 성시경과 만나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30일 가수 성시경의 유튜브 채널 '성시경'에는 '정우성 내 청춘의 정우성이 내 앞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요즘 술을 많이 먹느냐는 질문에 정우성은 "얼마 전에 드라마 촬영했다"며

"유재석 욕 많이했다 고백" 박명수, 빠르게 인정하고 사과까지 했다

"유재석 욕 많이했다 고백" 박명수, 빠르게 인정하고 사과까지 했다

사진=나남뉴스 개그맨 박명수가 유재석 욕을 많이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브릭'에는 '백세명수' 14번째 에피소드 '정준하X명셰프 제2의 김치전 사태 발생?! 박명수, 무한도전 그 이후의 사람들을 만나다'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업다. 이

'파격 전라 노출' 송강, 스위트 홈 2 "너무 예쁘게 나와서 만족" 소감 전했다

'파격 전라 노출' 송강, 스위트 홈 2 "너무 예쁘게 나와서 만족" 소감 전했다

이미지 출처 = 송강 인스타그램 입대를 앞둔 배우 송강이 '스위트홈 시즌 2'에서 전라노출을 감행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시즌 1의 주역인 송강, 이진욱, 이시영, 고민시,

모이자 소개|모이자 모바일|운영원칙|개인정보 보호정책|모이자 연혁|광고안내|제휴안내|제휴사 소개
기사송고: news@moyiza.kr
Copyright © Moyiza.kr 2000~2023 All Rights Reserved.
모이자 모바일
광고 차단 기능 끄기
광고 차단 기능을 사용하면 모이자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모이자를 정상적으로 이용하려면 광고 차단 기능을 꺼 두세요.
광고 차단 해지방법을 참조하시거나 서비스 센터에 글을 남겨주세요.